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61명
[독일개관]독일에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이곳에 실어 주시기 바랍니다. 이 게시판은 독일관련 데이타베이스를 구축하기 위한 곳입니다. 그러니 1회용도의 글(구인,질문 등)은 정보의 가치가 없으므로 이곳에 올리시면 안됩니다.

[언론] 세월호 이후 - 한국인은 지도층을 더 이상 믿지 않는다   




 

한국인은 지도층을 더 이상 믿지 않는다
- Badische Zeitung이 4월 9일자로 보도한 세월호 2주기 한국 민심 


 

 

한국인은 지도층을 더 이상 믿지 않는다 
Die Menschen vertrauen den Eliten nicht mehr


2년 전 대한민국은 304명의 사상자와 함께 배가 침몰하는 참사를 체험했다 – 그 이후 엘리트 층에 수많은 한국인들의 믿음은 파괴되었다.
Vor zwei Jahren erlebte Südkorea mit einem Schiffsuntergang mit 304 Toten eine Katastrophe – seither ist das Vertrauen vieler Menschen in die Eliten zerstört.

게재: 바디쉐 짜이퉁 Badische Zeitung, 프라이부르크 Freiburg, 2016년 4월 9일 (토)

기자: 펠릭스 릴 Felix Lill
원기사: http://www.badische-zeitung.de/ausland-1/die-menschen-vertrauen-den-eliten-nicht-mehr--120567102.html

 

2MB 전 대통령 흉상과 함께 풍자가 김어준. 사진: 펠릭스 릴

Satiriker Kim Ou-joon mit der Büste von Ex-Präsident Lee Myung-bak Foto: Felix Lill 

 

이근희 씨는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이렇게 더 오래 계속되어야 한다면, 나는 또한 망한다“라고 짧은 머리의 여인은 떨리는 목소리로 말한다. 모든 투쟁 끝에 그녀의 능력이 점점 없어진다. 먼저 고혈압이 왔고 이제 당뇨병이 그녀를 괴롭히고 있으며, 몇주전부터  이근희 씨는 병원에 입원 중이다. 그의 팔은 링거 주사와 연결되어 있고 흰 환자복을 입은 채, 그녀는 이미 다시 눈물을 흘린다. “내 딸내미는 가장 친한 내 친구였다. 그런데 오늘 나는 ´딸이 죽었다´는 사실만 알고 있다. 하지만, 나는 그녀를 아직도 여전히 보지 못했다“.
Lee Geun-hee kann nicht mehr warten. "Wenn das noch lange so weitergeht", sagt die kurzhaarige Frau mit zittriger Stimme, "geh’ ich auch noch vor die Hunde." Nach all dem Kämpfen verlassen sie allmählich die Kräfte. Zuerst kam Bluthochdruck, jetzt plagt sie Diabetes, seit Wochen liegt Lee Geun-hee in der Klinik. Ihr Arm ist mit dem Tropf verbunden, gehüllt in ein weißes Patientenkleid, kommen ihr schon wieder die Tränen. "Meine Tochter war meine beste Freundin. Und heute weiß ich nur, dass sie tot ist. Aber gesehen hab’ ich sie noch immer nicht."

 

