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92명
[자유투고] 자유게시판 - 타인에 대한 약간의 배려, 그것 말고는 붓 가는 대로 자유롭게 글을 쓰시면 됩니다. 어떤 글이든지, 잘났든 못났든 태어난 그대로 귀하지 않은 것이 없으니 열린 마음으로 함께 교감해 주시기 바랍니다. 질문이라도 1회용도의 글은 데이타베이스지향의 생활문답보다는 이곳 자유투고를 이용하셔도 좋습니다.

Magenschmerzen   

yong 이름으로 검색 2002-11-21 (목) 20:12 16년전 1766  
"Mama, ich habe Magenschmerzen", weinte die sechsjärige Evi.
-"Das kommt daher, weil dein Magen leer ist", erklärt die Mutter.
"Du würdest dich gleich besser fühlen, wenn du etwas drinnen hättest."
- Am Abend kommt der Chef des Vaters zu Besuch. Im Verlauf des
Gesprächs klagt er über Kopfschmerzen. Da erklärt ihm Evi wichtig:
"Das kommt daher, weil dein Kopf leer ist. Du würdest dich gleich besser
fühlen wenn du etwas drinnen hättest!"

P.S: Der Chef dürfte ein Politiker sein, oder? Wie meint ihr?

harneit 이름으로 검색 2002-11-23 (토) 07:10 16년전
Fragt der Reporter den Politiker: "Was ist ein Vakuum?"
Sagt der: "Ich hab's im Kopf aber ich komm nicht drauf!"
Home  > 자유투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3 1[퍼옴] 혈액형별 상황에 따른 행동분석 아이디만든 부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12 2033
192 5[퍼옴] 마음에 안드는 남자를 거절하는 방법.… 아이디만든 부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12 2443
191 [퍼옴] 미국인, 일본인, 한국인의 머리... 아이디만든 부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12 1649
190 5[퍼옴] 계급별 편지와 답장... 아이디만든 부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12 1480
189 1[퍼옴] 내 말좀 씹지마... 아이디만든 부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12 1485
188 1[퍼옴] 폐인탈출... 폐인탈출을 꿈꾸십니까? 아이디만든 부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12 1728
187 2[퍼옴] 화장실에서... 아이디만든 부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12 1507
186 2[퍼옴] 누나의 강아지... 아이디만든 부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11 1708
185 [퍼옴] 웃기거나 혹은 황당하거나... 아이디만든 부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11 1514
184 1[퍼옴] 두통... 아이디만든 부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11 1556
183 1[퍼옴] 노래방 짜증나는 사람들 유형 ... … 아이디만든 부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11 2026
182 2[퍼옴] 정말로 그런가? 상식모음.. 아이디만든 부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11 1459
181 2[퍼옴] "우리아빠 똥쌌다-_-" 레몬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10 1965
180 16잊을수 없는 독일어 실수 3 나디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04 2382
179 8독일에 처음 와서 생긴 일화들 2 sowha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1-31 2449
178 21외국인 남편에게 한국말 가르치기.... 4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1-23 4885
177 3냄새가 작살이었따...ㅡㅡ;;; 시스템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03-01-20 1797
176 5세계 불효자들... 1 시스템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03-01-20 1838
175 5방망이 깍는 노인 패러디 씨디 굽는 노인! (… 시스템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03-01-20 2533
174 2충격! 20세 여대생의 첫 경험 시스템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03-01-20 2470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