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30명
[교육소식] - 교육관련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대개 새아리의 교육뉴스를 나중에 이곳으로 옮겨 모아두고 있습니다.

얼굴에 분칠하고 연한 립스틱 바르고 학교가는 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BLEU 이름으로 검색 조회 3,234회 작성일 02-01-11 04:38

본문

RE: ┼ ▨ 유학생들이여 올해는 화장을 해보자 - geil(parktenor@hanmail.net) ┼

자칭 영원한 딴딴라님, 좋은글 감사합니다. 군살없이 날씬한 모델을 보았을 때 느끼는 기쁨을 님의 글에서 맛보았습니다. 저도 베리를 안지는 일년이 넘어가지만 글만 읽고 지나가는 객이었으나 오늘은 님의 글에 감동하여 글을 남기지 않을 수가 없네요.

하시는 말씀 한마디 한마디 동의하지 않을 수 없군요.

>님의 말씀 1. 여유 있는 삶에는 생명이 있고 밝음과 따뜻함이 있습니다 + 화장은 유학생활의 활력소입니다.

화장 ~= 여유는 삶의 윤활유가 되는 것 맞습니다.

저도 가끔 욕조 앞의 거울을 보고는
'내가 보기도 좀 민망 하군...' 하고 피식 웃습니다.
보는 이들은 오죽 괴롭겠습니까: 칙칙한 피부톤+ 잡티+ 평평한 얼굴.

그러다 가끔 얼굴에 분칠하고 연한 립스틱 바르고 학교가는 날엔 왠지 발걸음이 가볍습니다.
그래도 한국서 가져온 멋진 굽 높은 신발은 가벼운 맘으로 시도할 수 있는 대상 못 됩니다;
신이 고우면 옷도 그에 따라 고와야 하는데 독일 날씨가 어디 고운 옷을 입을 수 있는 날씨는 아니지요.

>님의 말씀 2. 한국 들어갈 때 들어가더라도 나온 이상 여기에서 인정받기 전에는 절대 않 간다는
각오를 가지고 하시면 훨씬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습니다.

여기서 인정받고 나면 한국 돌아갈 생각이 많이 들지 않으실 분들도 계실겁니다.
적어도 저는 한국에 있을 때 느꼈던 일상 생활에서 오는 스트레스, 그 많은 인간관계와 그 복잡함,
한국 사회의 틀에 마추기에 대한 기대 혹은 은근한 강요를 대면하기가 여렵게 느껴집니다.

그래도 고국인 지라 나이가 어느 정도 들고 나면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어 질테고
그때 독일에서 인정을 받은 몸-각주1-이라면 우선은 자신에 대한 만족감 혹은 자존감이 있을 것이고 상당히 가벼운 마음으로 고국땅을 밟을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각주1-'독일에서 인정 받는다'는 것은 각자 개인 사정에 따라 다른 기준이 있을 것이지만
우선은 저에게는 내가 배운 전공으로 밥벌이를 하고 있다로 해두겠습니다.

님에 대한 감상글이니 이정도로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그리고 따끔한 충고의 글 부탁드립니다.

베를린
BLEU


'217.225.180.32'geil: 감상글이 이정도는 돼야지요..간단 명료하지 않습니까? 하하 반갑습니다.BLEU님 그리고 좋은 말씀감사 드립니다. 그리고 마지막 부탁말씀은 제가 들어드리기가 어렵겠습니다. 남 충고하다가 작년 이맘때 댓글 때문에 서른네명 관짰습니다. 조신하게 제 앞가림하기도 힘들 따름입니다. ^^ 어쨌던 좋은 답글 감사드리고, 물러갑니다. 건강하세요. [01/11-07:32]
'217.230.123.65'Jayuroni: 저도 가끔 얼굴에 분칠하고 연한 립스틱 바르면 발걸음이 가벼워질까요.함 그래보고 싶어요.ㅎㅎㅎ 반갑습니다. BLEU님. 지금껏 많은 글을 보아왔지만 각주를 다신 분은 처음입니다. 거 참 기발난 아이디어네요.^^ [01/11-11:40]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소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0 rimorchiator… 이름으로 검색 2179 06-30
99 자유인 이름으로 검색 2082 06-29
98 기러기 이름으로 검색 7045 04-12
97 삐리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3679 02-02
96 방문객 이름으로 검색 2134 02-03
95 자유인 이름으로 검색 2156 02-02
94 방문객 이름으로 검색 3128 02-03
93 아톰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149 02-04
92 baobab 이름으로 검색 4073 01-10
91 geil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4005 01-10
열람중 BLEU 이름으로 검색 3235 01-11
89 유쾌한 이름으로 검색 1902 10-26
88 하일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65 10-28
87 김형섭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3638 07-28
86 경험한이 이름으로 검색 2253 07-28
85 김장이 이름으로 검색 2020 07-30
84 김형섭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1934 07-29
83 MacMani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41 02-25
82 여름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5 03-05
81 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04 10-12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