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48명
[자유투고] 자유·토론게시판 - 타인에 대한 약간의 배려 말고는 자유롭게 글을 쓰시면 됩니다. 어떤 글이든지 태어난 그대로 귀하지 않은 것이 없으니 열린 마음으로 함께 교감해 주시고 부디 비추천버튼은 남용하지 말아 주세요. 문답, 매매, 숙소, 구인, 행사알림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이런 글은 게시판 사정에 따라 관용될 때도 있지만 또한 관리자의 재량으로 이동 혹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펌글은 본인의 의견 및 출처를 밝혀 주세요.

재독 간호원의 항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간호원 이름으로 검색  (134.♡.133.13) 댓글 6건 조회 2,707회 작성일 04-02-12 16:50

본문

저는 간호원으로 독일에 왔다가 대학공부를 마치고 독일에 자리잡고 사는 사람입니다.
뒤늦게 육사 교장이란 분의 글을 접했는 데 묘한 감정이 교차하더군요. 제가 간호원 광부님들을 대표하진 못하겠으나 제 나름대로 의견을 올리겠습니다.
우선 당시 우리나라 간호원 광부들이 열악한 계약 조건으로 독일에 오고 낯선 곳에서 억세게 고생한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육사 교장님의 글이 감동을 주는 데에 치우치고 사실적이지 못하다고 생각합니다.
첫째, 간호원 광부들은 당시 대한민국을 이끌었던 주집단이 아니고 Randgruppe였읍니다. 그리고 소외계층이었읍니다. 오늘의 대한민국과 재독 간호원 광부를 일 대 일로 취급하는 것은 문제가 있습니다.
둘째, 당시의 대한민국 상황은 독일로 온 간호원 광부 뿐 아니라 한국내의 간호원 광부 모든 월급쟁이들 장사꾼들 공순이 공돌이들, 즉 극소의 몇몇만 빼놓고는 모든 국민이 위에서 시키는 대로 착취당하다시피하며 죽자살자 일하고 살았습니다.
세째, 독일에 온 간호원 광부들은 애국하자는 것도 아니고 단지 좀더 벌고 좀더 잘먹고 살자고 온 것입니다. 오늘날의 대한민국의 민주화에 별 상관없읍니다.
네째, 재독 간호원 광부와 오늘날 50, 60 세대의 보수성과 무슨 상관이 있읍니까. 우리를 당신네들의 이데올로기로 장난하지 말란말입니다. 육사 교장의 글이 간호원 광부를 향해서 쓴글이 아니라는 것도 잘 압니다. 하지만 아직도 우리를 힘없는 사람들이라고, 만만하다고 생각하니까 거들먹거리는 거 아닙니까. 괜히 간호원 광부를 끄집어들여 구세대의 보수성을 무마하려들지 마십시오.
추천2 비추천2

댓글목록

Bio님의 댓글

Bi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132.♡.52.214) 작성일

아 죄송합니다. 계속 제 의견에 대한 반대 글만 보다보니 건방져졌나 봅니다. 죄송합니다. 따끔한 일침을 가해주신 것 정말 감사드립니다. 너그러이 용서해주시길 바랍니다.

이보쇼님의 댓글

이보쇼 이름으로 검색 아이피 (80.♡.90.77) 작성일

이보쇼 Bio님! 이 곳 게시판을 쭈욱 계속 읽고 있는데, 이제 그만 좀 하쇼. 말씀을 너무 막하시는 것 아니오. 그래도 이 "간호사"분은 독일에서 고생하셨던 우리 동포 아니오. 내 사상이니 뭐니 잘 모르지만, 이제 댁 말씀 너무 막가는 것 같소. 그만하쇼.

