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22명
[독일개관]독일에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이곳에 실어 주시기 바랍니다. 이 게시판은 독일관련 데이타베이스를 구축하기 위한 곳입니다. 그러니 1회용도의 글(구인,질문 등)은 정보의 가치가 없으므로 이곳에 올리시면 안됩니다.

의료 [의료소송사례] 네 이웃의 피를 조심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영미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조회 2,554회 작성일 02-03-14 15:57

본문

작성일 : 2000/03/10   조회수 : 52 , 줄수 : 26  

수혈을 받고 C형 간염에 감염된 한 여환자가 Hoechst 제약회사를 상대로 고소를 하자 의료 분쟁을 염려한 업체들이 긴장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의 큰 제약 회사인 획스트는 2년전 한 여환자에게 C형 간염에 간염된 혈액을 공급해 물의를 빚었다. 그러나 그 당시엔  `수혈시에 감염이 될 위험성이 원래 크다`고 판정, 승소했었다.

그러나 이번 소송에서는 획스트측에서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몇 번 씩이나 법원 쪽에서 제시한 법정 일정을 사전에 예고 없이 연기했다.  이런 행동에 대해  이 사건 담당인 슈테판 오스터만(Stefan Ostermann)  판사는 “이런 무성의한 태도 만으로도 재판에서 질 수 있다“ 고 경고 하고 있다. 이에 상대방 환자 변호측은, 이들 획스트 측의 태도에 대해  재판에 지게 될 경우 선례를 남기게 될 것에 대비해 계산된 행동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상당히 많은 수의 환자들이(200 000-400 000)  80년대 수혈을 통해 C형 간염에 감염되었지만, C형 간염은 감염 후 체내에서 약 10 내지 20 년의 잠복 기간을  걸쳐  발병하기   때문에  그 숫자는 정확하지 않다. 30 대의 헷센 출신의 이 여 환자는 1984년 당시 수영장에서 쓰러져 머리 뒷부분에 과대한 출혈이 있자 곧장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당시 호에스트의 자회사였던 베링베르크(Behringwerk) 이 공급하던 혈액으로 수혈되었다. 며칠 뒤에 간 수치가 높아져 다시 병원에 입원, HIV와 C형 간염으로 판정 받았다


당시 베링베르크의 보험회사가 법정외에 75000 마르크를 지불했고, 이 금액엔 장례식 비용도 추가되었다  독일혈우병연합(DHG) 은 이런 방식으로 80년대에 수혈을 통한 에이즈감염자들을 처리했다 에이즈와 C형 간염에 동시에 걸린 이 환자는 에이즈 발병 예방약이 간을 공격하기 때문에  에이즈 예방 차원의 치료를 할 수 없었고, 급기야 1998년 손해배상과 그에 따른 손해배상액을 요구, 획스트를 고소했다.

혈액 및 혈장 생산 공급 업체의 노동 조합들은 90년 전까지 공급 되여야 할 혈액을 여러 감염 요소에서 배제할  확실한 테스트가 없었다고 주장하는 방면에,독일 연방 의회 의원( CSU)인 게하르트 쇼이(Gerhard Scheu) 의 조사에 의하면, 1976년 11월부터 독일 연방 의사 협회가 혈액 이나 혈장 공급 시에 ALT 테스트를 기본으로 할 것을 분명히 정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물론 이 테스트의 신뢰도를 의심하는 공급 업체들이 있긴 하지만,수혈자가 어떤 병을 가지고 있는지 없는 지, 최소한 바이러스에 감염 되는 것을 어느 정도는 막았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cheu의 조사 결과 이후로 독일 혈우병 연합 (DHG)는 강도 높게  3000명의 감염자들에 대한 제약 회사들의 손해 배상을 요구하고 있지만 지금까지는 아무런 소득이 없다.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