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독일개관 유학마당 독어마당 벼룩시장 생활문답 동포마당
HOME
새글종합
새아리
커뮤니티
자유투고
비어가든
먹거리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유머세일
문학칼럼
동포마당
갤러리

연재칼럼
기부경매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유럽연합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기초회화
독어용례
동사용례
단어장
독어얘기

[독일개관]
독일에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이곳에 실어 주시기 바랍니다. 이 게시판은 독일관련 데이타베이스를 구축하기 위한 곳입니다. 그러니 1회용도의 글(구인,문답 등)은 정보의 가치가 없으므로 이곳에 올리시면 안됩니다.
Home  > 독일개관
[통일]

통일 직후 동독대학 철학교수 전면 해고 조치

글쓴이 : 시습  (217.♡.112.115) 날짜 : 2002-03-14 (목) 17:29 조회 : 4420
◆ 통일 직후 동독대학 철학교수 전면 해고 조치

통일 후 동독대학의 학과 과정에 대한 '평가(Evaluierung)' 과정에서 동독대학 철학과는 일괄적으로 '폐쇄(Abwicklung)'되었다. 서독의 철학자들과 행정 당국은 동독의 철학이 "서구적 의미의 철학이 아니라 독재에 복무하는 정치 교육에 다름 아니었다"면서 이 폐쇄 조치를 정당화했다. 그 후 일부 철학교수들이 복직되는 개별적 사례가 있었으나 전체적으로 동독의 철학교수들은 '불명예 퇴진'의 치욕을 아직까지 감내하고 있으며, 서구적 기준에 입각한 동독 철학에 대한 일방적 단죄  아닌 '전체적 재평가와 내재적 비판' 작업은 아직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서독 철학자들은 동독 철학 중에서 논리학, 과학철학 및 철학사전을 비롯한 철학사적 작업 등을 제외하고는 국제적으로 인정될 수 있는 업적이 거의 전무하다고 말한다. 이는 폴란드 등의 철학에 대해 그 업적을 비교적 인정하고 있는 서구 철학계의 입장과는 구별되는 것이다. 또한 당시 철학과의 폐쇄는 동독지역 모든 주정부와 대학들이 자체적으로 희망한 일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이를 비판하는 사람들은 철학에 대한 평가가 철학자들이 아니라 행정당국에 의해 일방적으로 이루어져서는 안된다면서, 다른 패러다임을 가진 사회의 철학에 대해 전면적인 거부는 '절대 정신의 구현자'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반론을 제기한다. 또 이들은 동독 철학자 중에서 동독 내부에서만이 아니라 국제적으로 인정되고 있던 높은 수준의 학자들이 많았다고 반박한다. 이들의 시각에서 당시 동독 철학계가 서독 철학자들에 의해 일방적으로 '접수'된 것이다.

물론 동독 철학자 중에서 체제에 전적으로 복무해온 어용 학자들도 많았을 것이다. 그러나 마르크스-레닌주의를 비롯한 동독의 철학이 독일 철학에 있어 전혀 낯선 이물질이었다고 볼 수는 없다. 이는 헤겔로부터 시작해 최근의 프랑크푸르트 학파까지 독일 철학의 곳곳에 맥을 대고 있는 한 철학 사조이다. 이제 독일에서 동독의 철학에 대한 학적 토론이 보다 활성화되기를 바라며, 그 과정은 통일 후 한반도에서 벌어질 것이 틀림 없는 사상 논쟁에도 참고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 시습(sisp@berlin1004.de) ◀


☞특수문자
hi

 종합 정치제도 경제 언론 
 의료 환경 여성 복지 과학
 인물 풍속 맥주 축구 역사
 통일 나찌 철학 종교 영화
 음악 미술 문화예술
Home  > 독일개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게시물이 없습니다.
약관 | 운영진 | 책임한계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비번분실한경우 | 입금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