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29명
낡은 반복의 메아리가 아니라 새롭게 알게 해주는 새아리는 새로운 통찰(Insight)을 주는 유익하고 재미있는 글을 기다립니다. 틀에 박힌 뉴스기사보다는 소재와 형식, 문체에 제약이 없는 자유롭고 창조적인 글쓰기를 환영하며 편집인이 승인하면 게재됩니다.

독일 생태농업이 광우병 해결책이 될 수 있는가(SZ 2001.1.15 논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댓글 0건 조회 3,390회 작성일 01-02-18 00:51

본문

권력을 가지면 학습 능력도 늘어난다. 녹색당이 그렇다. 녹색당 출신 레나테 퀴나스트가 농업장관으로 입각하자마자 녹색당의 말투가 바뀌고 있다. 퀴나스트 장관은 광우병 때문에 40만 마리의 소들을 즉각 불태우는 것이 의미가 있는지를 고민하고 있다. 재미있는 것은 녹색당이 보여주는 이러한 회의적 태도는 기독사회당의 에드문트 슈토이버 바이에른 총리와 공유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녹색당 소속인 베르벨 횐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농업장관은 생태 농업에 대한 기대를 낮추고 있다. 소비자는 앞으로도 생태농장에서 생산된 식료품 뿐 아니라 재래식 농장에서 생산된 것도 사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이다. 광우병 위기에 있어 좀더 현실적 감각을 가지는 것은 올바른 것이다. 왜냐하면 생태 농업으로의 노선 변경은 말처럼 그렇게 쉽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농업 정책은 독일 연방정부나 주정부가 아니라 EU나 WTO에서 좌지우지한다. 베르벨 횐도 이미 이를 경험했을 것이다. 브뤼셀에서 생태 농업 지원을 위해 지급하는 보조금도 독일에서는 거의 이용하지 못했다. 이에 비해 오스트리아, 덴마크, 네덜란드 등은 더 많은 진전을 보였다. 또한 정말로 생태 농업을 더욱 발전시키는 것이 옳은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생긴다. 광우병의 전염 경로는 거의 밝혀지지 않았다. 아마도 생태 농장의 소가 광우병에 걸리는 것도 시간문제일지 모른다. 그러므로 단순하게 소들을 불태우기보다는 보다 많은 연구를 진행시키는 것이 더 의미있어 보인다.

정치인들은 충족되지도 못할 희망을 불러일으키지 않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소비자들은 신뢰보다는 불안만을 가지게 될 것이다. 이 역시 정치인들이 자신의 권력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와 관련되는 것이다.
추천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새아리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7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6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5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4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3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2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1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0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9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8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7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6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5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열람중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게시물 검색
9월 22일 17시 Rudolf Steiner Haus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