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213명
[독일개관]독일에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이곳에 실어 주시기 바랍니다. 이 게시판은 독일관련 데이타베이스를 구축하기 위한 곳입니다. 그러니 1회용도의 글(구인,질문 등)은 정보의 가치가 없으므로 이곳에 올리시면 안됩니다.

언론 방송 독점방지법(ARD간 월간지 98.6)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조회 5,917회 작성일 02-03-06 20:54

본문

작성일 : 1999/10/05 조회수 : 109

■ 방송의 다양성 확보  (제1공영TV ARD간 월간지 98년6월호 278-287면  요약. 도르트문트대 언론학교수 Ulrich P tzold외 기고)

- 디지털 TV의 발전, 미디어간 통합추세로 미디어 산업에서 집중현상이 강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방송분야의 경우 전반적인 규제완화 추세속에서 집중을
방지하고 방송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가 다시 요구되고 있음.

- 독일에서는 방송분야에서의 독점방지와 다양성 확보를 위해 96년 개정된 새
로운 방송법('방송국가조약')에 한 기업의 총 TV시청율을 제한하는 조치를
취했는데, 일각에서는 이 조치가 양대 언론재벌에 의한 기존의 상업TV 분할
구도를 그대로 인정해준 것으로 다양성 확보조치로는 미흡하다는 지적이 있
음.

- 80년대 독일에서 방송분야의 규제완화를 주창했던 인사들은 당시 영국의  
방송자유화 조치를 거론했는데, 영국은 대처 수상하에서 정부가 더 이상 방송
사들을 직접 통제하지 않고 시장원리가 적용되는 방향으로 방송분야를 대폭
자유화했었음. 그러나 시장자유화로 한편으로 TV채널수가 크게 증가한 반면
다른 한편으로 ITV등의 인수통합으로 집중 조짐이 보이자 영국은 1990년과
1996년 두 차례에 걸친 방송법(Broadcasting Act) 개정을 통해 방송분야 다
양성 확보를 위한 조치에 나섰음.

- 1996년 개정 방송법은 특히 TV분야 집중방지를 위해 채널수 제한 대신 시
청율을 제한하는 조치를 도입했는데, 개별기업이 다수 방송사 지분을 보유할
수는 있으나 총 시청률이 15%를 상회해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음. 개정
방송법은 또 디지털TV의 경우 개별기업의 'Mutiplex' 참여를 제한하는 한편
공영TV에 일정 지분을 보장토록 했으며, 교차소유(Cross-ownership) 제한
규정을 두어 한 기업이 신문과 방송등에 동시에 진출하는 것을 억제하기 위
해 시장점유율이 20%가 넘는 신문기업이 방송분야에 진출하는 것은 엄격히
제한했음.

- 독일에서는 1984년 상업TV의 출범으로 공영방송과 상업방송이 공존하는 이
중 방송체제가 정착되기 시작했는데, 이후 TV 채널은 크게 늘어났으나 소수
언론그룹들이 방송사 지분 다수를 장악해 실질적인 방송의 다양성 보장은 실
현되지 않고 있음. 97년 발효된 독일의 새로운 방송법('방송국가협약'
Rundfunkstaatsvertrag)은 방송의 집중방지를 위해 한 기업이 여러 방송사의
지분을 보유할 수는 있으나 총 시청율은 30% 이하로 제한하고 이를 미디어
독점조사위원회(KEK)가 감시토록 했음.

- 독일과 영국은 방송독점 방지를 위해 모두 총 시청률을 제한하는 조치를 취
했으나 영국의 규정이 보다 엄격함. 즉 영국은 시청률 산정시 방송사 지분
50% 이상을 보유한 경우 시청율을 그대로 계산하고 보유지분이 25%에서
50%인 경우에는 시청율의 전반만 환산해 총 시청율이 15%를 넘지 못하도록
했으나 독일은 방송사 지분이 25%를 넘을 경우 이를 그대로 합산하되 총 시
청률이 30%를 넘지 못하도록 규정했음.

- 이에 따르면 현재 SAT 1 59%, DSF 50%, PRO 7 60%, Kabel 1 60%등 주
식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키르히 그룹은 독일식 계산에 의하면 총 시청률이
27.5%로 아직 방송집중이 발생한 것이 아니나 영국식 계산에 의하면 총 시청
률이 26.9%로 15% 규정을 훨씬 초과했음. 또 RTL 100%, RTL 2 33.5%,
Sper RTL 50%, VOX 24.9%, DSF 50% 지분을 가진 베르텔스만 그룹
(CLT-Ufa)도 독일식 계산으로는 총 시청률이 24.5%이나 영국식 계산으로는
총 시청률이 22.5%로 규제대상이 됨.

- 교차소유 제한 규정도 독일 방송법보다 영국 방송법이 다양성 확보에 더욱
엄격하다는 것을 보여주는데, 영국 방송법 규정에 의하면 신문분야에서 전국
일간지 시장 85.5%(독일식 계산을 따라 타블로이드판 BILD지와 주말판을 제
할 경우 23.7%)를 점유한 슈프링거 출판사는 SAT 1에 대한 자사 지분을 현
행 40%에서 20% 이하로 낮춰야 함. 독일 방송법의 교차소유 제한 규정은 방
송분야 총 시청율이 30%를 근접하는 기업의 경우에 한해 KEK가 다른 미디
어분야 참여문제를 통제하도록 규정하고 있음.