친딸이 죽었음을 아는 일은 충분히 끔찍하다. 게다가 그의 사랑하는 딸 ´조은하´는 단지 16살이었을 때 죽었다. 모든 다른 학교 친구들처럼 그녀는 수학여행에서 더 이상 되돌아오지 않았다. 조은하는 오늘날까지도 시신을 찾지 못한 9명에 속한다. 그리고 한국적 신앙에 따르면 ‚죽은 자가 장례 되고 난 뒤에서야 평안을 누릴 수 있다’고 믿기 때문에, 어머니인 이근희 씨는 세상에서 지옥을 체험하고 있다.  “세월호는 여전히 바닷속에 있다.  조은하는 십중팔구는 아직 선실에 있다.“ 딸이 학교 다녔던 고향 안산시 병원 침상 위에다 은하의 사진을 걸었다. 딸의 소녀와 같은 얼굴은 엄마 핸드폰의 배경 사진으로도 보인다. 그리고 이근희 씨가 정부나 세상과 말할 때면 늘, 그는 단지 “조은하의 엄마“로 등장한다. 결국 원래 이 참사의 희생자인 딸아이의 문제이다.
Die eigene Tochter tot zu wissen ist schlimm genug, zumal ihre geliebte Cho Eun-ha nur 16 Jahre alt wurde. Wie all die anderen Schulkameraden, die von ihrer Klassenreise nicht mehr heimkehrten. Cho Eun-ha gehört zu neun Opfern, deren Körper bis heute nicht gefunden wurde. Und weil ein Verstorbener nach koreanischem Glauben erst dann Frieden finden kann, wenn er bestattet wurde, erlebt die Mutter Lee Geun-hee die Hölle auf Erden. "Das Schiff ist ja immer noch unter Wasser. Cho Eun-ha ist wahrscheinlich noch in einer Kabine." Auf dem Betttisch im Krankenhaus ihres Heimatortes Ansan, wo die Tochter zur Schule ging, thront ein Bild von Cho-eunha. Deren mädchenhaftes Gesicht strahlt auch als Hintergrund auf dem Handy der Mutter. Und wann immer Lee Geun-hee mit der Regierung oder der Öffentlichkeit spricht, tritt sie nur als "Cho-Eun-has Mutter" auf. Schließlich gehe es um sie, das eigentliche Opfer dieser Sache.


대한민국 국가적 재난이 시작되고 난 뒤 2년이 흘렀다. 사건의 전말은 빠르게 해명되었다: 2014년 4월 16일 아침에 여객선 '세월호'는 서울 남쪽 지역에 위치한  휴가 섬인 제주로 가는 길이었고, 목적지 조금 전에 침몰했다. 304명이 사망했고, 사망자들중에 가난한 서울 위성도시인 안산시 학생들이 다수였다. 그런데, 선박사고가 '일반적인' 비극이었다면, 한국사람들에게 이 사고는 깊은 슬픔 가운데 남았을 것이다. 하지만, 이내 분노, 불신과 두려움이 사건에 끼어들었다. 그리고 이런 감정들이 '세월호' 사건에서 오늘까지 들끓고 있다.
Zwei Jahre sind vergangen, seit diese nationale Katastrophe Südkoreas begann. Der Vordergrund ist schnell erklärt: Am Morgen des 16. April 2014 war das Passagierschiff Sewol auf dem Weg von Seoul zur südlich gelegenen Urlaubsinsel Jeju, es sank kurz vor dem Ziel. 304 Menschen starben, darunter vor allem Schüler aus dem armen Seouler Vorort Ansan. Doch wäre die Havarie eine "normale" Tragödie, wäre es für die Koreaner bei tiefer Trauer geblieben. Bald aber mischten sich Zorn, Misstrauen und Angst in die Angelegenheit. Und diese Gefühle kochen im Fall Sewol bis heute hoch.


한국 지도층에 있는 수많은 사람들의 믿음을 아주 깊게 흔들었던 사건이라, 독재 시대의 옛 상황들이 다시 시작된 것처럼 보였다. 희생자 가족들을 지지하는 사람들도 있다. 세월호 참사 1주년이 되는 날, 이들 중에 수천 명이 정부의  늦장 규명 작업에 맞서 시위했었을 때, 경찰은 물대포를 쏘았다. 이들 맞은 편에는 단식 투쟁하는 희생자 부모들을 괴롭히는 자들이 서 있거나 이들을 사회에 탐욕스러운 선동자로 묘사했다. 이전, 즉 1987년부터 한국의 민주화 전에, 군부 독재와 맞섰거나 지지했던 것과 비슷하다.
Es ist ein Fall, der den Glauben vieler Koreaner in die Eliten des Landes so tief erschüttert hat, dass die alten Lager aus Zeiten der Diktatur wieder aufzubrechen scheinen. Es gibt die Menschen, die zu den Opferfamilien halten. Am ersten Jahrestag vor einem Jahr protestierten Zehntausende von ihnen gegen die langsame Aufarbeitung durch die Regierung, ließen sich von der Polizei mit Wasserkanonen beschießen. Ihnen gegenüber stehen diejenigen, die hungerstreikende Eltern auf der Straße schikanieren, oder sie in der Öffentlichkeit als gierige Unruhestifter darstellen. Ähnlich wie man früher, vor Südkoreas Demokratisierung ab 1987, das Militärregime entweder bekämpfte oder es unterstützte.


