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46명

제77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조회 1,034회 작성일 13-01-09 19:47

본문

 
         열일곱 번째 마당: 만고의 불효자

노르트라인 붸스트팔렌 한인교회연합회가 주최하는 연합체육대회가 보쿰 서남쪽 외곽의 달하우젠 강변에서 열렸다. 장 목사가 목회를 하고 있는 아헨--쾰른-보쿰-두이스부르크-도르트문트-노이키르헨 등 일곱 한인교회 교우들이 한 해에 한 번씩 한자리에 모이는 연합행사였다.
강물의 흐름을 따라 끝 간 데 없이 잔디가 펼쳐진 드넓은 둔치에서 삼백 명이 넘는 남녀노소 한국사람들이 뛰노는 광경은 마치 한국 어느 시골 마을의 초등학교 운동회를 떠올리게 했다. 남자들의 교회 대항 배구시합과 여자들의 피구시합이 벌어져 서로 제 교회선수들을 응원하는 요란한 함성이 바로 옆을 흐르는 강물을 출렁이게 하고 있었다.

성주도 응원단에 끼어 아헨교회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는데, 이 박사가 잠깐 이야기를 하자며 한쪽으로 불러냈다. 둘이서 강변을 따라 천천히 걸으며, 이 박사는 가족들의 안부와 직장상황을 묻고 나서 신중한 음성으로 본론을 꺼냈다.
실은 말이야---, 이럴까 저럴까 망설이는 일이 있어서 한 형의 의견을 들어보려고---.“
무슨 의견을---?“
강 목사님이 국보위에 들어가셨잖아? 그래서 교계에서는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은데, 그 어른이 자꾸 나를 들어오라는 거야.“
그럼, 들어가는 거지 뭘 망설여요. 강 목사님이 들어오라고 하셨다면, 예전처럼 무슨 전향서인가 각서인가는 안 써도 되는 거 아니요?“
그렇긴해도자꾸 망설여져서---.“
망설이는 이유가 있을 것 아닙니까?“
교계와 운동권에서는 강 목사님이 변절했다는 비난도 있고, 잘못 들어갔다가 전두환 정권의 하수인이 되는 건 아닌가 하는 두려움도 있고 해서.“
변절이라---? 강 목사님이? 이 형! 언젠가 내가 육당과 현민의 변절론에 대해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는데, 기억나요?“
그거 기억하지, 요점은 그분들의 변절은 변절이 아니라는 얘기였는데, 그게 무슨 뜻이야?“
두 분이 학병 권유 강연을 다닌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만으로 변절자라고 매도하는 건, 장님들이 제각기 코끼리의 어느 한 부분만 만져보고 이러쿵저러쿵 서로 다투는 것과 다름없다는 뜻입니다. 스무 살도 채 안 된 제 나라 젊은이들을 가미가제 특공대라는 이름으로 자폭을 시키는 광란 상황에서, 당시 조선사회 최고의 지성으로 일컬어졌던 두 분이 일제의 패망을 예견하지 못했다고 생각하십니까? 천만의 말씀입니다. 일제의 패망을 예견하면서도 학병출병을 권유해야만 했던 두 분의 고뇌를 깊이 들여다볼 필요가 있습니다. 전쟁의 막바지에 몰려 조선의 젊은이들이 최전선의 총알받이로 끌려나가 떼죽음을 당하는 상황 만은 막아야 하겠다는 노심초사 없이, 단순한 친일행위로 학병 권유를 하셨다고 생각할 수는 없습니다.
강 목사님의 국보위 참여도 나는 그런 맥락에서 보고 있습니다. 강 목사님이 누구십니까? 이른바 자생공산주의자라는 기상천외의 혐의를 젊은 간사들에게 뒤집어씌운 크리스찬 아카데미 사건 때도, 그 추한 누명까지 쓰시면서도 후진들을 보호하신 어른이 아니십니까? 아마도, 호랑이를 잡지는 못하더라도 호랑이 발톱이라도 잘라내야 한다는 결단으로 호랑이굴에 뛰어드셨을 겁니다. 전두환 정권의 야수와 같은 폭압으로 민주화운동의 씨앗들이 다 말라 죽는 걸 그냥 보고만 있을 수는 없으셨을 겁니다. 우선은 내가 폭염을 막는 양산이라도 되어 씨앗만이라도 보존하리라. 그래야 새봄이 왔을 때 싹이 틀 것이 아니겠는가 하는 마음으로, 주위의 눈총과 비난에 눈 딱 감고 국보위에 참여하셨을 겁니다. 그러니 지금이 가장 좋은 기회입니다. 지금 안 들어가면 또 언제 이런 기회가 온다고 장담할 수 없습니다. 망설이지 말고 들어가요! 만약, 이 형이 정치에 관심이 있다면 십중팔구 전두환 정권의 하수인이 되겠지만, 그렇지만 않다면야, 강단에서 후진들을 올바르게 길러 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아닙니까?“
성주가 이 박사의 귀국을 적극 권하자, 이 박사는 고개를 끄덕였다.
호랑이 발톱이라도 잘라내려고 호랑이 굴에 뛰어드셨다---. 하여튼! 한 형은 만나보지도 않은 사람의 의중을 어떻게 그렇게 정확하게 꿰뚫어볼 수가 있어? 사실은 강 목사님의 서한 내용에도 은연중에 그런 암시가 있었어.“
