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19명
[독어문답] 사용규칙 - 실생활에서 독어를 사용하면서 궁금한 점들을 묻고 답하는 곳입니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는 것이 이곳의 대원칙입니다. 이곳은 작문을 부탁하는 곳이 아니니 질문할 때는 먼저 스스로 작문한 것을 제시하세요. 모두 알아서 대신 해달라는 식의 글은 무통보삭제됩니다. 또 특정인을 거명하거나 귀찮게 하는 행위를 삼가합시다.

이게 무슨 말일까여?

Sie (Übersetzer, 푸에블로) wählen aus lexikalisch gegebenen Äquivalenten diejenige Variante aus, die dem vermutlich gemeinten Sinn am nächsten zu kommen scheint, und ich (Niklas Luhmann, 푸에블로) wüßte nicht, wie man es anders machen sollte, ohne in der anderen Sprache völlig neue Texte zu schreiben. Wissenschaftlich interessierten Lesern kann man daher nur raten, so viele Sprachen wie möglich so weit zu lernen, daß sie sie wenigstens passiv beherrschen, also lesen und verstehen können.

일단 이게 대충 맥락이구여. 여기서 잘 이해가 안가는게, "und ich wüßte nicht, wie man es anders machen sollte, ohne in der anderen Sprache völlig neue Texte zu schreiben." 입니다.

전체 문장을 일단 번역해보면
번역가는 어휘상으로 주어진 등가(동의어들) 중에서 추측상으로 가장 부합하는 (gemeinten Sinn) 것 (Variante)으로 보이는 것을 선택한다. (그리고) 나는 다른 언어로 완전히 새로운 글을 쓰는게 아닌이상 다른 방법을 모른다. (머리를 굴려보면 음... 다른 언어로 완전히 새로운 글을 쓰지 않고서야 이 방법 말고 뭐가 있겠는가? 라고 하면 일단 의미는 살릴 수 있을것 같은데여...) 학문적인 관심사를 가진 독자에게는 가능한 많은 언어를 많이 배우는걸 권할수 있다. 최소한 읽고 이해하는 수준까지는 말이다.

제가 잘 모르겠다고 한게 다시 적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und ich (Niklas Luhmann, 푸에블로) wüßte nicht, wie man es anders machen sollte, ohne in der anderen Sprache völlig neue Texte zu schreiben.

전체 문장 번역하다보니 일단 거기다가 제가 이걸 어떻게 해석했는지 적었는데 다시 한번 더 붙여넣어 보면
1. 나는 다른 언어로 완전히 새로운 글을 쓰지않는 이상 다른 방법을 모르겠다
2. 다른언어로 완전 새로운 글을 쓰는 방법이 아니라면 이 방법 말고 달리 뭐가 있겠는가

입니다. Ich wüßte nicht 를 모른다보다는 좀 약한의미로 그러니까 단정짓지는 않는 의미로 본다면 1번에 부합하는데 좀 뜬금없는것 같습니다. 2번의 경우는 Ich wüßte nicht 를 영어로 번역한 문장들을 찾아보니 How am I supposed to로 옮긴게 있더라구여. 거기에 착안해서 해석해 본 겁니다. 맥락상으로는 이게 더 끌리는데(?) 확신은 안서네요. 뒷부분을 잘못 이해한건지.

앞뒤 맥락을 생각하면 또 아닌것 같기도 하구요.

아 출처는 Short Cuts 라는 이름으로 출간된 (에세이들 모아놓은거 같네요) 니클라스 루만의 책입니다.
인용한 내용 전체는 Lesen Lernen 이라는 짧은 글입니다. (루만 Zettelkasten 기사 읽다가 루만 아이디어 적용한 소프트웨어 관련 정보 구경하다가 어쩌다가 이 글까지 읽게 되었네여...;;) 인터넷에 스캔한 판본을 읽었습니다. 아래에 링크 첨부합니다.

http://www.uni-weimar.de/medien/wissenschaftsgeschichte/lehre/ws12/luhmann_lesen.pdf
 
 
호프만복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1-09 (화) 10:43 6개월전 추천추천 1
Sie wählen aus lexikalisch gegebenen Äquivalenten diejenige Variante aus, die dem vermutlich gemeinten Sinn am nächsten zu kommen scheint,
그들은 사전적으로 주어진 등가적 단어들중 아마도 의도된 뜻에 가장 가까워보이는 것을 고른다

 und ich wüßte nicht, wie man es anders machen sollte, ohne in der anderen Sprache völlig neue Texte zu schreiben.
그리고 나는 이걸 달리 어떻게 해야할지도 모르겠다. 다른 언어로 완전히 새로운 글을 쓰지 않는다면 말이다.

Wissenschaftlich interessierten Lesern kann man daher nur raten, so viele Sprachen wie möglich so weit zu lernen, daß sie sie wenigstens passiv beherrschen, also lesen und verstehen können.
학문적인 관심을 가지고 있는 독자들에게는 최대한 많은 언어를 수동적으로 다룰 수 있을 정도, 즉 읽고 이해할 수 있을 정도로 배우는 것을 권고할 수 밖에 없다.

--------------------
저도 2번에 한표 찍겠습니다.

 
 
학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1-09 (화) 03:27 6개월전
2번 아닐까요?
나는 다른 언어로 완전히 새로운 글을 쓰지 않는 이상 어떻게 사람들이 이 방법(전에 나온 방법) 과 다르게 번역을 할 수 있는 지 모르겠다.

