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99명
새알려주는 새아리는 낡은 반복의 메아리가 아니라 거창하지 않은 작은 것이라도 뭔가 새롭게 느끼게 해주며, 소박한 가운데서도 문득 작은 통찰을 주는 그런 글들을 기다립니다. 소재와 형식, 문체에 제약이 없는, 제멋대로 자유롭고 그래서 나름 창조적인 자기만의 글쓰기를 환영합니다.

독일 전형적 독일의 저녁 식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3,915회 작성일 24-04-14 20:11

본문

유럽의 여러 나라와 다르게 독일은 원래 저녁 식사로 버터 바른 찬 빵을 주로 먹는다. 따뜻한 요리가 아니라 빵에다 소시지, 치즈 등을 넣고 먹기 때문에 저녁 식사를 Abendbrot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유럽의 다른 나라, 옆의 프랑스 사람들은 말할 것도 없고 스페인, 그리스 사람들이 독일에 와서 저녁 식사로 차가운 빵만 먹으면 제대로 먹은 느낌이 안 난다고 말한다.


역사학자들은 독일의 이 풍습이 산업혁명이 완성되고 20세기 들어서면서 바이마르 공화국 시대에 독일 전역에 널리 퍼졌을 것으로 본다. 유럽 대륙의 다른 나라들보다 산업이 크게 발달했던 독일은 직장, 공장에 대부분 직원 식당이 있었고 근로자들은 이곳에서 스프를 곁들인 따뜻한 점심 식사를 할 수 있었다. 그곳에서 더운 음식을 먹었기 때문에 저녁에 귀가해서 또 더운 음식을 먹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고, 기술의 발달로 육체 노동 강도가 줄어 저녁 식사는 "푸짐하게"보다 간단하게 먹는 편을 택했다고 한다. 


2차 대전 후 풍습은 대부분의 가정에서 더욱 확고해졌다. 일하는 가정 주부의 수가 늘어 일을 마치고 귀가 해서 요리를 할 시간도, 여유도 없는 가정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들어 이 찬 빵 저녁 식사 습관도 많이 변하고 있다고 한다. 이주민 가정에서는 저녁에 따뜻한 요리를 먹는 집이 많고 독일인 가정에서도 차라리 점심을 간단하게 하고 저녁에 요리를 만들어 먹는 집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특히 코로나 이후, 시민들이 일은 홈오피스에서 하고, 외식도 못하고 집에만 있어야 했을 때 저녁에 먹고 싶은 요리를 직접 만드는 가정이 늘어났다는 것이다. 


그러나 아직 독일인들 가운데는 하루에 두 번 더운 식사는 못하겠다는 이들이 많다. 예전에 독일인 지인들과 한국을 방문했을 때, 지인 가운데는 가벼운 국이 따라 나오는 아침밥, 반찬이 가득 곁들여진 나가서 먹는 찌개 점심, 저녁에 다시 뜨거운 국과 함께 먹는 저녁 식사 요리를 예의상 다 먹기는 했지만 나중에 살짝 "오해하지 말아 달라"고 하며 "하루에 세 번 더운 요리는 못 먹겠다"고 하던 이도 있었다. 







추천3

댓글목록

Joyyoung님의 댓글

Joyyoung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 글과는 상관없는데,
제가 예전에 수능 영어 공부할 때  어떤 지문으로, 스위스는 식사를 할 때 제일 맛 없는  빵을 먼저 먹는다고 하는데, 그 이유가 전쟁 대비해서 민방위 훈련차원에서, 실제 전쟁이 일어났을 경우를 대비해 , 전쟁 때 상황처럼 맛 없는 음식을 먹는  습관을 들이기 위해서라고 하더라구요.
이것이 진짜인가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새아리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265 독일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3264 한국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8
3263 독일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3262 독일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5
3261 유럽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5
3260 독일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3259 칼럼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3258 유럽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3257 화제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열람중 독일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4
3255 화제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3254 화제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1
3253 독일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1
3252 한국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9
3251 독일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게시물 검색
이용약관 | 운영진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비밀번호분실/재발급 | 입금계좌/통보방법 | 관리자문의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