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41명
[독일와인의 세계] 독일와인전문가 황만수 칼럼
mshwang.jpg

와인의 피니쉬 (Abgang)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3,425회 작성일 11-02-10 19:02

본문

예전에 한 와인세미나에서 한 저명한 선생님께서 와인의 Finish에 대해서 이야기 하면서 Abgang은 와인의 품격에 어울리지 않기 때문에 Nachhall이라는 표현을 쓰라고 권하신 적이 있었다. 독일어가 어려서부터 배운 언어가 아니어서 큰 뉘앙스의 차이를 느끼지는 못했지만 그 분이 그렇다고 하니까 한때는 Abgang이라는 말을 거의 사용하지 않았던 때도 있었다. 그런데 나중에 보니까 Nachhall보다는 오히려 Abgang을 더 많이 사용하고 특히 공식적인 자리에서는 더 그런 것으로 보여진다. 
 

우리나라에서도 우리말로는 뒷맛이나 여운과 같은 단어를 사용하는데, 개인적인 느낌으로 뒷맛은 웬지 부정적인 뉘앙스가 있어서 기피하는 경향이 있는데, 아마도 그 분도 그런 경우가 아니었을까 싶다. 영어권에서도 Finsh나 Aftertaste 같은 용어를 쓰는데, 현재는 우리나라에서도 그렇고 독일에서도 일반적으로 피니쉬를 가장 무난하게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흥미로운 것은 그 피니쉬를 재는 단위가 있는데, Caudalie가 그 단위이다. 어떻게 생겨났는지에 대해서는 별다른 자료가 없다. 그리고 이 Caudalie는 초와 같은 단위로 생각하면 된다. 즉 5 Caudalie단위는 5초동안의 피니쉬를 이야기한다.
 
일반적으로 5초이하면 짧은 피니쉬, 20초 정도면 긴 피니쉬, 20초 이상이면 아주 좋은 피니쉬, 50초 이상이면 great 피니쉬라고 이야기 한다. 하지만 이 단위는 와인을 많이 접해 본 사람들 조차도 잘 모를 것이다. 저 자신도 지금까지 와인을 시음하면서 이런 방식으로 계산하는 사람을 보지 못했고, 피니쉬를 평가할 때 시계를 보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5초, 50초 하는 시간도 정확한 계산을 위한 필요보다는 대략의 기준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피니쉬가 길다는 것은 바로 그 와인이 가지고 있는 보디가 풍부하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말해 주기 때문에, 피니쉬는 와인을 평가할 때 아주 중요한 요소 중의 하나이다. 보디라고 하는 것에는 물을 제외한 모든 요소들이 다 포함이 되는데 그 수는 셀수 없을 정도이다. 그 중에서 알코올, 산도, 탄닌, 당도, 미네랄등이 주 성분인데, 레드와인의 경우에는 탄닌이, 화이트 와인의 경우에는 산도가 피니쉬에 특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성분들 중에서 어느 한가지만 너무 강조될 경우에 그 와인의 피니쉬가 길다 하더라도 결코 좋은 인상을 주지 못한다. 탄닌의 떨떠름한 맛이나 강한 산미가 20초 이상 지속된다면 어느 누구도 그 여운을 즐기지 못할 것이기 때문이다. 
 
(작년에 시음했던 전설적인 빈티지 1959년 Trockenbeerenauslese) 

그래서 오랜된 와인의 피니쉬가 긴 것은 어떻게 보면 너무 당연한 일이다. 왜냐하면 와인이 병속에서 숙성이 되는 과정에서 여러가지 성분들이 서로 잘 화합을 해서 부드러운 맛을 내 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와인이 오래 보관할 수 있는 와인이 아니기 때문에 주의하시기 바란다. 
 
피니쉬를 이야기 할때 보통 „길다, 중간이다, 짧다“라고 말을 한다. 그 만큼 얼마나 오래 그 맛이 머물러 있느냐는 분명 중요한 기준이다. 그리고 거기에 덧붙여 지는 말들이 조화로운, 부드러운, 강렬한, 복합적인, 우아한 등등의 무수한 형용어들이다. 마찬가지로 매우 부정적인 말들도 해당될 수 있다. 결국 붙일 수 있는 말들은 다 쓸 수 있다는 이야기다. 개인적으로는 피니쉬를 한마디로 정의하라고 한다면 „하모니“라고 말하고 싶다. 
 
 
추천1

댓글목록

Halbe님의 댓글

Halb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DIV>와우..!!</DIV>
<DIV>전문적이면서도 알아듣기 쉬운 좋은 글입니다.</DIV>
<DIV>그간 피니쉬에 대해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했었고, 그래서 그걸 느끼기가 힘들었는데</DIV>
<DIV>이제 조금 길이 보이는 듯 합니다.</DIV>
<DIV>일단 시간이라는 단위를 기본으로 "하모니"와의 조화를 어울러 봐야한다고 이해했는데, 맞는지요.</DIV>
<DIV>오늘 당장 그저께 택배로 온 칠레산 까르메네르의 피니쉬 즐기기 시도합니다.</DIV>
<DIV>좋은 주말 되세요.</DIV>

황만수님의 댓글의 댓글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DIV>맞습니다. 길다고 다 좋은 건 아니죠. 어우름이 있으면서 오랫동안 여운을 남게 하는 와인. 주말이 벌써 지났군요. 칠레산 와인은 괜찮았나요? 좋은 와인을 발견(!)하면 알려주세요. </DIV>

Halbe님의 댓글의 댓글

Halb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DIV>안타깝게도 주말의 칠레 와인은 실망했습니다..</DIV>
<DIV>06년 빈티지임에도 불구하고, 디캔팅후 근 한시간 가까이 진정시킨뒤에야 그나마&nbsp;손이 가더군요.. 화학적인 맛과 향이&nbsp;쉽게 휘발되지 않더군요.</DIV>
<DIV>2박스나&nbsp;샀는데... &nbsp;</DIV>

황만수님의 댓글의 댓글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DIV><FONT size=2>만약에 그 와인이 괜찮은 와인이라면 아직은 가능성이 있을 수 있습니다. 향에서 산화향이 있지 않았다면 기다려 볼 필요도 있겠죠. </FONT></DIV>
<DIV><FONT size=2>Carmenere가 여러 면에서&nbsp;쉬운 품종은 아닙니다. 그래서 한때는 보르도에서 중요한 블렌딩 품종이었다가, 다른 품종에 밀려서 칠레까지 가게 되었죠. 지금은</FONT><FONT size=2>&nbsp;칠레를 벋어나면 거의 찾기가 힘들어 칠레만의&nbsp;독특한 품종으로까지 이야기되고 있죠. 기본적으로 보디가 풍부한 와인이니 좋은 경험이라 생각하시고 시간을 두고 열어보시는 것도 흥미 있는 일일겁니다. </FONT></DIV>

독일 와인의 세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4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28 03-21
13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15 03-21
12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82 03-14
11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14 03-01
10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42 02-24
9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8 02-20
8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80 02-15
열람중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6 02-10
6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2 02-03
5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1 01-31
4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96 01-23
3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46 01-14
2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96 01-09
1 황만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6 01-03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비번분실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