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26명
낡은 반복의 메아리가 아니라 새롭게 알게 해주는 새아리는 새로운 통찰(Insight)을 주는 유익하고 재미있는 글을 기다립니다. 틀에 박힌 뉴스기사보다는 소재와 형식, 문체에 제약이 없는 자유롭고 창조적인 글쓰기를 환영하며 편집인이 승인하면 게재됩니다.

독일 독일 정부의 인터넷 이니셔티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댓글 0건 조회 3,512회 작성일 01-02-18 00:53

본문

독일 정부의 인터넷 이니셔티브

독일 정부는 엄청난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인터넷 시장이 향후 수년 내로 독일에서 가장 큰 경제 부문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1월 16일 베를린에서 독일 정부의 새로운 인터넷 캠페인을 소개하면서 한스 마르틴 부리 정무장관(Staatsminister)은 5년 후면 이 분야가 총 3천 억 마르크의 매출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2000년 매출은 2천3백 억 마르크였다.

"시민이 아니라 데이타가 달려야 한다(Die Daten sollen laufen, nicht die Bürger)"라는 모토 아래에서 2005년까지 연방정부의 모든 서비스가 인터넷을 통해 이루어질 수 있게 된다고 브리기테 치프리스 내무부 차관이 말했다. 앞으로 여권이나 운전면허증 같은 증명서도 디지털로 발급받을 수 있게 될 것이다.

이 모든 일들은 하나의 상징 아래서 이루어진다. 파란 아기 독수리[옆 사진]가 이러한 새로운 서비스를 상징하게 된다.  독일 정부는 이 아기 독수리의 이름을 공모한다.

연방노동청도 인터넷 부문의 앞날을 장미빛으로 보고 있다. 연방노동청의 인터넷 전문가 베르너 도스탈 씨는 독일 정보통신 분야에서 수천 명의 전문가가 부족한 상황이라면서 "정보통신 노동시장의 붐이 끝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 부문에서는 첫 출발하는 기업이 파산하여 실업자가 된 경우에도 금방 새로운 일자리를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독일에서는 약 50만 명의 컴퓨터 전문가가 직업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수요에 전혀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추천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새아리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7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6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5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4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3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2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1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10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9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8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7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6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열람중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4 독일 새아리 이름으로 검색 02-18
게시물 검색
9월 22일 17시 Rudolf Steiner Haus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