이근희 씨는 오래전에 이렇게 생각하는 일을 금기시했었다. 하지만, 그 사이에 그는 더이상 달리할 수 없다: "나는 정치가 반드시 국민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자 함을 믿지 않는다." 어머니로서 이것을 말하고, 그가 마치 금지된 어떤 것을 내뱉은 것처럼 보인다. "나는 도구들이 독재 시절인 나의 청소년 시절보다 오늘 더 났다고 믿고 싶다. 하지만, 나는 왜 아직도 여전히 내 딸의 시신을 찾을 수 없나? 그 일이 이렇게 어려울 수는  결코 없다!“
Lee Geun-hee hat sich lange verboten, so zu denken. Mittlerweile könne sie aber nicht mehr anders: "Ich glaube nicht, dass die Politik unbedingt das Beste für ihre Bürger will." Als die Mutter das sagt, sieht sie so aus, als hätte sie etwas Verbotenes ausgesprochen. "Ich will glauben, dass die Dinge heute besser sind als in meiner Jugend zu Zeiten der Diktatur. Aber warum habe ich den Körper meiner Tochter dann immer noch nicht? So schwer kann das doch nicht sein!"


수많은 곳에서 이런 의문이 왜 미결인 채로 남아있을까? 예를 들어, 왜 구조가 너무  늦어 476명 승객 대부분이 사망했을까?! 4월 16일 높은 파도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침몰 전에 배가 왜 급속하게 항로를 변경했을까?! 왜 배는 너무 많은 짐을 실어서 뒤집혔을까?! 승무원들이 배를 떠나는 중에도, 왜 승객들에게 "배에 가만있으라“고 지시했을까? 왜 침몰 전, 몇 분내 상이한 항로 레이드 녹음이 서로 일치하지 않을까?! 그리고, 아직 배가 침몰한 후 2년이 지난 뒤에도, 왜 이런 의문들을 제시해야만 할까?!
Warum, diese Frage bleibt an vielen Stellen offen. Warum zum Beispiel lief die Rettung so langsam, dass die meisten der 476 Passagiere starben? Warum machte das Schiff kurz vorm Untergang scharfe Manöver, obwohl es am 16. April 2014 keinen hohen Wellengang gab? Warum war das Schiff so stark überladen, dass es umkippen konnte? Warum wurden die Passagiere angewiesen, auf dem Schiff zu bleiben, während die Crew von Bord ging? Wieso stimmen verschiedene Radaraufnahmen der Route in den Minuten vor dem Untergang nicht überein? Und: Warum müssen diese Fragen noch zwei Jahre nach dem Untergang gestellt werden?


이 질문 모든 것에 답이 있다, 물론 매번 다르다. 질문하는 사람에 따라, 모든 것이 마치 불행처럼 보이게 하거나  아주 미친 시나리오 작가가 닿을 수 없을 것 같은 어떤 음모와 같은 이론을 얻게 된다.
Auf jede dieser Fragen gibt es Antworten, allerdings jedes Mal verschiedene. Je nach dem, wen man fragt, erhält man eine Theorie, die entweder alles wie ein Unglück aussehen lässt, oder wie eine Verschwörung, auf die der wildeste Drehbuchautor nicht kommen würde.


