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72명
[자유투고] 자유게시판 - 타인에 대한 약간의 배려, 그것 말고는 붓 가는 대로 자유롭게 글을 쓰시면 됩니다. 어떤 글이든지, 잘났든 못났든 태어난 그대로 귀하지 않은 것이 없으니 열린 마음으로 함께 교감해 주시기 바랍니다. 질문이라도 1회용도의 글은 데이타베이스지향의 생활문답보다는 이곳 자유투고를 이용하셔도 좋습니다.

천사 메세지, 지하철   

세번째 글을 올리네요.

아마 앞의 두글을 읽으셨던 분들은 어쩜 또 이렇게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사람은 맨날 사물만 정화하고 다니나.. ^^
전 내안에 들어오는 사람들도 정화합니다.

저의 신성(케오라)가 이것또한 이생에서의 저의 운명이자 숙제같은거라고 합니다.

예전에 호오포노포노를 모를때는 상대방의 얘기를 엄청나게 집중하면서 들어야했고,, 그사람들의 상황에 맞는 상담을 하기위해 신경을 쏟아부었습니다.

엄청 피곤한 일이었죠. 하지만 호오포노포노를 알고난후부터는 정화로 그사람을 대합니다.

그냥 모든 내생각을 비우고 그사람을 사랑하기만 합니다. 이미 내안으로 들어봐버린 그사람의 그어떤 느낌을 사랑하기만 합니다.

그러면 사물과 교감을 하듯이 그사람의 무의식깊은곳에 있는 아픔과 외로움같은것들이  느껴지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그어떤 누구에게도 타인의 카르마와 기억을 완벽하게 소멸해줄수는 없어요.

정화를 하고 상담과 치유를한다는것은 그사람의 무의식깊은곳에서 무시당하고있던 내면을 자극시켜 깨우고 힘을 실어준다는겁니다.

그사람의 현실속에 존재하는,, 이미 현실로 재생되어있는 카르마과 기억들을,, 스스로 바라보고 비켜나갈수있도록 깨워주는겁니다.

박사님도 늘 말씀하시듯이 현실속의 아픔은 무의식의 기억에서 나오는것이기 때문에 내면안에서 해결되어야하고.. 그말은 즉 무의식속의 내면의 존재가 깨어나서, 의식과 화해를 이루고 힘을 얻어 근본적인 기억을 스스로 정화해야한다는 겁니다.

저도 박사님을 만나뵌후 이모든 능력들이 깨어나기시작했습니다.

박사님이 제 내면을 깨우신거죠.. 저는 사람들을 상담하면서 가끔은 그들에게 스승이란 소리를 듣습니다.

너무나 너무나 과분한말이지만요. 하지만 제 스승은, 제가 정화하는 수많은 사물과 동식물입니다. 원숭이가 제 스승이고 길에 핀 꽃한송이가 제 스승이고 때론 이마에 떨어지는 빗방울이 제 스승이되기도합니다.

하지만 또 그들은 나에게,, 니자신안에 있는 니본질.. 니 신성만이 너의 스승이라고 얘기해줍니다.

또 서론이 길어졌네요. 역시 전 글에는 소질이 없나봅니다.. ^^;;

벌써 1년이 다되어가는 일이네요. 부산 지하철1호선을 타고 서면에 가는길이었습니다. 늘 하듯이 지하철을 정화했죠..

"늘 타면서도 고마운줄 모르고 탔구나. 정말 미안해. 용서해줘. 사랑해. 늘 고마워.."

그때 심장깊숙히 원인모를 두려움과 공포감이 몰려왔습니다.

"무서워.. 넘 끔찍해.. 넘 무서워.."

"왜..? 뭐가 무섭다는거니?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타고있는데 뭐가 무섭니..?"

"나한테 뛰어들어 자살하는사람들이 너무 무서워.. 너무 끔찍해. 죽고나면 날 떠나지않고 붙어다녀.. 넘싫어. 넘 끔찍해.."

허걱...."니가 강해지면 그런것들이 다 가버릴꺼야.. 그러니 힘내.."

"똑같이 부딪히고 똑같이 상처를 받았는데 사람들은 죽은사람만 수습해가. 아무도 날 돌봐주지않아. 난 바로 다시 운전을 해야해. 나도 큰충격과 상처를 받는데 아무도 알아주지않아."

순간 가슴이 먹먹해지면서 할말이 없어졌습니다.

