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208명
[교육소식] - 교육관련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대개 새아리의 교육뉴스를 나중에 이곳으로 옮겨 모아두고 있습니다.

유학생활의 어려움이.. 이런 것인가 !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형섭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댓글 1건 조회 3,638회 작성일 01-07-28 12:10

본문

저는 독일에 유학을 간 여자친구가 있습니다..
이제 1년이 갓 넘어섰네요..
헌데 요즘 주변 사람들로 인해 고통을 당하는 모습을 보니..
참.. 한국 사람들이 무서워 지는군요..
제가 직접적으로 해줄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기에..
답답한 맘 이 곳에 몇 자 적어 하소연이나 할까 합니다..
직접적으로 지명이나 학교는 언급하지 않겠습니다만..
혹시나 그 지역에 있는 분이 이 글을 보게 된다면..
사실 여부를 한 번 확인해 보길 바랍니다..
그런 후에 자신들이 잘 못 이해하고 있었다 판단이 든다면..
그 동안 쌓아뒀던 편견을 버려주기 바라며..
따뜻하게 대해달라고 까지는 바라지는 않을테니..
더 이상 정신적으로 고통을 주는 일이 없도록 해주기 바랍니다..

독일서 처음 만나 맘을 열고 믿음을 주었던 친구 Y가 있었습니다..
이 친구를 포함한 그 학교의 대부분 한국인이 A라는 교회를 다니고 있었고..
제 여자친구와 몇 몇 학생은 교회 B를 다니고 있었습니다..

문제는 그 친구 Y가.. 교회 A에가서..
제 여자친구의 험담을 하는데서 비롯되었습니다.
오랜 기간 동안 그 친구 Y는 교회 사람들에게..
제 여자친구가 교회 A에 대해 욕을 하고 다닌다 얘기했고..
또 Y 자신에 대한 욕도 다른 사람들에게 하고 다닌다 얘기한 모양입니다..
그런데 사실을 제 여자친구가 교회 A에 다니는 사람들을 누구에게 욕을 할 수 있다는 건지..(대부분이 A 교회를 다니는데..)
학교 사람들도 잘 모르는 마당에 말입니다..

이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던 제 여자친구는..
얼마 전 A 교회쪽과 관련이 있는 한 사람으로부터 이런 얘기를 전해듣고..
(얘기를 전해준 사람은 제 여자친구가 그런 행동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너무나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맘이 너무 여리고 남에게 험한 말을 못하는 성격이라..
Y에게 직접적으로 얘기하거나..
학교 사람들에게 일일히 따지고 설명하는 일을 하지 못하는군요..
또 소문은 이미 퍼져버렸지만..
직접적으로 Y에게서 얘기를 들었던 사람은 한국으로 돌아가는 등..
당사자들의 직접 대면한다는 것도 문제가 있습니다..

유학이란 어려운 환경 속에서..
모두 힘을 합쳐서 어려움을 함께 헤쳐나가도 힘든 판에..
이렇게 공부하는 것 보다.. 사람 관계에서 힘들어하는 제 친구를 보니..
정말 저는 어이가 없습니다..

학교를 다니는 다른 사람들도 그렇습니다..
어떻게 진위 여부를 밝힐 생각은 안하고..
(자신들의 교회 A를 욕한다면.. 확인 정도는 해봐야하지 않을까요..?)
그렇게 들리는 소문을 쉽게 믿어버리는 건지 이해가 안갑니다..
기본적으로 생각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그러지는 않을 것 같은데..

믿었던 한 친구 Y의 어이없는 행동으로 인해..
제 여자친구는 씻을 수 없는 정신적인 상처를 받았습니다..
Y는 도대체 무슨 이유로 그런 짓을 한 건지..
그렇게 속내를 다보이며.. 함께 했던 그 많은 시간은 어쩌고..
그렇게 남의 뒤통수를 치는 건지..

저는 유학을 다녀오지는 않았기 때문에.. 독일 상황을 전혀 모릅니다..
단지 그 지역 얘기만 전해들을 뿐입니다만..
설사.. 어떤 이가 문제가 있다해도..
모두 큰 마음으로 감싸 안아주고 도움을 줄 수 있는..
그런 한국인 사회가 됨이 당연할 진데..
오히려 한국인 사회때문에.. 어려움을 겪다니요..
몇 명 되지도 않는 지역 학생들이..
그렇게 지내는 모습.. 정말 보기에 안타깝습니다..

어딜가나 제 정신이 아닌 사람들이 있습니다만..
그런 사람들로 인해 더 이상 이런 문제가 생기지 않길..바래봅니다..
이 글을 읽는 다른 분들도..
좀 더 따뜻한 맘으로 서로를 대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두서없는 글.. 이만 줄이겠습니다..
썩 유쾌하지 못 한 글 올리게 되어 여러분께 죄송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Y에게 한 마디 합니다..

네 나이도 24이나 되었는데.. 그리고 결혼까지 한 마당에..
어찌 그리 정신적으로 미숙할 수가 있느냐..
니가 뱉은 말로 받은 정신적인 상처를 치유할 수 있을지조차 모르겠구나..
그 말들 이미 엎질러진 물이라.. 주어담긴 불가능함을 알고 있다..
제발 정신 차리고 생활 바르게 하거라..
남의 눈에 눈물나게 하면.. 니 눈엔 피눈물이 나게 됨을 정녕 모른단 말이냐..
니가 일으킨 문제.. 니 스스로 풀어주면 좋겠다만..
니가 그럴 수 있을지..
더 이상 나를 화나게 하지마라..
부탁이다..
추천0

댓글목록

유학생님의 댓글

유학생 이름으로 검색 작성일

132.15.142.98 <br> 정말 돈이 없어서 생존을 위해 벌어가며 공부해야 하는 사람들은 그런짓 안합니다. <br>

교육소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0 rimorchiator… 이름으로 검색 2179 06-30
99 자유인 이름으로 검색 2083 06-29
98 기러기 이름으로 검색 7045 04-12
97 삐리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3679 02-02
96 방문객 이름으로 검색 2134 02-03
95 자유인 이름으로 검색 2157 02-02
94 방문객 이름으로 검색 3128 02-03
93 아톰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150 02-04
92 baobab 이름으로 검색 4074 01-10
91 geil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4005 01-10
90 BLEU 이름으로 검색 3235 01-11
89 유쾌한 이름으로 검색 1902 10-26
88 하일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2065 10-28
열람중 김형섭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3639 07-28
86 경험한이 이름으로 검색 2254 07-28
85 김장이 이름으로 검색 2021 07-30
84 김형섭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1934 07-29
83 MacMani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41 02-25
82 여름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5 03-05
81 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04 10-12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