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68명
[독일개관]독일에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이곳에 실어 주시기 바랍니다. 이 게시판은 독일관련 데이타베이스를 구축하기 위한 곳입니다. 그러니 1회용도의 글(구인,질문 등)은 정보의 가치가 없으므로 이곳에 올리시면 안됩니다.

문화예술 베에토벤의 마지막 현악4중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조회 3,458회 작성일 08-01-08 12:46

본문

작품 번호 135, F 장조에 4악장으로 구성된 현악4중주는 베에토벤의 마지막 작품으로 기록되고 있다. 1826년에 세상에 내놓았으니 한님께 돌아가기  햇수로 1년 전의 일이다.

그런데 그는 이 작품 4악장에 알쏭달쏭한 말을 덧붙여 세인의 흥미를 한껏 돋군다. “어렵게 내린 결정”이라며 “꼭 그래야 돼?”라 묻고 이어 “꼭 그래야 돼!”하며 자문자답(?)한다. 이러한 알쏭달쏭한 말이 그 작품의 음악적 내용과 어떠한 상관관계를 맺는가는 일단 차치하고, 오늘은 이 말에 준한 음악 외적 야사를 하나 소개한다. 그 출처를 밝히는 귀중한 이야기다:

베에토벤 또한 우리네 마냥 살았으니 살림살이를 해야 했다. 허나 일하느라 모든 걸 혼자 챙길 수 없어 이에 도움이 필요했는데, ‘Schnaps’라 불렸던 늙은 여자가 집안 청소등을 도맡아 했다. 물론 공짜가 아니었다. 통상 일주일 몫을 주말에 받곤 했는데, 이게 또 생각마냥 간단치 않았던 게, 이 대가가 한번 일하기 시작했다 하면 집중을 해야 하니 옆에서 딴소리 걸기가 여의치 않았던 게다. 하물며 돈 달라는 얘기를 꺼낼 엄두를 좀처럼 낼 수 없었다.
그래도 그 여자는 마땅히 돈을 받아야 했다. 삼척동자도 이해할 당연한 권리요 베에토벤에겐 물론 돈을 줄 의무가 있었다. ‘Schnaps’는 그래 일을 끝낸 후 통상 장보러 가는 복장을 장바구니와 함께 거의 완벽히 갖춘 후 책상에서 마냥 일에 몰두하는 베에토벤 옆에 선 채 자신의 자그마한 존재를 대가에 드러 내기에 걸맞는 순간을 기다리곤 했다. 그러면 어느 순간인가 베에토벤은 그녀의 장바구니 속 깊숙히 그 특유의 깊숙히 뚫는 듯한 눈빛을 부라리며, 때론 노래를 부르듯, “꼭 그래야 돼?” 하며 입을 벌렸다. 이에 그 늙은 여자는 때론 고개를 아래 위로 끄덕이며, 때론 발을 동동 굴리며 “꼭 그래야 돼!”하며 답을 건넸다.

이러한 사뭇 웃음을 자아내는 모습이 거의 매 토요일마다 거듭 연출되었다 하는 이야기가 인구(人口)에 회자되고 있다. ‘Schnaps’는 허나 가끔씩 그에게 달력을 들이밀며 오늘 내 임금을 받는 날이오 하며 항의를 했다 하는데, 이에 베에토벤은 언제나 처럼 그 여자의 똑똑함과 믿음을 주는 모습에 기분이 삼삼해졌다는 이야기도 아울러 전해 내려오고 있다.
어쨌든 돈 주는 일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어렵게 내린 결정"에 속하는 짓이다.

이제 다시 그 악장을 듣는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독일개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8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61 12-23
97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53 04-03
96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23 04-01
95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89 02-23
94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3 02-23
93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44 10-28
92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69 07-08
91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42 06-25
90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5 05-16
89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85 04-15
88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33 04-08
87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8 02-24
86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5 02-14
85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5 01-20
84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55 01-18
열람중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59 01-08
82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6 12-22
81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47 11-26
80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8 11-19
79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67 10-23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