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84명
낡은 반복의 메아리가 아니라 새롭게 알게 해주는 새아리는 새로운 통찰(Insight)을 주는 유익하고 재미있는 글을 기다립니다. 틀에 박힌 뉴스기사보다는 소재와 형식, 문체에 제약이 없는 자유롭고 창조적인 글쓰기를 환영하며 편집인이 승인하면 게재됩니다.

독일 ⁠쾰른 대성당, 큰 가방 가지고 못 들어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704회 작성일 17-03-12 18:22

본문

독일의 가장 유명한 건물, 한 번은 봐야 할 건물로 쾰른 대성당이 꼽힌다. 독일 관광청에서 해마다 외국 관광객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설문조사 결과에서 이미 몇 번이나 "독일에서 가장 방문하고 싶은 곳"으로 뽑히기도 했다. 방문객이 하루 평균 2만 명에 달한다고 한다.

그 위치가 쾰른 중앙역 바로 앞이다 보니 간혹 유럽이나 미국 관광객들이 "역전교회"라고 장난삼아 칭하기도 했다. 과거에 역 근처나 항구부두 가까이에 있는 교회는 노숙자, 가난한 노동자, 당장 갈 곳 없는 이들, "이방인, 방랑자, 부랑아, 매춘부" (19세기식 표현) 들이 찾는 곳이기도 했다.

요즘은 이런 위치 때문에 전 세계에서 오는 관광객들이 큰 여행가방을 들고, 혹은 배낭을 멘 채로 쉽게 찾기도 한다.

3월 1일부터 쾰른 대성당에 큰 여행가방이나 배낭을 더는 가지고 들어가지 못한다. 최근 독일에서 발생한 일련의 테러시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취해진 조치라고 한다. 작은 핸드백 정도 크기의 가방만 가지고 들어 갈 수 있다.

슈피겔 온라인 기사에는 쾰른이 고향인, 독일 남부지방에 사는 한 시민이 자신은 지난 50년 동안 고향에 올 때마다 대성당에 들렸고, 그때마다 기차에서 내리거나 타기 위해 여행가방을 소지하고 있었다면서 이제는 그럴 수 없다고 아쉬움을 털어놓기도 했다.

 

 

 

 

 

 

 

 

추천0

댓글목록

새아리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21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9
1820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1819 독일 fatamorg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1818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7
1817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열람중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2
1815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1
1814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2
1813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30
1812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30
1811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7
1810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8
1809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8
1808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1
1807 독일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1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