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38명
새알려주는 새아리는 낡은 반복의 메아리가 아니라 거창하지 않은 작은 것이라도 뭔가 새롭게 느끼게 해주며, 소박한 가운데서도 문득 작은 통찰을 주는 그런 글들을 기다립니다. 틀에 박힌 뉴스기사의 천편일률적인 세련미는 없을지 몰라도 좀 서투른건 전혀 문제가 안됩니다. 기존의 소재와 형식, 문체에 제약이 없는, 제멋대로 자유롭고 그래서 나름 창조적인 자기만의 글쓰기를 환영합니다.

동포 고 이경운 사건 종결 막바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유로저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785회 작성일 06-02-05 21:37

본문

지난 2000년 9월29일 영국 캔터베리에서 사망한 스페인 한인 동포 유학생 고 이경운군 사건이 국립과학 수사 연구소 부검의에 의한 재부검이 결정되어 사건 해결의 막바지에 이르게 되었다고 주영한국 대사관(대사:조윤제)이 발표했다.

대사관 발표에 따르며,지난 5년 이상을 이 사건의 수사 결과에 대해 영국 관계당국은 사망심의회 등 공식 법적절차를 거쳐 사고사라는 결론을 내렸으나, 유가족측은 여러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를 수용하지 않아 왔다.

유가족측은 그동안 주영 한국 대사관이 영국당국에 재수사를 요청할 것을 주장하여 왔으나, 영국당국은 적법한 절차를 거쳐 종결된 사건이라는 입장이었다.

한편, 유족측에 의한 영국 부검의를 통한 재부검은 부검의와 유족간 절차적 문제에 대한 미합의로 무산된 바 있었다고 대사관측은 전했다.

이러한 사정을 고려, 대사관은 이 사망사건의 사인을 정확히 규명하고,객관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가적인 공신력을 갖는 국립과학 수사 연구소 부검의에 의한 부검이 최선의 방안이라는 점을

유가족측에 지속적으로 설명하여 왔다.

이에 대해 유가족측도 2005년 9월 26일 대사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시 국과수 부검의에 의한 2차 부검에 대해 동의 의사를 표명했다.

이에 따라 대사관은 그간 주재국 법령상 우리 부검의의 부검 직접 집도를 위해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요건인 GMC(General Medical Council, 의료 위원회)등록을 위해 노력하여 왔다고 전했다.

우선 등록 요건상 외국인 부검의의 등록을 위해서는 영국내 관련 기관 근무 및 해당기관에 의한 추천서 제출이 요구되어 대사관은 국과수 부검의로서 글래스고 대학 법의학 연구센터에 파견중이던 김윤신 박사의 GMC 등록을 추진하였다.

아울러 등록추진 과정에서 GMC 등록이 일반적으로 영국내에서 지속적으로 활동할 부검의에게만 부여되는 점과 등록의 핵심 요건중 하나인 보험확보 문제에 대해 상당한 교섭이 필요하였는 바, 대사관은 동 사망사건에 대한 유족들의 의혹을 해소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국가적 공신력을 갖춘 국과수 부검의에 의한 부검 뿐이며, 이를 위해서는 국과수 부검의의 GMC 등록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영국 외무성(FCO), GMC 등 영국 관계당국에 설명하고 관련 교섭을 해온 결과, GMC측은 그간 극히 예외적인 경우에만 적용해온 “영국을 방문중에 있는 외국 의료진에 대한 단기 등록”을 김윤신 박사에게 부여키로 하였다고 대사관은 밝혔다.

대사관은 많은 교섭 및 노력이 필요한 과정이었지만,금번 국과수 부검의의 GMC 등록을 통해, 고 이경운군 사인의 정확한 규명될 기회가 마련되었다고 보며, 이 2차 부검을 통해 그간 유족이 제기해온 각종 의혹들이 남김없이 규명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또한 밝혔다 .

우리 부검의의 등록이 예외적으로 특정 case에 대한 부검을 위해 단기 성격으로 이루어진 만큼, 이 등록의 유효기간은 4-6주의 짧은 기간만 인정된다. 이에 따라 대사관은 유족, 유족측 변호사, 부검의, 대사관, 병원측 및 그간 이 사건에 관심을 보여왔던 모든 분들과의 조속한 시일내에 상호 긴밀한 협의를 통해 동 부검을 위한 세부 준비를 시행해 나갈 예정이다.

이 사건은 대사관과 유가족측,유가족및 그 지지자들과 그외 한인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빚어온 사건으로 재영 한인들은 이 사건의 빠른 해결을 기대해 왔다.

특히 한국내 분별 없는 언론들의 보도 형태로 일부에서는 한국내 언론들에 대한 불신을 가져다준 사건이기도했다.

모 방송은 예약도 없이 관할 경찰서에 카메라를 들이밀고 들어가

인터뷰를 요청했고,이를 거절한 경찰 당국을 인터뷰를 피하거나

거절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영국 경찰은 담당 경찰이나 경찰서에는 일체 인터뷰 관한이 없고 수사 당국의 공보관만이 가능한 것도 모른 체 밀어 붙여 이것이 불가능하자 이와 같이 매도하기도했다.

또,많은 오보중에 한 일례로 영국의 자동차의 경우 엔진의 등록 번호가 중요하지 않아 엔진이 고장나면 얼마든지 중고 수리점이나 폐차장에서 교환 설치후 당국에 신고할 필요가 없는 데도 마치 이것이 중요한 증거나,조작인 것처럼 보도해 오보의 극치를 이루고 있었다.

이와같이 이루 말할 수없는 오보는 한국내 청취자들이 해외의 여러 가지를 잘 모르는 데 대해 제대로 취재도 하지 않고 일부 교민들이나 유학생들의 말만 듣고 보도해온 양상을 그대로 전달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영국=유로저널>

김 세호 기자 EUROJOURNALS@HOTMAIL.COM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새아리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45 한국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2
644 한국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2
643 한국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0
642 독일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1
641 한국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1
640 한국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1
639 한국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638 한국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8
637 동포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6
636 한국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1
635 독일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
634 동포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3
633 동포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2
632 독일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2
631 독일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1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