"한국은 분단된 나라다" 2년전부터 이 말을 자주 듣고 읽게 된다. 예외적으로 63년 동안 남과 북으로 갈라진 "오랜 분단"을 의미하지 않는다.
"Korea ist geteilt", das hört und liest man seit zwei Jahren häufig. Ausnahmsweise ist nicht die 63 Jahre alte Teilung in Nord und Süd gemeint.


군사 독재에서 진보적 민주주의 체제로 한국이 바뀐 뒤 30년도 되지 않아, 어떻게 이렇게 불신이 생겨날 수 있을까? 수도 서울의 중심가, 이근희 씨의 병상 침대에서 북쪽으로 지하철로 30분 떨어진 곳에서, 김어준 씨는 이 질문을 매일 던진다. 김어준 씨는 한국에서 잘 알려진 기자이고  정치풍자가이자, 동시에 평가가 분분한 기자들 중에 하나이다. 햇살 좋은 오후 시간에 그는 스튜디오 문에다 이명박 흉상을 눈에 띄게 부착해 둔 스튜디오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서 있다. "나의 가장 좋은 짝꿍, 좋은 이 씨“라고 긴 머리에다 긴 수염을 가진 땅딸막한 사내가 농담하고  음탕하게 웃는다.

Wie konnte so ein Misstrauen entstehen, keine 30 Jahre nach Südkoreas Transformation von einer Militärdiktatur in eine liberale Demokratie? Eineinhalb Zugstunden nördlich von Lee Geun-hees Krankenbett, im Zentrum der Hauptstadt Seoul, stellt Kim Ou-joon diese Frage jeden Tag. Kim ist einer der bekanntesten Journalisten und Politsatiriker seines Landes, zugleich einer der umstrittensten. An einem sonnigen Nachmittag steht er mit Zigarette vor seinem Aufnahmestudio, an dessen Eingangstür prangt eine Büste von Lee Myung-bak. "Mein bester Kumpel, der gute Lee!", scherzt der bullige Typ mit langem Haar und Bart und lacht dreckig.


약 50좌석으로 온종일 카페 겸, 서점 겸으로 기능을 하는 스튜디오인, 오로지 김어준의 생활터전만이  과거의 한국 정치 발전에 대해 어느 정도 말해 준다. 2008년 2MB가 대통령이 되었을 때, 그는 자유 언론을 제한하고 북한과 화친정책을 끝냈다. 전임 대통령들의 진보적 경향은 끝났다. 김어준은 오로지 2MB 대통령의 정치만을 핵심으로 다뤘던 티브이방송을 창설했다. 김씨는 이 때문에 여러 번 고소당했고, 그 자신이 단언했던 것처럼 한번도 재판에서 지지 않았다. 요즘 김씨는 "파파이스" 방송을 하고 있다. 이번 방송은 2MB의 정책을 계속 이어가는 현 대통령이자 독재자의 딸 박근혜에 전념하고 있다. 또한 방송 "파파이스"는 늘 거듭해 '세월호' 사건을 다루고 있다. 그는 조사탐사를 위해 기금을 모았으며, "나는 진실된 보도를 보장한다"고 중심매체들의 심장에 칼을 꽂을 것을 약속한다.

Allein die Existenz von Kim Ou-joons Studio, das mit seinen rund 50 Sitzplätzen tagsüber als eine Mischung aus Café und Bücherei fungiert, erzählt etwas über Südkoreas politische Entwicklung der vergangenen Jahre. Als Lee Myung-bak im Jahr 2008 Präsident wurde, beschnitt er die freie Presse und beendete eine Annäherungspolitik gegenüber Nordkorea. Der liberale Trend seiner Vorgänger war beendet. Kim Ou-joon rief daraufhin eine Fernsehsendung ins Leben, die ausschließlich die Politik des Präsidenten aufs Korn nahm. Mehrmals wurde Kim dafür verklagt, verloren hat er keinen Prozess, wie er beteuert. Heute unterhält Kim die Sendung "Papa Is", diesmal ist sie der aktuellen Präsidentin und Diktatorentochter Park Geun-hye gewidmet, die den Kurs von Lee weiterführt. Zudem geht es in "Papa Is" immer wieder um den Fall Sewol. Er hat Geld gesammelt für eine Investigativrecherche. "Ich versichere ehrliche Berichterstattung", versprach er – ein Stich ins Herz der Mainstreammedien.


