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24명
낡은 반복의 메아리가 아니라 새롭게 알게 해주는 새아리는 새로운 통찰(Insight)을 주는 유익하고 재미있는 글을 기다립니다. 틀에 박힌 뉴스기사보다는 소재와 형식, 문체에 제약이 없는 자유롭고 창조적인 글쓰기를 환영하며 편집인이 승인하면 게재됩니다. [공지] 베리회원님중에 한달에 한두번 ​꾸준히 글을 써줄 필진/통신원을 모집중이니 관심 있으시면 노엘리님이나 베리지기에게 문의 주세요.

화제 젖은 빨래를 바깥에서 꽁꽁 얼려 말리라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02회 작성일 18-12-17 22:46

본문

햇살이 찬란하고 날씨가 따뜻한 봄이나 여름에는 빨래를 정원이나 발코니에 내다 걸어 말리기도 한다. 그러나 겨울에는 보통 실내에서 건조시킨다. 


그런데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날에도 젖은 빨래를 한 여름처럼 바깥에 내다 말리라고 한다. 찬 공기는 포함된 습도가 낮기 때문에 따뜻한 기온이나 안개 낀 날 보다 빨래가 훨씬 잘 마른다.


그러나 빨래가 꽁꽁 얼어서 뻣뻣한 동태같이 되어 있지 않을까 싶은데, 또한 바로 그 때문이라고 한다. 꽁꽁 언 빨래는 몇 시간 지나면 신기할 정도로, 그 어떤 세제보다 효과가 탁월하게 부드러워진다고 한다. 


이유는 얼었던 물이 녹으면서 승화작용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추운 겨울 햇살이 나는 날은 몇 시간이면 빨래가 보들보들해진다. 


다만 겨울에도 밤이나 안개가 진하게 낀 날은 이런 효과를 볼 수가 없다고 한다.


빨래를 옆으로 나란히 붙이지 말고 간격을 두고 널고, 특히 부드러운 소재는 꽁꽁 얼어 있을 때 부러질 염려가 있기 때문에 빨랫줄에서 걷어내지 말고 완전히 마를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점 등을 유의해야 한다. (참고보도) (참고보도)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새아리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747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2746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2745 독일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2744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5
2743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4
2742 화제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2741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2740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2739 유럽 fatamorga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
2738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8
2737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4
2736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1
2735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2734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2733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8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