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85명
[독일개관]독일에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이곳에 실어 주시기 바랍니다. 이 게시판은 독일관련 데이타베이스를 구축하기 위한 곳입니다. 그러니 1회용도의 글(구인,질문 등)은 정보의 가치가 없으므로 이곳에 올리시면 안됩니다.

음악 글루미 선데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페하 외 이름으로 검색 댓글 1건 조회 7,397회 작성일 02-04-29 20:17

본문

  ♣ 이름: (nrd1944@yahoo.co.kr)
  ♣ 2002/4/4(목)  ♣ 조회:178

■ 글루미 선데이...

에 나오는 노래

여 주인공이 부르는 ??? sontag 가사를 아시는 분 있으면

올려 주시면 감사 감사 !!!

하카: www.cast.jinbo.net 에 가셔서 '나름대로 어떤 음악'의 지난 방송의 뒤지시면 온갖 버젼의 gloomy sunday를 들을 실 수 있습니다.  [04/04-12:08]

          

  ♣ 이름:페하
  ♣ 2002/4/4(목)  ♣ 조회:137

■ 구글서 찾았습니다.

전 아일랜드 가수인 Sinead O'connor의 버젼을 젤 좋아합니다.
영화가 생각나는군요, 부다페스트 도나우강 어느 다리에서의 야경이 멋지죠.  

.......................................................................................................................................

Sunday is gloomy, my hours are slumberless.
Dearest, the shadows I live with are numberless.
Little white flowers will never awaken you,
Not where the black coach of sorrow has taken you.
Angels have no thought of ever returning you.
Would they be angry if I thought of joining you?
Gloomy Sunday.

Gloomy is Sunday; with shadows I spend it all.
My heart and I have decided to end it all.
Soon there'll be candles and prayers that are sad, I know.
Death is no dream, for in death I'm caressing you.
With the last breath of my soul I'll be blessing you.
Gloomy Sunday.


          

  ♣ 2002/4/4(목)  ♣ 조회:110


■ Re..노래가사

Trauriger Sonntag, dein Abend ist nicht mehr weit

Mit schwarzen Schatten teil ich meine Einsamkeit

Schliess ich die Augen, dann seh ich sie hundertfach

Ich kann nicht schlafen, und sie werden nie mehr wach

Ich seh' Gestalten ziehn im Zigarettenrauch

Lasst mich nicht hier, sagt den Engeln ich komme auch

Trauriger Sonntag.


Einsame Sonntage hab ich zuviel verbracht

Heute mach ich mich auf den Weg in die lange Nacht

Bald brennen Kerzen und Rauch macht die Augen feucht

Weint doch nicht, Freunde, denn endlich fuehl ich
ich mich leicht

Der letzte Atemzug bringt mich fuer immer heim

Im Reich der Schatten werd' ich geborgen sein.

Trauriger Sonntag


추천8

댓글목록

deutschlernen님의 댓글

deutschlern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a href="http://www.youtube.com/watch?v=1ejjyJEjTOc">http://www.youtube.com/watch?v=1ejjyJEjTOc</a><div><br></div><div>중간에 여자가 반주해달라고 하는 말은 정확히 뭐라고 하는 것입니까.</div>

독일개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8 음악 niemand 이름으로 검색 7883 11-24
27 음악 CMI europ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52 09-29
열람중 음악 페하 외 이름으로 검색 7398 04-29
25 음악 기러기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6867 04-29
24 음악 이정모 이름으로 검색 7193 03-15
23 음악 freiheit 이름으로 검색 9074 03-15
22 음악 알고파. 이름으로 검색 8666 03-10
21 음악 이정진 이름으로 검색 7199 03-10
20 음악 라인킨트 이름으로 검색 6783 03-10
19 음악 라인킨트 이름으로 검색 6401 03-10
18 음악 이정하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6863 03-10
17 음악 김현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7763 03-10
16 음악 정인수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8351 03-10
15 음악 김현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6880 03-10
14 음악 김현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6198 03-10
13 음악 김현애 이름으로 검색 5384 03-10
12 음악 퍼옴 이름으로 검색 10990 03-10
11 음악 교포신문 이름으로 검색 5099 03-10
10 음악 정인수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3647 03-10
9 음악 고스라니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4621 03-10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