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리포트 홈으로 가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hak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185.163) 댓글 3건 조회 1,267회 작성일 13-09-08 21:15

본문

말도 개처럼 누워 딩굴며 놀더군요.
추천0

댓글목록

haki님의 댓글

hak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95.♡.159.106) 작성일

발을 오무리고 노는 것이 개하고 똑 같더군요.
가서 등 긁어주면 아마  '아이 시원해!' 할 것 같지요.

여름에는 더위때문인지 잘 안 놀더네, 이젠 제법 뛰고 놀더군요.

Total 48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베를린리포트 홈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