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282명
새알려주는 새아리는 낡은 반복의 메아리가 아니라 거창하지 않은 작은 것이라도 뭔가 새롭게 느끼게 해주며, 소박한 가운데서도 문득 작은 통찰을 주는 그런 글들을 기다립니다. 소재와 형식, 문체에 제약이 없는, 제멋대로 자유롭고 그래서 나름 창조적인 자기만의 글쓰기를 환영합니다.

동포 뉘른베르크 소식 - 꽃들의 노래 2006

에얼랑엔-뉘른베르크 한글학교 학예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따따루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조회 3,614회 작성일 06-04-05 05:37

본문

지난주 토요일 2006년 4월 1일 오후 에얼랑엔-뉘른베르크 한글학교(교장 김정훈 http://koschule.rrr.to/)의 학예회가 ‘꽃들의 노래 2006’란 제목으로 에얼랑엔 소재 Begegnungszentrum에서 있었다.
지난주 토요일 2006년 4월 1일 오후 에얼랑엔-뉘른베르크 한글학교(교장 김정훈 http://koschule.rrr.to/)의 학예회가 ‘꽃들의 노래 2006’란 제목으로 에얼랑엔 소재 Begegnungszentrum에서 있었다.

이 날 학예회는 20명의 학생이 해반, 달반, 구름반등 세 개 반의 학생들이 단체와 개인별로 발표를 하였는데 한국어로 자신을 소개했다.
‘나는… 어… 빈센트입니다… 어… 나는 자동차를 좋아합니다…… 어… 나는 한글학교에 다닙니다.
마이크를 잡아 보는것도 익숙치 않았겠지만 학교나 집에서 늘 독일어만 사용하고 주말에만 한글학교에서 수업을 받는 아이들이 한국어로 자기 소개를 하는 모습은 대견해 보였다.
글자를 쓴 네모 상자에 한 사람씩 들어가서 노래에 맞추어 글자 놀이를 하는가 하면, 춤을 추는 대목에서는 혼자 쑥스러워하는 친구를 도와 여럿이 나와 춤을 추면서 난장판을 만들어 웃음 바다를 이루었다.
노래극 피터팬은 피아노 음악에 맞춘 나래이션과 노래가 함께 하는 조금 더 어려운 내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박수를 받을 정도로 멋지게 해주었다.
바이올린과 피아노등의 연주와 한글학교 학생은 아니지만 김나지움에 다니는 큰 언니의 찬조 출연 첼로 연주도 있었다.
또, 난타 공연도 있었는데 냄비와 도마, 바가지등을 숫가락과 국자로 두들기며 우리 장단을 들려주었다. 사회자는 난타에 대한 설명과 함께 원래 사물놀이를 하려 했으나 부족한 예산으로는 악기를 장만할 수 없어 이와 같은 모습을 보여 주었노라고 해서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자아내었다.
훌륭한 잔치에 관객들은 끝없는 박수를 보냈고 학부모들이 마련한 음식을 함께 하는 시간도 가졌다.
지난해에는 준비를 하고도 아이들이 너무나도 쑥스러워해서 발표를 못했다면서 김윤희 선생은 아이들을 대견스러워 했고, 준비하느라 힘들어 입술이 부르튼 홍은희 선생 또한 아이들 보다 더 좋아했다.

뉘른베르크와 에얼랑엔 인근에 사는 한인의 인구가 적은 탓에 늘 부족한 예산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그 안에 있는 아이들은 밝기만 하다.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새아리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7 동포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9
126 동포
1이민자의 숨겨진 고민
 제20회 서울관전기
김동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125 동포 연금술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124 동포
사는 나라 좀더 알고 덤비자! 2
 차 보험료 30%로 낮춘 이야기
장동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9
123 동포
[책 소개]파독(派獨) 광부, 간호사들의 눈물 젖은…
 “조국은 그들을 잊은 지 오래, 그들의 애환은 이제 아리랑이 되었다.”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0
122 동포 따따루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1
121 동포 최정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3
120 동포 붉은호랑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1
119 동포
뉘른베르크 지역
 한국인 가정을 소개한 신문기사
따따루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0
열람중 동포
1뉘른베르크 소식 - 꽃들의 노래 2006
 에얼랑엔-뉘른베르크 한글학교 학예회
따따루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5
117 동포
붉은 호랑이 응원단 한기총과 어떤 제휴관계도 맺은 … 4
 한기총의 근거없는 주장으로 재독동포들의 명예가 실추될 우려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116 동포 붉은호랑이응원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9
115 동포 정금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114 동포 재외동포신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9
113 동포
재외동포재단이사장 `소신' 눈길
 "사직하더라도 재외동포기본법 지지"
연합뉴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9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