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Home > 갤러리 목록

토토와 범블비

페이지 정보

haki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0-08 05:40 조회2,212

본문

어제 오후 오랜만에 비가 그치고 해가 뜨기에 강생이들 따라 산보 다녀왔네요. :)
추천 0
베를린리포트
목록

댓글목록

Noelie님의 댓글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표정이 하나같이 가을 개처럼 진지합니다....
갑자기 나이를 몇 살 더 먹은 것처럼 보이기도 하는군요.
심지어 다른 개와 노는 모습도 이번엔 점잖아 보입니다.


Noelie님의 댓글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의 댓글

반갑습니다. Jivan님,
내일 눈이 올 거라는군요.

숲가까이 사시니 창밖에 낙엽과 내리는 눈을
거실에 앉아 바라보실 수 있겠어요!


Jivan님의 댓글

Jivan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의 댓글

Noelie님 사시는 곳에 올까, 여긴 절대 눈 안 옵니다 ~
아직은.  사실 벌써부터 보고싶진 않네요...

숲 가까이가 아니고 한 2,3 번 넘어지면 강물로 들어갑니다. :)
근데 길에 우람한 나무들이 많아서  낙엽이 무시무시해지려 합니다. ㅜㅜ

눈구경 하실 여유가 있는 내일이 되길 바랍니다 ~~


Noelie님의 댓글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의 댓글

Jivan 님
날씨는 겨울 다왔지만 눈구경은 못했답니다.

우리집은 한 번만 넘어지면 사슴나오는 숲입니다.
언제 한 번 서로 방문해서 창밖경치 확인하도록 합니다^^


Jivan님의 댓글

Jivan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의 댓글

뭐 들고 갈까요? :))
숲도, 사슴도 볼 수 있다는 게 확실해서 저는 좋은데, Noelie님이 제 창에서 강을
보실 수 있게 하려면 앞에 있는 건물을 허물어야 한답니다. ㅎㅎㅎ


Noelie님의 댓글

Noelie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의 댓글

앗, 건물을 허물어 버리는 건 좀 그렇고요.
제가 오는 날 몇 시간 만 옆으로 약간 밀어 달라고 하면 될 것 같습니다.

작년인가요?
취리히에서 전철공사 때문에 수 백년 된 성을 통채로 몇 백 미터 옆으로 옮긴 적이 있었지요?


Jivan님의 댓글

Jivan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의 댓글

취리히에서 그런 일이 있었군요!!

그렇다면 제가 한번 힘 좀 써 보겠습니다.
ㅠㅠ, 집앞에서 몇 번 넘어지는게 더 쉽겠네요. ㅜㅜ


haki님의 댓글

haki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의 댓글

나이들이 다섯살이 되서인지 노는 것도 예전 같지 않고 젊잖은 편이답니다.
말도 잘 듣는 편이고요.

단지 여자개 쫓아다니는 것과 올라타려는 것은 여전하고요.


Jivan님의 댓글

Jivan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토토의 저 심각한 표정, 그랬는데 심심하거나 피곤한 건가 보네요.
하품을 맛있게 하는 걸 보니 :))
늠름한 범블비의 모습, 마음 든든해집니다..
낯선 개는 허스키인가요? 혹은 알래스카 쪽 출신?  얼굴도 찍어주시지...
이렇게 보니 haki님 강아지들은 반쪽도 안 되네요 :)


haki님의 댓글

haki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의 댓글

산보를 한시간 반 정도 한 후에 잠시 쉬는 동안 찍은 사진이답니다.
알래스카 허스키 종이라고 하더군요.
집 주인 여행 중이면 이웃이 봐주며 산보를 한다며 개줄을 풀지를 못하더군요.

어제 사진 몇장 얼굴 담았는데 아직 인화를 안해 오늘 저녁에 한 번 올려보렵니다.
날씨가 해가 없어 차갑게 나왔더군요.


Home > 갤러리 목록

게시물 검색


약관 | 사용규칙 | 계좌
메뉴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