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00명
새알려주는 새아리는 낡은 반복의 메아리가 아니라 거창하지 않은 작은 것이라도 뭔가 새롭게 느끼게 해주며, 소박한 가운데서도 문득 작은 통찰을 주는 그런 글들을 기다립니다. 소재와 형식, 문체에 제약이 없는, 제멋대로 자유롭고 그래서 나름 창조적인 자기만의 글쓰기를 환영합니다.

독일 독일의 '증인' 관련 규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댓글 0건 조회 3,269회 작성일 01-02-18 01:53

본문

독일의 '증인' 관련 규정(SZ 2001.1.17)

피셔 외무장관이 테러리스트의 재판에서 증언했다. 독일에서 증언의 의무는 종종 수행하기 껄끄러운, 국민의 의무에 속한다. 이 의무는 정확히 세 가지의 의무를 포괄한다. 증인은 심문에 출두해야 하고, 진실을 말해야 하며, 이에 대해 선서해야 한다. 법적으로 선서가 일반적 경우이지만, 현실적으로는 선서가 오히려 예외적인 경우가 되었다. 보통은 증인의 선서는 생략하는데, 이는 선서를 한다고 해서 증언이 더 신뢰할만한 것이 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의원들과 장관들의 '출두' 문제에 있어서는 특별 규정이 적용된다. 피셔 외무장관은 형사소송규정(StPO) 50조 2절에 따라, 프랑크푸르트의 법원이 아니라 베를린의 자신의 집무실에서 증언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그는 이러한 혜택을 포기했다.

증인은 '사실'에 대해 말하도록 요구된다. 법률적 문제, 경험적 규칙, 추측 등은 증언의 대상이 아니다. 증인은 우선 방해받지 않고 전체적인 맥락 하에서 사실에 대해 보고할 수 있어야 한다. 법정은 증인의 발언을 질문이나 제지 등으로 억지로 끌고 나가서는 안되지만, 증인이 너무 핵심에서 벗어날 때는 그를 부드럽게 다시 논점으로 유도해 올 수는 있다. 형사소송규정 69조에 따르면 이러한 '보고(Bericht)'에 이어 '심문(Verhör)'이 시작된다. 이러한 규정들은 역사적으로 보면, 심문이 '예'나 '아니오'로 대답하도록 '부분(Artikel)'별로 구조화되어지던 중세의 종교 재판에 반대하여 이루어진 것이다.
추천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새아리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7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6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5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4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3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2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1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0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9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8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열람중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6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5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4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