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01명
[자유투고] 자유게시판 - 타인에 대한 약간의 배려, 그것 말고는 붓 가는 대로 자유롭게 글을 쓰시면 됩니다. 어떤 글이든지, 잘났든 못났든 태어난 그대로 귀하지 않은 것이 없으니 열린 마음으로 함께 교감해 주시기 바랍니다. 질문이라도 1회용도의 글은 데이타베이스지향의 생활문답보다는 이곳 자유투고를 이용하셔도 좋습니다.

<제 개가 훈련사에게 맞아 죽었습니다>   

<제 개가 훈련사에게 맞아 죽었습니다>

국민청원 서명하기
▼▼▼▼▼▼▼▼▼▼▼▼▼▼▼▼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3707


.
위탁훈련 중이던 더치는 지난 10월 25일 밤, .
훈련사의 파이프 등 둔기를 사용한 무차별적인 폭행 이후 적절한 사후조치의 부재로 허망하게 목숨을 잃었습니다.
.
더치 안부를 묻는 카톡에 답이 없는 것이 뭔가 불안했고, 확인차 걸은 전화를 통해 아이의 죽음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
믿을 수 없는 마음으로 훈련소로 달려갔을 땐 더치는 이미 싸늘하게 굳은 채 누워있었습니다. ​.
몸만 컸지 애기 같았던 내 새끼가 각종 둔기로 구타당하며 얼마나 무서웠을지. 그리 맞고선 제 한 몸 누이면 딱 맞을 차가운 켄넬 안으로 비틀비틀 걸어 들어가 고통에 헐떡거리며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마지막 숨을 뱉을 때까지 얼마나 우리품에 엄마집에 오고 싶었을지. .
목이 메고 가슴이 미어졌지만 아이가 어떻게 갔는지는 직접 보아야 했기에 CCTV 영상을 요청했습니다.
.
* 발, 무릎 등으로 더치를 가격했고 심지어 파이프 같은 둔기를 사용했으며 패대기쳤다는 진술을 받았습니다.(처음에는 거짓 진술을 하다 경찰을 부른다고 하니 겁이 나 진술한 내용이며 녹음, 녹화 파일 있습니다)
.
훈련사는 “어제가 CCTV 포맷하는 날이어서 현재 데이터가 없다.”, “CCTV 암호를 모른다.” 등 납득이 가지 않는 얼버무림으로 증거를 감추려 들었고, 경찰의 도움으로 증거 압류 직전에서야 의도적으로 포맷된 CCTV에 대한 ‘제공 동의서’를 작성한 뒤 CCTV를 받아 이미 멀리 떠나 버린 우리 더치를 안고 나왔습니다.
.
더치가 떠난 후 저는 충격과 슬픔뿐 아니라 내 잘못된 선택으로 해당 훈련소에 보냈다는 죄책감에 신경안정제, 우울증 치료제와 위궤양 약을 복용하고 있고, 엄마는 아직도 일상생활이 안 될 정도로 힘들어 매일 편두통약을 복용하고 목에 통증을 느끼고 계십니다.
.
훈련사의 부모님은 ‘아들이 우울증이 심해 직접 사과를 할 수 없으니 배려해 달라’고 하였지만, 사건 이후 훈련사는 해당 훈련소 공식 채널인 인스타그램에 부분 별로 더치 피드를 삭제하고 피해자인 제가 속해있는 단체 카톡에서 지인들에게 자신의 안부를 전했으며 카카오톡에서 자신의 반려견과 찍은 사진을 프로필 사진으로 바꾸기도 하였습니다. 과연 우울증이 심해 피해자 가족 앞에 직접 나올 수 없는 사람의 행동인지 의구심이 듭니다. .

