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90명

[독어유머] Ponitus Pilatus   

In der Klosterküche ist Mittagessen übriggeblieben. Die Oberin bringt es den Arbeitern eines nahen Baues. Sie will aber, bevor sie es abgibt, die Leute prüfen, ob sie religiös sind und fragt den ersten: "Kenn Sie Ponitus Pilatus?"
"Nein, sagt er und ruft seinem Arbeitskollegen zu: "Kurt, kennst du Ponitus Pilatus?"
"Nein, sagt Kurt, "warum?"
"Ach", erwidert der erste, "seine Alte ist hier und will ihm das Essen bringen!"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2-06 (일) 18:35 9년전
ggg, ㅎㅎㅎ

셋째 줄 'Kenn Sie Ponitus Pilatus' 땜에 웃은 거 아님.

(수정하기 없기입니다!!)
주소 추천 0
 
 
Wolkenbru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2-07 (월) 14:50 9년전
좀 와하하!!! 하고 웃으시면 안 됩니까??? ㅠㅠ
주소 추천 0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2-07 (월) 16:10 9년전
폭우님, 대단히 죄송하게도 여기가 유머난이라서 비밀글은 쓰지 않기로 합니다. ㅋ

Ponitus Pilatus 가 뉘신가요?
진짜 저 원장 수녀님의 남편이신가요?

에라, 한글로 쓰자.


포니투스 필라투스...................................

(수정하기 없기!!)
주소 추천 0
     
     
 
 
Wolkenbru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2-07 (월) 18:08 9년전
그러니까 웃으셨잖아요... ㅋㅋㅋ  그 일군 아저씨가 아주 독실한 가톨릭 신자 였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주소 추천 0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2-07 (월) 19:02 9년전
그럼 저 원장님은 가짜 수녀였는지도...

제가 자꾸 미궁에 빠지는 이유는...
Pontius Pilatus 를 Ponitus Pilatus 라고 발음하는 건 참 어렵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점점 더 오리무중~~
주소 추천 0
               
               
 
 
hak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2-07 (월) 19:41 9년전
제가 수녀복장을 하고서 한 것이랍니다.
주소 추천 0
 
 
hak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2-07 (월) 19:39 9년전
크리스마스철이니 종교적인 농담이 빠지면 안되죠.
그런데 포니투스 필라투스가 누군가요?
오사마 빈라덴은 알지만 이 사람 이름은 처음 듣는군요.
주소 추천 0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2-07 (월) 19:47 9년전
보니또 빌라도 라고 성경에 씌어 있는 사람일 겁니다. ㅋㅋㅋ

보니또... 가다랭이...??
텃밭 아자씨만 오시면 그저 먹는 얘기 뿐이라니까요. 드드드득
주소 추천 0
          
          
 
 
hak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2-07 (월) 19:49 9년전
어디에 먹는 것이 있나요?
아무리 찾아봐도 먹을 것이라고는 아무것도 없는데 다들 먹는 거로 웃고 계시는군요.ㅎㅎㅎ
주소 추천 0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9-12-07 (월) 20:18 9년전
이제야 이해가 갑니다. 아, 빠르다~~

원글에 나온 음식이 가다랭이 구이나 조림 쯤 되는 거였습니다.
육식을 금하는 절기였나 봐요. 그래서 생선으로 때우게 된 거죠.

그 때문에 보니또(가다랭이) 를 배불리 먹은 수녀 입에서 자기도 모르게
'본디오 빌라도' 대신 '보니또 빌라도' 가 튀어 나온 겁니다.

이현령 비현령
주소 추천 0
Home  > 독어유머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9 독어유머 Assoziationsketten 1 밀라뷰롱타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9-29 2961
208 독어유머 1Lexika (Wortspiel) 5 snook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4-07 4049
207 독어유머 사무실게임 Mut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13 7366
206 독어유머 Der Wiskey Mixer Mixt Wis… 1 Johnny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18 5018
205 독어유머 2중국의 교통부 장관 이름.. 3 새야새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04 8008
204 독어유머 19 금 33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7-21 11543
203 독어유머 1아저씨 한번만 봐주세요 1 뮤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6-02 7256
202 독어유머 구멍가게에서 (표절 Wortspiel) 2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04 6665
201 독어유머 꽃가게에서 (Wortspiel) 6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1-30 7073
200 독어유머 Humorprüfung 7 Wolkenbru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16 6542
199 독어유머 Die Umfrage der UNO 28 Wolkenbru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12 6381
198 독어유머 in sein Bett 6 나시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11 6292
197 독어유머 Schweinefleisch Wolkenbru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05 5686
독어유머 Ponitus Pilatus 10 Wolkenbru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05 5519
195 독어유머 Scheiss Japaner! 6 snook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1-28 6975
194 독어유머 2자전거 (Wortspiel) 7 snook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22 7768
193 공무원시리즈 Meinungsaustausch 2 미미모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6-14 6942
192 콜시리즈 헬무트 와 한네로레 anakatar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5-14 9310
191 콜시리즈 8마술사 콜 1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3-11 12649
190 콜시리즈 5민주주의는 다수결이다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3-11 11638

9월 22일 17시 Rudolf Steiner Haus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