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85명
낡은 반복의 메아리가 아니라 새롭게 알게 해주는 새아리는 새로운 통찰(Insight)을 주는 유익하고 재미있는 글을 기다립니다. 틀에 박힌 뉴스기사보다는 소재와 형식, 문체에 제약이 없는 자유롭고 창조적인 글쓰기를 환영하며 편집인이 승인하면 게재됩니다.

독일 언제 청소년들의 정치 성향이 바뀐다고?

한 독일 정치가의 발언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80회 작성일 19-06-06 01:23

본문


지난 5월 19일 독일에서는 유럽의회 선거가 있었다. 녹색당이 크게 선전했고 특히 젊은 층의 폭넓은  지지를 받았다. 청소년과 젊은이들에게는 환경보호가 무엇보다 지대한 관심사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런데 지금 녹색당을 지지한 이 청년들이 언젠가는 기민/기사 연합당에 한 표를 던질 가능성이 있을까? 


기민당 소속 연방 산업자원부 (Bundesminister für Wirtschaft und Energie)  정무차관 토마스 바라이스(Thomas Bareiß)는 녹색당에서 CO2세금을 높이자는 주장과 관련, 트위터에 다음과 같이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생전 처음으로 선거에 참여하는 청소년들이 언젠가 돈을 벌기 위해 직업전선에 뛰어들고,  환경보호에 들어가는 돈을 누가 다 내야 하는 지 알게 된다면 그땐 아마 선거 결과도 지금과는 달라져 있을 것이다."


그 후 바라이스의 이 트위터는 "거만하고 뻔뻔한 발언"이라고 여러 곳에서 빈축을 사는가 하면, 개그프로그램의 소재가 되기도 했다.







추천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새아리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92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2
591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9
590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6
589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6
588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587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
586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585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9
584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8
583 독일
2 "Das Augsburger Wasserman…
 Die neue UNESCO-Weltkulturerbestätte in Deutschland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4
582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4
581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2
580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579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7
열람중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6
게시물 검색
9월 22일 17시 Rudolf Steiner Haus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