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16명
[유학일기] 유학생의 애환이 담긴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시소설 밤 섬 · 11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환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11.♡.230.62) 조회 5,389회 작성일 02-01-16 23:20

본문





밤 섬 · 11



더는 가지 못하고

나 섬의 경계에 서 있었네

강물은 차갑게 내 부르튼 맨발 적시고

푸른 저녁 이내

내 목젖으로 일렁이며 밀려들었네

장대비 속에 미친 개 뛰어가듯

세월은 가고

내 사랑은

고백해 보지도 못한 채

이렇게 지고 만다

헛뛰었구나

헛살았구나

새벽 이내 또 내 더운 피 퍼렇게 물들이도록

나는 서 있네

앉지도 가지도 못하고

섬의 경계에

추천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학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열람중 시소설 김환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5390 01-16
29 시소설 김환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5269 01-16
28 시소설 김환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5416 01-16
27 시소설 김환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5338 01-16
26 시소설 김환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4947 01-16
25 시소설 김환균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5294 01-16
24 시소설 고스라니 이름으로 검색 5225 01-16
23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4324 01-16
22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3976 01-16
21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4086 01-16
20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3974 01-16
19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4146 01-16
18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3583 01-15
17 시소설 !!!!!!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4081 01-15
16 시소설 정성수 이름으로 검색 3579 01-15
15 시소설 권세훈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3763 01-15
14 시소설 정진석 이름으로 검색 3955 01-15
13 시소설 정진석 이름으로 검색 3979 01-15
12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3817 01-15
11 시소설 전대호 이름으로 검색 3983 01-15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