세월호 참사에 대한 김어준 씨 해명의 출발점들은 실제로 선사나 정부의 해명과는 구별된다. 김씨는 자신의 노트북을 열자 해양경찰과 세월호 레이드 데이터처럼, 해도 위에다  군의 레이드 데이터가 기입되어 있었다. 이 자료는 침몰 전에 세월호의 마지막 수백 미터 항로를 보여주고 있다.
Kims Erklärungsansätze für die Sewol-Havarie unterscheiden sich tatsächlich von denen des Schiffsbetreibers oder der Regierung. Kim klappt seinen Laptop auf, auf einer Seekarte sind die Radardaten des Militärs eingezeichnet sowie die der Küstenwache und jene der Sewol. Sie zeigen die letzten paar hundert Meter der Sewol vor ihrem Untergang.


"원래 모든 세 가지 자료가 동일한 항로를 가리켜야만 한다"라고 김씨는 중얼거린다. "하지만 이 자료는 그렇지 않다. 침몰 직전에 전혀 지그재그로 항해하지 않았던 것처럼, 세월호 데이터 자체가 항로를 그렇게 보이고 있다. 군 자료는 강한 기울음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항로가 약 800미터나 서로 어긋난다. "800미터라는 차이는 측정 오류로는 너무나 크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세월호 데이터가 조작되었을 수 있다"고 김어준은 말한다. "배가 섬에서 멀리 떨어져 침몰하면, 배는 사고 뒤에 먼저 눈에 띈다." 위험한 도박, 하지만  군 데이터가 정확하다는 추정 근거를 주고 있다.
"Eigentlich sollten alle drei Quellen eine identische Route zeigen", murmelt Kim. "Tun sie aber nicht. Die Daten der Sewol selbst lassen die Schiffsroute so aussehen, als hätte es vor dem Untergang kaum Zickzackmanöver gegeben. Die des Militärs dokumentieren starkes Ausschlagen." Zudem weichen die Routen um rund 800 Meter voneinander ab. Ein 800-Meter-Unterschied ist für einen Messfehler zu groß, sagen Experten. "Die Daten der Sewol dürften gefälscht worden sein", sagt Kim Ou-joon. "Wenn das Schiff weit von einer Insel entfernt sinkt, sieht es eher nach einem Unfall aus." Starker Tobak, aber es gibt Anhaltspunkte dafür, dass die Militärdaten stimmen.


세월호 침몰 뒤 바로 근처를 항해했던 다른 배의 선장은 자기 자신의 레이다 데이터를 근거로 정부와 선사가 주장하는 것과는 달리, 세월호가 실제로 섬 가까이에 침몰했음을 보여준다. 그러면, 사고는 적어도 처음부터 원했던 것인가?
Der Kapitän eines anderen Schiffs, das kurz nach dem Untergang die Gegend durchfuhr, zeigte etwa anhand eigener Radardaten, dass die Sewol wesentlich näher an der Insel sank, als Regierung und Betreiberfirma behaupten. War der Unfall also zumindest im Ansatz gewollt?


김어준와 그의 팀은 '심지어 아무도 사람들 생명을 위험에 빠뜨리는 것을 계획하지 않았다. 하지만, 배의 침몰은 어찌했건 의도적으로 일어났다'고 추측한다. "보험사기는 선박 회사들 간에 알려진 비밀이다. 선주인 청해진과 소유주는 또한 이미 이 사건 전에도 불법적인 행동으로 관심을 끌었다".
Kim Ou-joon und sein Team vermuten, dass zwar niemand plante, Menschenleben aufs Spiel zu setzen, der Untergang des Schiffs aber dennoch mit Absicht passierte. "Versicherungsbetrug ist in der Schiffsbranche ein offenes Geheimnis. Die Betreiberfirma Chonghaejin und ihre Besitzer waren auch schon vor diesem Fall durch illegale Aktivitäten aufgefallen."



