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120명
[독일개관]독일에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이곳에 실어 주시기 바랍니다. 이 게시판은 독일관련 데이타베이스를 구축하기 위한 곳입니다. 그러니 1회용도의 글(구인,질문 등)은 정보의 가치가 없으므로 이곳에 올리시면 안됩니다.

문화예술 Beckett - Film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조회 2,515회 작성일 07-04-25 11:35

본문

Evergreen Theater (USA) 1965년 작품을 봤다. 상영시간 대략 21분. 흑백 무성 영화다. 베케트가 남긴 유일한 극장 영화 작품이다.
감긴 눈이 서서히 뜨는 장면을 제일 앞에 내세우며 영화의 시작을 알린다. 한 사람이 높은 벽에 붙어 빠른 종종걸음으로 걷는다. 마치 장님이 그 벽을 자신의 인도자로 삼는 듯하다. 허나 장님은 아니다. 방해 물체가 앞에 놓여 있는 경우 그 물체를 제대로 위에서 밟고 지나가기 때문이다. 두 사람의 가는 길 앞에서 서 있으나 주인공은 아랑곳 없이 벽을 따라 계속 걷기를 주장한다. 두 사람은 관람객이 볼 수 없는 주인공의 얼굴을 대하고 놀란 눈빛을 감추지 않는다. 집에 돌아와 층계에서 만난 노파는 주인공의 얼굴을 본 후 기절하기까지 한다. 대체 어찌 생겼길래 그런가?

"esse est percipi", 에이레의 철학자 Berkeley의 유명한 문구다. 우리말로: 존재는 감지됨이다. 베케트가 자신의 작품 'Film'에서 바탕에 깔고 있는 생각이다. 주인공은 스스로의 존재를 부정하고자 타인으로부터 인지되지 않으려고 악을 쓴다. 그의 방에 돌아와서는 심지어 개와 고양이를 비롯 새, 나아가 거울, 형상, 그림 등등 자신을 인지하는 듯한 모든 것을 없애거나 덮어버린다. 결국엔 허나 이러한 부정의 발버둥질이 실패할 수 밖에 없음을 깨닫는다. 자기가 스스로를 인지함 만큼은 결코 부정이 될 수 없기 때문이다.

단지 이러한 엄연한 사실을 깨닫기까지 스스로의 노력이 선행되어야 함을 베케트는 말하고자 하는 듯하다. 자기인지라는 철학적으로도 예로부터 엄청 큰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인식 행동은 '직접적인 경로'를 거쳐 이루어지기 보다는 오히려 일종의 간접적인, 그러니까 베케트의 '필름'이 보여주듯 자기 나름대로의 온갖 (부정적) 노력을 쏟고 난 연후에야 얻을 수 있는 깨달음이라는 게 그가 전달하고자 하는 가르침이 아닐까?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독일개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51 문화예술 이윤택 이름으로 검색 5230 03-10
250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59 01-08
249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7 12-22
248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0 11-19
247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68 10-23
246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0 09-29
245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5 09-13
244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4 08-20
243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0 08-14
242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3 07-19
241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3 07-18
240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3 06-29
239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5 06-17
238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7 06-11
237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2 05-19
236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74 05-15
235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6 05-07
234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4 05-02
233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8 04-28
열람중 문화예술 서동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6 04-25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개인정보취급방침 | 등업방법 | 입금계좌및통보방법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