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36명
[생활문답] 매매를 원하거나 숙소를 구할 때는 벼룩시장을 이용하시고 모든 일상의 구인글(예:이사구인/화물구인)은 대자보게시판을 이용하세요. 이런 글은 정보가치가 없는 1회용글로서 검색만 힘들게 합니다. 업체실명언급시 광고로 간주될 수 있습니다. 규칙위반글 무통보삭제.

[생활] 독일어 고수님들! 3 문장 번역 좀 도와주세요ㅜ

안녕하세요!

독일인 미술 선생님이 자기 미술프로젝트에 한국말로도 쓰고 싶다고, 혹시 한국말로 번역 좀 해줄 수 있나해서 한 번 받아왔는데.. 인터넷에 찾아보고 해도, 도저히 제 독일어로는 어감이나 특정 단어에서 한계를 느껴서 도움을 청하게 되었습니다.

여기 세 문장이구요. 특히나 1,3에 도움 주신다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1. Für ihn sind seine Gemälde nicht seine Kinder, -- sie sind seine fernen Ahnen.
Alles was hier zu sehen ist, ist älter als wir.
Älter als der Künstler, vielleicht älter als die Farbe als Wahrnehmungsoption.


2. Die Inhalte bleiben vage, doch der Raum ist präsent, klar und lebhaft,


3. Gibt es da Furcht, sich in das Bild und das Wesen der Welt hineinzubegeben? er
mochte, wie er sagt, den Betrachter in den Raum hineinstoßen.



원래 문장에 속해있던 텍스트예요.
-Nur für den Verständniszusammenhang-
Hansjörg Fröhlich
„Zunächst sind da aufgeschichtete Ebenen. Stark rhythmisierte Farbstriche ergeben eine noch offene Struktur........Das Bild setzt sich vor unseren Augen zusammen, es entsteht durch und mit uns. Schon sind Landschaften zu erkennen, ein Horizont, eventuell eine Spiegelung auf Wasser,
Bäume und Vögel.
Die Inhalte bleiben vage, doch der Raum ist präsent, klar und lebhaft,
wächst er aus der Tiefe des Bildes, da wo etliche Schichten verschiedener Farbtöne eine Transparenz bilden.
Das Farberlebnis ist der Zugang zu seinen Bildern, diese Farbräume dirigieren unser inhaltliches
Empfinden, mal gelangen wir in einen Garten, mal in eine Flusslandschaft.
Für ihn sind seine Gemälde nicht seine Kinder, -- sie sind seine fernen Ahnen.
Alles was hier zu sehen ist, ist älter als wir.
Älter als der Künstler, vielleicht älter als die Farbe als Wahrnehmungsoption. Die tief in der Leinwand ruhenden Knochen sind bleich und weiß, doch die Epidermis ist schillernd, prächtig und lebendig. Alles was wir hier sehen, ist alles was es zu sehen gibt! Die Tableaus schöpfen aus sich selbst und zeigen dabei all ihre Elemente ohne Scheu, geben also gerne preis, wie es zu dem kommt, was zu sehen ist, das Woher und das Wohin.“


Angelica Horn
„Die Finsternis ist nicht zu fassen. Der Mensch ist fassungslos angesichts der Finsternis, jedoch: Die Kunst kann
Finsternis antizipieren – jene Dunkelheit, die durch Ereignisse des Lichtes erfullt und strukturiert als Raum und Materie
zu sehen ist, ohne jemals etwas von ihrem Geheimnis preiszugeben. In neueren Arbeiten von Thomas Nolden hat er sich dieser Problematik unter anderem dadurch gestellt, daß er den Blitz zum Sujet großformatiger Bilder machte. Der Blitz tritt ein. Der Blitz ist als Naturereignis etwas, was wir kaum, was wir nur im Prozeß eines Momentes, sehen konnen.
Der Blitz ist kein Ding.
Thomas Nolden halt sich an das Naturschone oder Naturschreckliche - wie den Blitz, der fur einen Augenblick, fur einen Moment unter Umstanden die Nacht erhellt und einen bleibenden Eindruck hinterlaßt – kaum, daß er gesehen werden konnte.
Sehen wir nicht ein kunstlerisches Bild wie in einem solchen schlagartigen Augenblick, der alles enthalt, alles antizipiert?
Gibt es da Furcht, sich in das Bild und das Wesen der Welt hineinzubegeben? er mochte, wie er sagt, den Betrachter in den Raum hineinstoßen.



조그마한 도움이라도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모두 좋은 한 주 보내시길 바랄게요!!

 
 
들를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17 (화) 09:33 5개월전
1) 그에게 있어 작품들은 자신이 만든 자식들이 아니라 오히려 그의 존재를 가능하게한 먼 조상과도 같은 것이다. 여기서 볼 수 있는 모든 것들은 우리 그리고 작가보다 오랜 것이며, 아마도 인식의 수단으로서의 색갈 보다 더 오래된 것일 지도 모른다.
주소 추천 0
     
     
 
 
하느리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17 (화) 21:18 5개월전
들를를님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자연스러우면서도 되게 분위기 있게 번역해주신 솜씨에 정말 감탄합니다.
다시 한 번 정말 감사드립니다!!
주소 추천 0
 
 
독일유학공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17 (화) 21:57 5개월전
2) 그 것들은 (그 포함하는 것들은 - 나무와 새와 물위에 반사되는 수평선 들)은 애매모호 하지만 그 공간은 현존하고 있고, 명확하며 생생하다.
주소 추천 0
Home  > 생활문답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0180 교육 독일어 돈 환급 B1성적표 후 dicm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43
70179 관청일 괴테 성적표 사본공증! 내건 포인트 있음:500점 DrehAuf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21
70178 화물 헤르메스, 물건을 못 받았는데 배송완료라고 뜨… 1 사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45
70177 주거 전자체류증 발급 중 이사-안멜둥 내건 포인트 있음:480점 빠바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23
70176 생활 아헨 사시는 분들...주거환경 어떤가요? 하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35
70175 교육 인터그라치온코스(Intergrationscku… 1 제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81
70174 관청일 Identifikationasnummer 트리풀에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46
70173 비자 안녕하세요, 어학비자를 받았는데 축구짱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42
70172 차량 혹시 뮌헨 공항에서 픽업 해주실 수 있는분 계… 1 신비온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51
70171 의료 응급실에서 처방전을 받았는데 처방전 전달하러 … 1 후랑크후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120
70170 비자 동반비자 받고 한국에 6개월 머무를시 외국인청… 1 zzzhyu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142
70169 주거 부엌 Elektroinstallation 3 내건 포인트 있음:100점 Capell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178
70168 생활 움멜둥(안멜둥)을 지역내 다른 라트하우스에가서… 1 내건 포인트 있음:777점 카나자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93
70167 생활 대학생 아르바이트 세금 환급 / 면제 질문드립… 내건 포인트 있음:1000점 jhhes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4 117
70166 은행 스위스에서 도이치방크 카드 사용 가능한지 아시… 3 수니미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3 116
70165 은행 N26 계좌로 카카오뱅크 해외송금 해보신 분들… 2 tkyol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3 180
70164 전화 한국에서 통신사를 해지하고 출국해도 괜찮을까요… 11 leyon9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3 176
70163 은행 슈페어콘토 개설 완료될 때까지 지출은 어떤 방… 2 leyon9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3 64
70162 의료 병원에서 청구서는 언제쯤 오나요? 3 알리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3
70161 은행 도이체 방크 계좌 개설 몇일 걸리나요? 2 DOD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3 82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