CCTV 복구 과정에서도 지속적으로 복구업체에 협박성 연락을 하여 복구작업을 방해하였고, 일방적인 제공 철회서를 작성해 와서 CCTV 기기 및 데이터 회수를 주장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
처음에는 가감 없는 사건 사실을 포함한 사과문을 게시하면 피해자인 제가 직접 이런 사실에 대해 알리지는 않으려고 했지만, “더치 누나의 요청을 들은 후 훈련사는 현재 타인을 가해하고자 하는 충동이 생겨 병원에 입원해야 한다” “강요에 의한 사과는 인권침해다”라는 답변을 훈련사의 부모님으로부터 들었습니다.
.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금만 시간을 달라"라고 간절히 부탁하던 그들에게 2주간의 시간을 주었지만 결국 돌아온 건 사건 당일(경찰 출동 후 동의)에 작성한 내용에 반하는 일방적인 ‘CCTV 동의 철회서’와 “훈련소에서 개가 죽으면 보통 500만 원 정도에 합의하고 공개 사과를 하라는 말은 하지 않더라”라는 답변이었습니다.
.
집으로 곧 돌아와 잔디밭을 뛰어다니고 함께 더치가 좋아하는 바다 여행 가는 날만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아직도 "더치!"라고 부르면 뛰어오는 모습, 내 손에 닿던 더치의 얼굴, 아침마다 놀아 달라 깨우던 더치가 생생<제 개가 훈련사에게 맞아 죽었습니다>



국민청원 서명하기

▼▼▼▼▼▼▼▼▼▼▼▼▼▼▼▼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3707

해서 믿어지지가 않고 이 글을 쓰면서도 손이 떨리고 힘듭니다.
.
작은 생명의 무게도 존중되고 이와 같은 동물 학대와 방치에 대한 엄격한 규제가 생기기를, 제 작은 알림이 위탁관리업 종사자 그리고 다른 반려인들에게 경각심을 일으켜 앞으로는 훈련이라는 명목하에 더치와 같이 고통 속에 귀한 생명을 잃게 되는 아이가 다시는 없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
#반려견 #동물권 #동물학대 #동물보호법강화 #동물보호법 #동물보호 #반려견훈련 #공유해주세요


 
 
포츠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1-29 (금) 20:56 8일전
동의합니다!
강아지를 키우는 입장에서 너무 마음이 마프네요 ㅠ
 
 
Carbony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11-30 (토) 01:19 8일전
동의합니다

어찌 한 생명을 저리 다를 수 있는지 강아지를 키우는 입장에서 너무 안타깝네요..
Home  > 자유투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20 -2(베를린) 2016, 17년 촛불집회 참가자들…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2-03 314
<제 개가 훈련사에게 맞아 죽었습니다> 2 강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29 954
2418 1유기견 시베리안 허스티와 푸들믹스 아이입니다. 2 엘로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28 374
2417 2"자두 살해범에 6개월 실형선고를 환영한다!" 1 강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26 717
2416 -3끔찍하게 훼손된 길고양이 사체 발견 – 동일범… 강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20 508
2415 6독일 휴가의 역사 2 가아닌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19 596
2414 -2안양 수리산 용화사 kyungso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17 264
2413 2자연 속에서 사는 암탉들 강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08 381
2412 -2독일 뮤지컬에 한국어가 쏙쏙!!!_in Hal… 3 오리온초코파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07 739
2411 제로투원 프로젝트 - 벽돌 편, 10만장의 변… 강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06 239
2410 5핸드폰에 이상한 내역의 요금이 빠져나갔을 때 … mirumo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04 570
2409 -2동물은 인간의 오락도구가 아니다!!!’ 강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01 397
2408 함부르크 한인성당 2 달팽이무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21 951
2407 8한국운전면허 > 독일면허 교환하며 모은 정보들 5 TaihoKI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16 1388
2406 1독일 비자 신청 하다가 한국 돌아 갈뻔 한 스… 10 독일좋아요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14 1967
2405 -230대 중반이후 아우스빌둥. 13 lazybor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13 1969
2404 유기견 입양 3 엘로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8 754
2403 6가족이 짐처럼 느껴집니다. 제가 너무 이기적인… 10 올리올리8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0-01 2734
2402 혹시 이 아이들 품어주실분 계신가요? 4 엘로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9-30 1608
2401 6유기견 입양에 관하여~ 16 엘로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9-25 1377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