세월호 침몰에서 304명이 목숨을 잃었다. – 서울에 있는 이 추모 벽은 희생자들을 기억한다. 사진: 독일 기자 / 펠릭스 릴

304 Menschen verloren beim Untergang der Sewol ihr Leben – diese Gedenktafel in Seoul erinnert an sie. Foto: DPA/FELIX LILL


3월 말, 국회 조사위원회는 사건을 더 이상하게 보이도록 할 증거들을 제시했다. 청해진과 국정원 사이에 연관 사실들이 기록되었다. 국정원이 비밀 업무를 위해 수입원으로서 세월호를 사용했다는 의혹이 드러났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왜 사건의 진실규명이 전혀 진척되지 않는지' 납득할 수 있게 된다. 한겨레 신문은 "이제까지 각종 조사와 재판들이 이미 제기된 각종 의문들에 전혀 답을 제시하지 않는다. 실제로 우리는 '도대체 정확하게 조사되었는지’를 자문해 보아야만 한다“고 해설했다".
Ende März lud eine parlamentarische Untersuchungskommission Zeugen vor, die den Fall noch merkwürdiger erscheinen lassen. Verbindungen zwischen der Schiffsbetreiberfirma Chonghaejin und dem koreanischen Geheimdienst wurden dokumentiert. Der Verdacht kam auf, der Geheimdienst habe das Schiff als Geldquelle für verdeckte Aktivitäten genutzt. Sollte dies zutreffen wäre verständlich, warum die Aufklärung des Falls kaum vorangeht. Die Zeitung Hankyoreh kommentierte: "Die Untersuchungen und Prozesse bisher liefern keine Antworten auf die entstandenen Fragen. Tatsächlich müssen wir uns fragen, ob überhaupt richtig untersucht wurde."


공식 계층에서 김어준과 같은 사람들은 '음모론자'로 취급된다. 예를 들면, 장기욱 과장은 김씨의 탐사를 논평하는 것을 거부한다. 그는 세월호 인양 업무를 맡은 해양수산부 선체인양추진단 과장이다. "이 일에 우리는 아주 힘겹게 일하고 있다"고 장 과장은 말한다. 하지만, 진행은 간단하지 않을 것이다. "파도가 아주 강해 우리는 가능한 한 중요한 부분을 파손하지 않고 배를 간단히 들어올릴 수 없다. 잠수부들은 그 때문에 매일 잠수한다. 우리는 비디오 분석을 통해, 세월호를 7월에 인양할 수 있을 것이다".
In offiziellen Kreisen werden Leute wie Kim Ou-joon als Verschwörungstheoretiker gehandelt. Jang Gi-wook zum Beispiel weigert sich, dessen Recherchen zu kommentieren. Jang ist Verantwortlicher der Regierungsstelle, die mit der Hebung des Sewol beauftragt ist. "Daran arbeiten wir sehr hart", sagt Jang. Aber der Vorgang sei nicht einfach. "Die Strömung ist so stark, dass wir das Schiff nicht einfach heben können, ohne womöglich wichtige Teile zu beschädigen. Unsere Taucher gehen deshalb täglich runter, wir machen Videoanalysen, damit wir die Sewol im Juli aus dem Wasser können."