궁금해요님의 댓글

궁금해요 이름으로 검색 아이피 (203.♡.227.66) 작성일

이메일 주소를 알고 싶습니다. ^^
불순한 의도는 없구요... 궁금한것들.. 좀 여쭈어 보려구요.
전 이제 갓 서른 넘은 젊은이라... 당시 상황들이 많이 궁금합니다
저는 kjh0415@orgio.net 입니다

간호원님의 댓글

간호원 이름으로 검색 아이피 (134.♡.133.13) 작성일

네. 제가 아는 것을 말씀드리면 좋을텐데...
저는 75년도에 말하자면 늦차를 타고 간호원으로 왔기때문에 정말 열악한 상황에서 일했던 간호원 첫세대는 아닙니다. 병원을 3군데정도 바꿔서 일했지만 이미 한국 간호원들이 길을 다져 놓아  훨씬 좋은 상황이었구요. 60년대의 상황에 대해서는 저도 잘 모르고, 게다가 당시의 사회적, 정치적 상황이나 한독간의 경제협력이니 하는 것은 저도 Uberblick 이 없습니다. .  간호원 광부들의 첫세대는 이미 다 은퇴들 하시고 많은 분들이 한국으로 들어가셨는 데 혹 주변에 60년대 오셔서 교민으로 남아계신 분들께 여쭈시면 어떨까요. 아니면 재독한인연합회에(www.jeadokhanin.or.kr) 글을 올리시면 당시 계셨던 분들이 꽤 있을겁니다. 70년대 말 이 후의 상황에 대해서는 조금 말씀드릴 수 있겠는데요.

Bio님의 댓글

Bi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132.♡.52.214) 작성일

셋째, 대한민국의 민주화에 별 상관없습니다.

이부분.
어떤 바보가 그렇게 느낍니까. 경제발전 했다는 것에 존경을 표합니다.
작년에 본 것 같은데 MBC 이제는 말할 수 있다 혹시 다시 보기 되면 보시죠. 외화 벌려고 어떻게 했는지 눈물겹게 나옵니다. 재독 광부와 간호사 분들에서부터 월남전 파병을 담보로 우리가 돈을 빌어왔고 그 프로에서는 서독의 간호사분들과 광부분들이 매우 힘들었다고 분명히 나옵니다. 그런데 이분들이 독일에 민주화 운동하러 왔음은 처음 듣네요.

넷째, 보수 세력
50대 분들께 여쭙거나 주위 분들께 여쭈어 보시죠. 북한 핵문제와 미국 눈치를 위한 이라크 파병 문제는 현재 젊은 세대와는 상반된 의견입니다. 문제는 관점부터가 다릅니다. 그래서 그 시대 분들과는 말이 안통한다고 생각을 했고 그 이유는 진정한 애국의 기준이 다름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글을 통해 그 시대를 느껴봤기에 (글의 힘을 무시하지 마십시오.) 그 분들의 의견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간호원님. (한국에서는 간호사 라고 바꾸었습니다.) 제 주위에 간호사로 오셔서 정착하신 분들이 계신데 그 분들로 받은 경제 담보로 발전했다는데 존경하고 고마움을 표시하는게 잘못인가요?

궁금해요님. 그 당시 상황은 여쭙기가 매우 곤란합니다. 다만, 한국으로 송금해서 그 마르크가 국력에 힘이 되었음은 분명합니다.

주현미님의 댓글

주현미 이름으로 검색 아이피 (80.♡.213.147) 작성일

궁금해요 
       
이메일 주소를 알고 싶습니다. ^^
불순한 의도는 없구요... 궁금한것들.. 좀 여쭈어 보려구요.

[자유투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552 laura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8 02:33
16551 지읒이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3 02-18
16550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2 02-17
16549 자몽쿠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8 02-15
16548 sku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0 02-14
16547 Bruce 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2 02-14
16546 zzj24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7 02-13
16545 노곤노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8 02-09
16544 주사위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5 02-08
16543 ADJ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9 02-07
16542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5 02-06
16541 하리보곰탱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9 02-06
16540 규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8 02-06
16539 가아닌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7 02-05
16538 머스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1 02-04
16537 이만저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1 02-04
16536 Dkjiekdjifk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6 01-29
16535 앨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77 01-28
16534 우정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5 01-28
16533 짜이한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0 01-24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