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33명
[독일개관]독일에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이곳에 실어 주시기 바랍니다. 이 게시판은 독일관련 데이타베이스를 구축하기 위한 곳입니다. 그러니 1회용도의 글(구인,질문 등)은 정보의 가치가 없으므로 이곳에 올리시면 안됩니다.

문화예술 음악과 경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조회 2,421회 작성일 06-10-29 12:05

본문

제게 노래를 건네주신 고마운 님,

이즈음 다시금 예의 그 자문이 가끔씩 엄습하더군요: 니 글은 또 왜 쓰는고? 이에 준해 떠오르는 오스트리아 작가 Bernhard의 말이 있습니다: "나를 작가라 부르지 마시오. 그냥 어떤 사람, 글을 쓰는 사람이라 불러 주시기를..."

그리고 그 El Condor Pasa에 대한 님의 말씀, 이즈음의 떨어지는 낙엽들 속에서 저를 잠시 그래도 조금은 깊은 생각에 잠기게 하네요. 그러다가 버거움에 지쳐 그만 두었지만:
심수봉 아시죠? '그때 그 사람',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등등등 심금을 울리는 그 구성진 목소리의 주인공, 옛날 박통이 제일로 쳤다는 여가수, 이 사람의 노래를 한국에 있을 때부터 좋아해 특히나 술 마시며 즐겨 들었다 기억하는데, 그렇다고 조용필 이상은 아니었다 싶었거든요. 근데 몇 년전 이 곳에서 우연히 이 여가수의 노래를 들었는데, 컴을 통해, 근데, 아 글씨, 갑자기 눈물이 왈칵 나올 뻔 하더라고요. 아니, 이건 또 뭐냐? 도데체 왜? 물론 이 여자 특유의 그 가창력에 그 원인이 찾을 수도 있다 싶었으나, 마음을 진정시키고 가만 생각해 보니 이 여자 노래들과 결부된 내 과거의 그 숱한 추억들이 그 선율과 함께 저를 엄습했던 것이 아닐까, 타향살이 몇 해던가 묻기도 남세스러운 내게 (벌써 그 당시에) 이는 눈물이라는 강간범 앞에서 발가벗고 그대로 침대 위에 벌렁 누워 버릴 수 밖에 없었던 꼴이 아닌가 말이죠.
그런데, 제가 저번에 말씀드리고자 했던, 아니 함께 한번 생각해 보고자 했던 바는 이러한 구체적 추억과 결부된 경험되어진 음악이 있는 반면, 이러한 경험의 저 너머에 있는, 음악 그 자체가 갖고 있는 그 무엇에 대해 또한 생각해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것이었습니다. El Condor Pasa라는 곡의 이면에 담겨 있는 사연의 저 너머에서 다시 한번 이 곡을 바라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자문이었죠. 또한 이러한 맥락에서 만약 이 곡을 지금의 그 곳 사춘기 아이들이 들으면, 그 곡 뒤에 새겨져 있는 사연을 정녕코 모르는 그 곳 아이들이 들으면 어떠한 모습을 띌까, 혹시 내가 사춘기때 이 곡을 들으며 느꼈던 그 아스라함과 엇비스한 그런 느낌을 품게 되지나 않을까, 그럼 이는 어디에 그 연유를 두는가, 짧게 말씀드리자면, 그 '다름'과 동시에 '같음' 또한 음악이 향유하는 힘이 아닐까 뭐 그런 주저리였습니다.
만약에 그렇다면, El Condor Pasa에 대한 님의 말씀에는 만약 정정이 아니라면 최소한 보충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네요.
엘 콘도 파사의 곡에 음악 외적인 역사 내지는 수난의 경험적 요소를 첨부 - 아무리 그 곡이 여기에 그 연원을 둔다 해도 -해서 생각함을 일단 벗어날 수 있다 주장한다면, 그럼 니가 말하는 것은 그 음악이 주는 직접적 내지는 즉흥적 감성 내지는 감흥을 말하는 것이냐는 질문을 받는다면, 그것도 또 아니다 하렵니다. 그럼 뭐냐?
(사실은 제가 지금 쪼께 취해 있어요. 한 친구가 생일이라며 맥주집으로 초대해 가 보니 폴란드 체코 헝가리 등 동구권에서 서너 명, 이태리, 프랑스 등 남부권에서 두어명, 북독, 스웨덴 등 북부권에서 또 두어명 앉아 있길래, 오랜만에 진탕 떠들다 왔습니다. 대화 내용은 대강 정치, 경제, 문화, 철학 등등, 한 마디로 이 곳 사람들 흔히 말하듯 신과 세계에 대해 때론 침 팍팍 튀겨가며 열띤 논쟁을 벌렸지요. 내 한국인의 기상을 맘껏 펼쳤음을 살짝 자랑해 봅니다^^. 그래 그냥 자려다 님께만은 그래도 최소한 손짓만큼은 드리고 싶어 이리 갈겨 씁니다.)
음악 자체 내의 형식미가 있는 듯 해서입니다. 어제 주신 님의 곡을 예를 들어 말씀드리면, 쳐졌다가 격정적이고 그리고 또 쳐지지요. 그런데 도입부의 느린 걸음이야 이끄는 부분이니 넘어 가도, 두 번째의 격정은 바로 이 도입부의 쳐짐이 있으매, 바로 이와 대조를 이루매 그 들림이 뛰어난 경우라 볼 수도 있고, 그럼 세 번째 마무리의 쳐짐은 도입부의 쳐짐과 같은가 다른가 따져 본다면 다르다, 왜? 바로 두 번째의 격정을 거친 후의 쳐짐과 그 전의 쳐짐과의 차이는 엄연히 존재한다, 단지 그게 뭐이냐 야멸차게 계속 캐물을 수는 있겠죠. 대강 이런 것^^. 클라식으로 넘어가면 이러한 형식 내의 꿈틀거림이 더 복잡 다단해질 수 있죠. 사실 클라식 즐기는 맛은 이 꿈틀거림을 좀 더 찐하게 느껴보는 맛이라고도 감히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님이 염려하시는 그 히틀러의 베토벤에 대한 국가적 짝사랑 문제는, let me see, 베토벤의 음악에 그 책임이 있을까요, 아님 히틀러의 그 꼴통에? 님이 말씀하시는 음악과 이데올로기의 연결 문제, 우리 더 생각해 보죠.
(이 관계를 니이체/바그너와의 관계와 비교함은 님이 쪼께 오바하신 듯...)

건강하시고,
또 뵙지요.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독일개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11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9 12-15
210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81 12-13
209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2 12-10
208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1 12-08
207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3 12-07
206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8 12-06
205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4 12-01
204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9 11-22
203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9 11-19
202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36 11-15
201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4 11-09
200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8 11-08
열람중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2 10-29
198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7 10-25
197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2 10-21
196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4 10-17
195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8 10-12
194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9 09-30
193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8 09-29
192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8 09-22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