7월에 기한을 정한 것은 뜻밖의 일이다. 마침내, 세월호 진상조사위원회는 사고 진상에 대한 최종보고를 7월에 내놓기로 계획하고 있다. 즉 선체를 근본적으로 조사하지도 않고 결과들이 제시되게 된다. "우리는 단지 인양에만 책임이 있다"고 장기석 과장은 말한다. 그는 "비디오 자료를 제공할 수 없다"고 말한다. "자료 량이 너무나 방대하다". 정확하게 얼마나 방대한지 그는 알지 못한다. 하지만 아주 방대하다. 희생자 가족들은 이런 만남들에 대해 자주 알린다.
Die Datierung auf Juli ist überraschend. Schließlich plant eine Untersuchungskommission, ihren Abschlussbericht über den Unfallhergang im Juni vorzulegen. Die Ergebnisse würden also präsentiert, ohne das Schiff gründlich untersucht zu haben. "Wir sind nur für die Hebung zuständig", kommentiert Jang Gi-wook. Das Videomaterial könne er nicht zur Verfügung stellen, sagt er. "Die Datenmenge ist einfach zu groß." Wie groß genau, das wisse er nicht. Zu groß aber. Die Familien der Opfer berichten häufig von solchen Begegnungen.


 


 딸 사진을 손에 든 이재상 씨. 촬영: 페릭스 릴
Lee Jae-sang mit dem Bild ihrer Tochter Foto: Felix Lill


희생자 대부분의 거주지인 안산시로 되돌아가면, 오늘 18세가 되는 도은 양의 어머니 이재상 씨는 조용한 걸음걸이로 딸 아이 학교로 간다. 날씬하고 긴 머리의 여인은 이전에 도은 양이 했던 것처럼 매일 학교에 간다. 10개 교실은 추모장소가 되었고, 3층 교실 전체는 2년 전부터 수업이 없다. 좌석 배열은 그대로 유지되고 의자와 책상에는 학생들이 앉아있는 것이 아니라, 꽃다발, 사진과 과자들로 첩첩이 쌓여있다.
Zurück in Ansan, dem Herkunftsort der meisten Verstorbenen. Lee Jae-sang, Mutter von Do-eun, die heute 18 Jahre alt wäre, geht mit leisen Schritten in die Schule ihrer Tochter. Die schlanke, langhaarige Dame kommt täglich, so wie es früher Do-eun tat. Zehn Klassenräume sind zu Gedenkstätten geworden, im gesamten dritten Stock findet seit zwei Jahren kein Unterricht statt. Die Sitzordnung ist eingehalten, nur sind die Stühle und Tische nicht mit Jugendlichen besetzt, sondern von Blumensträußen, Fotos und Süßigkeiten überhäuft.


"학교는 우리에게 교실을 내놓으라고 강요한다"고 유품을 관리하고 보호하는 이재상 씨는 속삭인다. "하지만 나라는 이 난처한 일을 기억할 어떤 것이 필요하다." 세월호 참사는 사고 이상의 그 무엇이다. "정부가 우리에게 '어떻게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었는지' 말하기 싫다면, 우리는 '정부가 스스로 공범이다'는 사실을 차분하게 받아들여야만 한다". 또한 각종 악한 추측과 증거들이 음모이론들 이외에 아무 것이 아니라 할지라도, 조사결과로서 충분히 슬픈 일이다.
"Die Schule setzt uns unter Druck, dass wir die Klassenräume hergeben", flüstert Lee Jae-sang, die das Denkmal pflegt und schützt. "Aber das Land braucht etwas, das an diese Affäre erinnert." Das Sewol-Unglück sei mehr als ein Unfall. "Wenn uns die Regierung nicht sagen will, wie das alles passieren konnte, müssen wir langsam annehmen, dass sie selber Mitschuld trägt." Auch wenn die bösen Vermutungen und Hinweise nichts als Verschwörungstheorien sind: Dass Millionen Koreaner nicht mehr an die Aufrichtigkeit ihrer Eliten glauben, ist als Befund traurig genug.


(외신치고는 아주 상세하고 긴 기사이자 스위스 바젤과 마주한 독일 바덴주 한 작은 대학 도시인 프라이부르크 Freiburg에서 발간되는 신문이지만, 이곳에서 독일인들조차도 "세월호 유가족의 슬픔을 잊지 않고 기억하고 있음"을 알리기 위해 특별히 번역함, 2016년 4월 23일, 검은 숲 언저리에서)


왜 한국이 분단되었을까??
Erklär's mir: Warum ist Korea geteilt?