하면서 이 박사는 무언가 깊은 생각에 잠겼다.
그러면, 한인 사회상담실은 닫으시게?“
닫을 수는 없지. 어떻게 만들어 낸 자린데---, 한마음조합 사람들은 이영모 형이 맡기를 바라는 모양이던데 어떨까?“
그건 안됩니다!“
? 왜 안되지?“
차암~ 사람들이~ 자기들 생각밖에 안 한다니까. 이 선생도 학위가 끝난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럼 바로 귀국을 해야지, 지금 나이가 몇인데 여기서 세월을 죽이라고 한답니까. 어차피 그쪽 계통의 장학금으로 공부했으니, 크리스찬 아카데미나 한신대학 쪽에 자리 하나 마련해 줄 거 아닙니까? 강 목사님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있을 때에 들어가야지요. 강 목사님 힘없어지면 누가 있어 아는 체나 하겠습니까? 강 목사님이 펼쳐 들고 있는 큰 양산 밑에서 두 분이 두 개의 작은 우산을 펴시면 적격일 겁니다.“
그럼 여기는?“
여기야 서독에 정착하고 싶어서 디아코니 학교에서 공부하고 있는 우리 교인들이 있지 않습니까? 듣기로는 누군가가 곧 수료한다고 하던데, 그런 전문교육 받은 사람에게 넘겨주면 만사형통 아닙니까?“
그렇군! 장 목사님과 의논해서 그렇게 해야겠네! 오늘 고마웠어, 여러 가지로 힘이 되는 이야기를 해 주어서---.“
고맙기는, 마음속으로는 다 정해 놓고, 괜히 남의 속 떠보려고 했으면서.“
성주가 정곡을 찌르자, 이 박사는 들켰다는 듯 겸연쩍은 웃음을 지으며 손사래를 쳤다.
아니야, 오늘 한 형 말 듣고 모든 게 확실해졌어. 정말로 많이 고민했거든. 강목사님이 후진들을 보호하기 위해 큰 양산을 펼쳐드셨다는 한 형의 말 듣고, 오늘에서야 강 목사님을 확연하게 이해하게 됐어, 정말이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나지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2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5 12-26
41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5 12-27
40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0 12-28
39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9 12-28
38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9 12-29
37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7 12-30
36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9 12-31
35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1 01-01
34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0 01-02
33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6 01-02
32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9 01-03
31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4 01-04
30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5 01-05
29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01-06
28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4 01-07
27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1 01-08
열람중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5 01-09
25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4 01-10
24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7 01-11
23 한겨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4 01-12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비번분실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