- 따라서 전체적으로 독일의 방송법보다는 영국의 방송법이 방송집중을 방지
하고 방송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한 효율적 조치를 담고 있다고 볼 수 있음.
즉 영국은 방송시장 자유화와 자국 방송기업들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한
때 방송분야 규제조치를 대폭 완화했으나 90년대 들어 다시 방송의 다양성
확보를 위해 엄격한 규제를 가했던 것음. 이에 비해 독일은 영국보다 훨씬 뒤
늦게 규제완화 조치에 나섰으나 현행 방송법은 집중에 대해 너무 관대해 보
완조치가 필요함.





■ TV프로 제작산업 집중화 심화 (SZ 98.7.28 15면2단)

- 연간 매출액이 30억 마르크에 달하는 독일 TV프로그램 제작산업에 집중화 현
상이 심화되고 있음. 수년 전부터 대형 제작업체들은 더욱 덩치가 크지고 있는
반면 독립 중소 프로닥션의 숫자는 줄어드는 추세임.

- 예를 들어 언론재벌인 베르텔스만그룹은 TV시리즈물 제작으로 명성을 날리
던 독립 소규모 프로닥션인 트레비취(Trebitsch)사를 인수했으며, 또 다른 공
룡인 키르히 그룹은 오래전부터 확장전략을 추진, 현재 산하에 여러 군소 TV
제작업체들을 끌어 안았음. 한편 공영방송도 이에 대응해 자체 TV프로제작 부
문을 확장을 추진하고 있는데 제1공영방송 ARD의 경우 자체 프로제작업체인
Bavaria와 Studio Hamburg가 또 다른 TV프로 제작업체들의 지분 인수에 나
서고 있으며, 제2공영방송 ZDF는 최근 쾰른에 독자적 TV프로제작사를 설립하
면서 다른 업체 소속 배우들을 빼가 독일TV프로제작연합회의 항의를 받기도
했음.

- 독일의 경우 그동안 TV의 경우 공영방송의 시청료 인상, 양대 언론재벌인 키
르히 그룹(상업TV SAT 1, PRO 7등 보유)과 베르텔스만(상업 TV RTL등 보
유)의 상업 민간TV 독점문제등이 비판과 함께 공론화되기는 했으나 TV프로
제작 집중문제는 거의 주목을 끌지 못했음. 그러나 TV프로제작연합회측은
"TV프로 제작업체가 많을수록 유익하고 흥미있는 프로제작을 위한 경쟁이 촉
진된다"면서 대기업 집중화로 인한 프로그램의 질저하를 우려하고 있음.

- 그러나 TV프로 제작업체의 집중현상을 불가피한 추세로 보는 견해도 있는데, 독일이 이 분야 국제경쟁력을 확보하려면 자금력이 좋은 대형제작업체가 바람
직하다는 주장임. 한편 대형제작업체들의 사세확장 배경에는 다른 이유도 있
음. 베르텔스만 그룹의 경우 가능한 한 그룹산하 제작업체들의 프로그램을 그
룹 산하 방송사에 직배함으로써 TV 프로제작 매출규모를 현재의 연간 4억 마
르크에서 2000년까지 7억 마르크로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음. 그
룹측은 중장기적으로 볼때 자체 제작프로를 소화할 수 있는 방송채널을 보유
한 기업만이 TV프로 제작을 더욱 내실있게 할 수 있음으로써 업체와 시청자
모두에 일거양득의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음.

- 앞으로 자금력이 약한 독립적인 소규모 독립 프로닥션의 생존입지는 더욱 좁
아지고 대기업 집중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됨. 군소 프로닥션들은 특
히 프로제작 비용이 예상 계획을 초과할 경우 극심한 자금난으로 도산위협까
지 직면, 생존을 위해서도 대형 업체들과 제휴하거나 대형 업체들에 인수·합
병될 수밖에 없는 형편임)


추천1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독일개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8 언론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0 04-29
27 언론 KASCHA 이름으로 검색 11566 11-09
26 언론 자유로니 이름으로 검색 6976 03-14
25 언론 고스라니 이름으로 검색 6569 03-14
24 언론 자유로니 이름으로 검색 5924 03-06
23 언론 라인강 이름으로 검색 7075 03-06
22 언론 자유로니 이름으로 검색 16052 03-06
21 언론 쿨하니 이름으로 검색 7828 03-06
20 언론 고스라니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으로 검색 6609 03-06
19 언론 고스라니 이름으로 검색 7011 03-06
18 언론 쿨하니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6198 03-06
17 언론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82 03-06
16 언론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66 03-06
15 언론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16 03-06
열람중 언론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18 03-06
13 언론 자유로니 이름으로 검색 7528 03-06
12 언론 자유로니 이름으로 검색 4756 03-06
11 언론 자유로니 이름으로 검색 4669 03-06
10 언론 자유로니 이름으로 검색 5795 03-06
9 언론 쿨하니 이름으로 검색 5057 03-06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