한국은 한반도의 이름이다. 한국은 독일에서 보면 아주 먼 동쪽에 위치하고 러시아와 중국을 국경으로 하고 있다.  이곳의 사람들은 오래전부터 다른 민족들로부터 늘 지배를 받았는데, 맨 마지막으로 일본인들의 지배를 받았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독일에서와같이 비슷하게 미국과 소련이 이 나라 장래를 두고 다퉜다. 이 다툼은 한국에서 너무나 거칠어서 전쟁이 일어났었다.  3년 뒤 아주 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한반도는 남과 북으로  분단되었다. 북쪽은 소련과, 남쪽은 미국과 연합했다. 이 분단은 60여년이 지난 지금도 유지되고 있다. 북한은 아주 가난하며, 남한은 잘 발전된 기술과 더불어 부유한 산업국가이다. 그 때문에, 이 나라에서 배가 침몰했고 오늘까지도 원인을 알지 못한다는 사실은 아주 불가사의한 일이다.
Korea ist der Name einer Halbinsel. Sie liegt von Deutschland aus gesehen ganz weit im Osten, sie grenzt an Russland und China. Die Menschen dort wurden lange Zeit von immer anderen Völkern beherrscht, zuletzt von den Japanern. Nach dem Ende des Zweiten Weltkrieges stritten sich ähnlich wie in Deutschland Russland und die USA darum, wie es mit dem Land weitergehen soll. Dieser Streit wurde in Korea so heftig, dass es zum Krieg kam. Nach drei Jahren, in denen sehr viele Menschen starben, wurde die Halbinsel geteilt in einen Nord- und einen Südteil. Der Norden blieb mit Russland verbündet, der Süden mit den USA. Diese Teilung besteht nun seit mehr als 60 Jahren. Der Norden ist sehr arm, der Süden ein reiches Industrieland mit einer gut entwickelten Technik. Deshalb ist es sehr rätselhaft, dass dort ein Schiff untergegangen ist und man bis heute den Grund nicht kennt. 

  

 

              
배경음악은 "성악딘 147명이 합창" 한 "내영혼 바람되어"입니다.



 


해석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6-07-23 (토) 18:57 2년전
ㅜㅜ 슬픈 현실입니다. 천민자본주의의 결말이지요.
주소 추천 0
miranda1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5-29 (수) 17:37 1개월전
기자님, 기사에서 가장 중요한 언제?(세월호 사건) 싯점이 틀립니다. Vor zwei Jahren 가 아니라 vor fuenf Jahren입니다.
참고 하세요.
주소 추천 0
Home  > 독일개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83 인물 독일탄뎀 함부르크에서 포구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2 145
언론 세월호 이후 - 한국인은 지도층을 더 이상 … 2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4-29 1832
1281 문화예술 브레히트 학회에서 펴낸 "브레히트 시선집"의 …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2-25 3019
1280 인물 브레히트 일화 - 공동묘지 클럽으로 초대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1-16 2434
1279 문화예술 2브레히트 시 - 예수와 대화하는 히틀러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2-29 3514
1278 철학 한국에서의 동성애 논의. 바람소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6-18 6060
1277 철학 레프 브론슈타인(레오 트로츠키) 바람소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6-13 3499
1276 철학 2나치주의자 하이데거 바람소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5-25 4976
1275 철학 1Nihilismus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2-20 6032
1274 철학 쉴러-아름다움(III)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2-18 6097
1273 문화예술 Vermeer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23 6355
1272 철학 쉴러 - 아름다움(II)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06 6288
1271 철학 쉴러 - 아름다움(I) 1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05 6258
1270 철학 철학자 휄덜린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07 6154
1269 답변글한국 언론자유의 역사 6 lichtwerk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14 5820
1268 문화예술 베케트 연구(2) 2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4-03 4476
1267 문화예술 베케트 연구(1)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4-01 4388
1266 문화예술 Willi Baumeister(II)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2-23 4098
1265 문화예술 Sean Penn 5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2-23 3671
1264 철학 헤라클리트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2-06 5272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