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348명
[독어문답] 실생활에서 독일어를 사용하면서 궁금한 점들을 묻고 답하는 곳입니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는 것이 이곳의 대원칙입니다. 모두 알아서 대신 해달라는 식의 글은 무통보삭제됩니다. 작문 관련 질문도 가능한 스스로 작문한 것을 제시하면서 먼저 성의를 보이세요. 또 특정인에게 무리한 요구나 귀찮게 하는 행위를 삼갑시다.

작문좀 도와주세용 ㅠㅠ

페이지 정보

작성자 mukb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38회 작성일 21-02-17 17:20

본문

문장을 써야하는데 너무 어려워서 도저히 쓰질 못하겠어용 ㅠㅠ
독어 고수님들 좀 도와주세용

이 작품은 아무개의 무슨 작품을 모방한 작품이다.
2019년 7월5일에 죽은 독일 작곡가 김아무개를를 위해 헌정하는 곡이다.
곡은 총 19마디로 이루어져 있으며 그가 죽은 2019의 19를 의미한다.

그의 이름에서 마지막 글자인 e를 빼면 고양이라는 단어가 된다.
아무개는 실제로도  생전에 고양이를 아주 좋아한것으로 유명하다.
나는 건반에서 고양이가 춤춘다고 생각하며 곡을 써보았다.

슈네벨의 Auguri의 6개 악장이 각각의 컨셉이 있고 테크닉 아스펙트가 있듯이 이 곡도 단순히 고양이의 움직임 뿐만 아니라 이곡을 통해서 연타와 트릴을 연습할수 있다.
추천0

댓글목록

kami114님의 댓글

kami11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수는 아니지만, 제 공부삼아 한 번 작문해봤어요. 글이 두서가 좀 없는 것 같아서 문장 순서를 자연스럽게 조금 바꿔보았어요. 독일어표현이 좋은지 어떤지는 잘 모르겠어요. 타고난 독일어가 아니라 공부한 독일어라서.. ^^; 최종 확인은 원어민에게 점검받아보심이 제일 좋을 듯요.
Dieses Werk widmet dem deutschen Komponisten, Gildong Kim, der am 5te Juli 2019 gestorben ist. Es besteht aus 19 Takte, um sein Todesjahr „2019“ erinnert zu werden. Es wurde aus „Werkstitel“ von „Name“ beeinflusst. Er war beim Leben sehr bekannt für einen Katzliebhaber. Sein Name „Katzee“ wird sogar „Katze“ ohne den Endungsbuchstabe „e“. Ich habe mich vorgestellt, dass eine Katze auf dem Klavier tanzt, als ich es komponiert habe. Beim Spielen dieses Werkes kann man nicht nur Bewegungen der Katze vorstellen, sondern auch Wirbelschlag und Schwebung trainieren, wie „Auguri“ von Schnebel, dessen jeweiligen sechs Sätze sowohl eigenartige Themen haben, als auch Technikaspekte dienen.

독어문답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254 무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03-03
9253 독일대학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3-01
9252 대니얼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2-22
9251 Katzenz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0 02-18
열람중 mukb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2-17
9249 ONF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2-17
9248 발꾸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2-15
9247 용간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0 02-12
9246 kami11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0 02-10
9245 yoonz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 02-09
9244 Ingenieu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2-06
9243 떡볶이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7 02-05
9242 렙쿠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2-03
9241 Jw035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2-03
9240 별조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2-03
9239 만하임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 01-29
9238 Blosso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완료 01-28
9237 Pau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1-27
9236 ppuy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4 01-25
9235 DFLHS3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1 01-24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