"정말 미안해.. 정말 미안해.. 정말 미안해....."

이말밖엔.. 하지만 제 정화가 부족했는지 돌아오는 순간까지 제 뒤에서 "무서워..무서워.."하더군요.

그날밤.. 저녁뉴스를 우연히 보는데 오후 5시경 1호선 좌천동역에서 60대남자가 자살을 했다더군요.

그때 받은 제 충격이란.. 왜 그렇게 가는순간까지 무서워했는지 그때야 알았습니다.

앞으로 불과 몇시간뒤 일어날일을 미리알고 그렇게 떨었던거예요.

전 울면서 밤새 정화를 했습니다.

정말 미안해.. 우리를 용서해줘.. 한번은 지하철을 타고 가면서 이런얘기를 주고받았습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을 하루종일 태우고 다니려니 정말 힘들것같아.. 얼마나 무겁니.. 정말 고마워."

"아니..물질적인 무게는 무겁지않아. 수많은 사람들의 엄청난 생각들이 무겁지. 그 생각들이 뿜어내는 기운들이 버거워.

그래도 니가 정화를 해주니 한결 좋아. 고마워."

"아..그렇구나..근데 정말 궁금한게 있어.. 정화를 하면 너희는 어떤 느낌이 드니. 정화란게 너희를 어떻게 만드는거니. 정말 궁금해. ^^"

"음..그럼 너희일상생활속에서 가장 비슷한 이미지를 보내볼께. 느껴봐.."

그렇게 지하철이 내게 보내준 이미지는 두가지였습니다.

한가지는,, 오랫동안 목욕을 못하고있다가 간만에 목욕탕에서 때를 밀고 시원하게 나오는 이미지..^^;;

또 한가지는 땀 뻘뻘흘리며 등산을 오르다가 정상에 도착해 시원한 바람을 쐬는 이미지..였습니다.

그러고보니 예전 어떤 초상집에 갔다가 플라이페이퍼로 정화를 하니 그곳이 이런말을 반복해서 했었는데 같은 느낌이었나봅니다. "

아..가벼워. 가벼워.. 정말 가벼워.."

정화는 내자신을 깨우고.. 내자신이 깨어나면 세상도 함께 깨어납니다.

깨어나봐야 내가 지금껏 자고있었다는 사실을,, 내가 지금껏 세상의 본모습을 전혀 보지못하고 눈감고있었음을 자각할수 있습니다.

흔히 인생을 여행에 비유하죠. 나의 영감(inspiration)이 이런말을 저에게 한적이 있어요.

"눈을 감고하는 여행이 얼마나 위험하고 덧없는가.."

앞에 있는 돌부리도 못보고 아름다운 풍경도 못보니 그말이 맞네요.   


핑크돌고래



-내인생의 호오포노포노 천사들이 들려주는 이야기 중-

Home  > 자유투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21 -5한국 eBook 시장 출시하려면...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20 300
2320 호수가 개인소유가 되나요? 1 키소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16 688
2319 1(끄적임) 독일은 석사로 오세요 5 제육대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13 1684
2318 문제의 원인을 밖에서 찾지말라 긍정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13 321
2317 -4아래자음 해석좀 .. 궁금이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19-01-10 316
2316 -3독일 촌놈 유튜브 시작했습니다 2 Gong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05 1545
2315 베를린에 2주 정도 느리벼리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02 545
2314 독일에서 피부관리실 하시는 한인분 계신가요? … 1 끼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02 868
2313 집을 단기로 빌려주는 것에 대해서...가격을 … 3 Weichnacht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02 1135
2312 이렇게 추운 마을 3 Jiv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01 520
2311 조규순 님을 찾습니다 1 카프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5 1183
2310 30대남성 독일취업고민입니다.. 5 gebeug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5 1772
2309 -10프랑스 VS 독일 7 박준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4 1205
2308 -1독일에서 정말 일하고 싶은데 정보가 없어 막막… 5
익명 18-12-23 1485
익명 18-12-23 1485
2307 -2시크릿과 정화 긍정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3 207
2306 Südkorea - Erfolg um jede… 독일이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2 434
2305 좋은 음악이 듣고 싶어요 williwiber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5 362
-7천사 메세지, 지하철 긍정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4 425
2303 3독일 남자 연애 질문 후기 아닌 후기 1 Maj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2 1465
2302 독일 남자 연애 질문 2 4 Maj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0 1918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