본문을 조금 읽어봤는데, 학문 번역상의 오류에 대한 문제점과 이에 대한 해결책 같은게 써져있군요.
제 생각에는 번역엔 이 방법 뿐이야! 라는 걸 강조할려고 쓴 것 같습니다.
애초에 번역이라는 게 다른 언어에서 같은 의미를 가지도록 글을 바꿔 쓴다는 건데 애초에 완전히 새로운 글을 쓴다는 건 번역이라는 틀에서 벗어나는 것이니 하나의 모순을 예시로 둔 것 같습니다.

뒷 문맥은 독자에게 조언을 하는 건데 152쪽 wie aber soll ein Leser diese Worte, auf die es ankommt, finden?
의 대답으로 쓰인 것 같네요.

아직 B2 공부하는 학생이라 확실하진 않습니다. 하하...!
주소 추천 2
 
 
호프만복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1-09 (화) 10:43 6개월전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Sie wählen aus lexikalisch gegebenen Äquivalenten diejenige Variante aus, die dem vermutlich gemeinten Sinn am nächsten zu kommen scheint,
그들은 사전적으로 주어진 등가적 단어들중 아마도 의도된 뜻에 가장 가까워보이는 것을 고른다

 und ich wüßte nicht, wie man es anders machen sollte, ohne in der anderen Sprache völlig neue Texte zu schreiben.
그리고 나는 이걸 달리 어떻게 해야할지도 모르겠다. 다른 언어로 완전히 새로운 글을 쓰지 않는다면 말이다.

Wissenschaftlich interessierten Lesern kann man daher nur raten, so viele Sprachen wie möglich so weit zu lernen, daß sie sie wenigstens passiv beherrschen, also lesen und verstehen können.
학문적인 관심을 가지고 있는 독자들에게는 최대한 많은 언어를 수동적으로 다룰 수 있을 정도, 즉 읽고 이해할 수 있을 정도로 배우는 것을 권고할 수 밖에 없다.

--------------------
저도 2번에 한표 찍겠습니다.
주소 추천 1
 
 
푸에블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1-09 (화) 17:35 6개월전
두분 다 답변 감사합니다. 많이 도움이 되었습니다. 생각하지 않았던 것들도 생각해보게 자극이 되었다는 점에서 특히 더 그렇습니다. (학유님이 굳이 덧붙이지 않은 맥락까지 소급해서 이야기 해주신것도 그렇고, 호프만복근님이 질문한 문장 이외의 다른 문장들도 자신의 방식으로 해석해주신것 말입니다. 이래서 베리를 끊을수가 없군여!)

아 그리고 학유님 B2 공부중인 분이라도 얼마든지 괜찮습니다. 저는 DSH를 통과는 했지만 한문제 차이로 턱걸이로 필기를 통과했고, 구두시험에서는 정말 처참한 독일어지만 앞으로 열심히 하자고 우리 약속합시다는 말과 함께 Urkunde를 받은 사람입니다 하하하. (제가 시험 친 곳은 필기통과하면 시체가 아닌 이상 구두시험은 통과시켜주는 곳이었거든여... 필기가 어려워서 구두는 거의 하이패스라고는 했지만 사실 필기시험도 그 시험만 운좋게 예년보다 쉬웠기 때문에 제가 턱걸이로 통과했었구여. 괜히 대학 DSH 뒷담화 까는 이야기가 될수있으니 어디서 시험 친지는 밝히지 않겠습니다 ㅎㅎㅎ)

B2 공부하고 그런게 뭐가 중요한가여~ 어떤 사람인지보다 제가 배울수 있느냐, 누군가와 같이 고민해볼 수 있느냐가 저한테는 더 의미있으니까요. 모든 코멘트를 환영합니다 저는. (잠깐 손가락이 오글거려서 타이핑을 쉬어야 겠군여...아아 나란 남자는...)독어공부 열심히 잘하셔서 저보다는 훨씬 좋은 성적으로 합격하시기 바랍니다. 두분다 선택해드리고 싶지만 그게 안되니까 선택은 호프만복근님 코멘트로 하고, 학유님께는 위의 저의 덕담(?)으로 고마움을 대신하겠습니다.
주소 추천 0
Home  > 독어문답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681 geb. am / geb. in 무엇을 뜻하는… 2 내건 포인트 있음:500점 유지갱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0 119
8680 abiturland 뜻이 정확히 무엇인가요? 4 슈프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16
8679 eins / einmal 3 jongw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14 271
8678 Allerdings 2 임팔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12
8677 정확한 해석을 알고싶습니다. 2 lalarid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12
8676 Telc C1 hs 재시험 관해 질문이 있습니… Procyonloto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12 100
8675 기본증명서 셀프번역중인데 도움부탁드립니다 ㅠㅠ 에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11 118
8674 독일에도 갑,을 이런 표현이 있을까요? 1 룰루랄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10 174
8673 telc C1 HS 쓰기 계속 0점 받아요..… 1 내건 포인트 있음:500점 blausta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10 191
8672 nicht/kein 1 Eusebiu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09 153
8671 짧은 3문장만 작문 부탁드려요..! (대학교에… 3 젤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09 154
8670 문법적으로 맞는 문장인지 알려주세요. 2 떡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08 155
8669 Ich sehe mich gesund 4 sonnenblum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06 487
8668 독일에서 한국인은 ?? 1 박준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04 827
8667 통증에 대해서 2 류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03 319
8666 작문 부탁 드려요 2 떡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03 148
8665 nicht와 kein의 위치와 사용법... 6 teatr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02
8664 해석좀 부탁드립니다. 2 한오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6-30
8663 eher nicht als... 3 욱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6-27
8662 독일과 한국 괴테 시험 쯔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6-24 262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