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268명
[자유투고] 자유·토론게시판 - 타인에 대한 약간의 배려 말고는 자유롭게 글을 쓰시면 됩니다. 어떤 글이든지 태어난 그대로 귀하지 않은 것이 없으니 열린 마음으로 함께 교감해 주시고 부디 비추천버튼은 남용하지 말아 주세요. 문답, 매매, 숙소, 구인, 행사알림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이런 글은 게시판 사정에 따라 관용될 때도 있지만 또한 관리자의 재량으로 이동 혹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펌글은 본인의 의견 및 출처를 밝혀 주세요.

[전여옥칼럼]"기쁨 못준 대통령 물러나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Hannelore 메일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82.♡.35.197) 댓글 4건 조회 2,912회 작성일 03-10-13 20:09

본문

노무현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 밝힌대로 국민에게 ‘기쁨’을 주지 못했다. 지난 8개월 동안 자잘한 말 실수와 굵직한 정책실패를 겪는 동안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하는 것은 한마디로 ‘고통’이었다. 12월 15일 ‘국민투표’를 통해 재신임을 해달라며 대통령직을 내놓을 각오가 되어있다고 했다. 그리고 재신임을 묻는 것은 아무런 조건도 없으며 어떤 의도도 없다고 했다.

바로 이점이 더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절망케 한다. 어찌 한나라의 지도자가 ‘대통령의 자리’를 걸고 재신임 카드를 들이밀며 ‘아무런 조건도 어떤 의도도 없다’고 말할수 있는가? 의도없이 국가 최고 위기에나 실시하는 ‘재신임 국민투표’를 수백억억원이란 돈을 들여 해야 하는가 말이다. 돈 뿐 아니라 국정의 혼란과 골이 깊어질 것이 뻔한 경제위기, 북핵문제, 파병문제등 산처럼 쌓인 문제는 내일이 어찌 될줄 모르는 대통령 때문에 골방에 쳐박혀 있을 것이 불보듯 훤한 일이다. 이렇게 시기를 놓치면 그 어떤 결정을 내린다해도 ‘최악의 선택’이 될수 밖에 없다.

노무현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최도술 수수 사건을 모른다고 할 수 없다’며 ‘도덕성에 손상’을 입은 대통령으로서 일을 할 수 없다고 폭탄선언을 했다. 대통령의 뜬금없는 기자회견은 ‘비리사실에 대한 연관을 시인’한 고백이나 다름없다. ‘측근의 비리’때문에 긴급한 국가위기 사태에나 쓸 수 있는 재신임 카드를 내미는 것-노무현 대통령 아니면 절대로 할 수 없는 일이다. 한 네티즌의 말처럼 ‘대통령 자리도 버릴 수 있는 용기’를 지녔고 ‘나는 대통령자리를 걸었으니 당신들은 뭘 걸래?’하고 달려드는 ‘역전의 고수’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어느새 대한민국 대통령의 자리는 ‘버릴 수 있는 자리’가 되었고 ‘판돈’걸듯 내기거는 용도가 되었다.

또한 ‘대통령노릇 못해먹겠다’는 자잘한 충격요법에 이어 이번에야말로 ‘노무현표 대박’을 터뜨린 셈이다. ‘대통령 노릇 못해먹겠다’고 했을 때 언젠가는 ‘대통령 그만두겠다’는 말도 하리라 생각했지만 ‘임기 8개월’만일 줄은 몰랐다. 더구나 그것이 국민을 압박하면서 ‘내마음대로 안해주면 나 일못하겠다’는 재신임 카드인 줄은 몰랐다. 장관들은 반려받을 것이 뻔한 사표를 냈고 2시간의 완벽한 국정공백이 있었다. 이것은 완벽한 ‘정치적 쇼’이다.

노무현대통령의 지지율이 10%바닥을 쳤다. 대통령으로서 이미 ‘레임덕’현상을 맞은 셈이다. 그런데 이 판국에 재신임을 묻겠다는 것은 적반하장이다. 그러나 여론조사 결과로는 재신임을 하겠다는 국민들이 불신임보다 10%정도 많았다. 그러나 여전히 노무현 대통령의 정책수행에 대해서는 ‘제대로 못하고 있다’가 ‘잘한다’를, 불신임과 재신임의 차이보다 훨씬 높다. 분노할 기력도 잃은 국민의 뜻은 무엇인가? 가장으로서 책임을 다하지 못하면서 ‘나 가장 대우 안해주면 이혼할래’하는 철부지 남편을 아이들 생각을 해서 ‘잘해보자’고 달래는 아내와 다름없다. 사랑도 없고, 신뢰도 없고 희망도 없다. 다만 아이들이 클 때까지, 북핵부터, 경제까지 이 위기를 넘기는데 판만 깨지말자는 뜻이다. 이것이 이 대한민국 국민의 박복한 팔자이다.

이것이 바로 노무현대통령의 ‘의도’이다. 불신임을 받으면 기쁜 마음으로 대통령직을 내놓을 각오가 되있다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는 ‘재신임카드’의 명백한 의도인 것이다. 폭탄선언은 ‘도덕성의 회복’으로 세상을 놀라게 했고 그 다음날은 ‘야당과 언론때문 이렇게 됐다’고 말을 뒤집었다. 그리고 오늘은 사석에서 귀엣말로 해도 좋은 더없이 촉촉한 언어로 대한민국 국민에게 감성적인 호소를 했다. 그 탁월한 변신과 정치적 승부력과 감정을 일부러라도 걸러내야 할 문제일수록 ‘감성적’으로 접근하는 정치적인 기술은 그 어느 누구도 따라 잡을 수 없이 뛰어나다.

그런데 왜 그렇게 ‘나랏일’은 죽을 쑤었는가? 지난8개월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된일 없었지 않는가? 본인이 인정한대로 경제는 엉망진창이 되었고 강남집값은 정책을 비웃듯이 폭등했다. ‘참신한 도덕성’만이 유일한 상품가치엿던 측근들은 너나 할 것이 뒷거래된 돈과 칭칭 얽혀버리고 말았다. ‘코드가 맞는 이들’과 ‘개혁을 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지만 ‘패거리 정치’수준에 머물러 국민들의 불안과 분노는 폭발직전으로 만들지 않았는가 말이다.

대통령직이 어떤 자리인지를 노무현대통령은 몰랐기 때문이다. 또 ‘정치’가 무엇인지도 사실은 몰랐다. 싱가포르 리콴유가 말했듯 정치는 불가능의 예술이다. 잘해보려는데 국회가 밀어주지않고 언론이 흔든다고 ‘재신임카드’를 내미는 것은 대통령이 할 일이 아니다. 정치고 대통령직이고 간에 ‘테크닉’이나 ‘잔재주’로 감당할수 있는 일이 아닌 것이다.

12월15일 ‘국민투표’로 재신임을 받아도 노무현대통령은 마음대로 ‘국정’을 요리할 수는 없을 것이다. 주방장은 아무나 하는가? 온갖 싱싱한 재료와 활활 타오르는 화덕이 있다해도 주방장실력이 못미치면 말짱 헛것이다.

‘참여정부’의 수장-노무현대통령의 문제는 ‘무기력’ ‘무책임’, ‘무원칙’을 넘어서서 ‘무능력’이다. 대통령의 직분을 다하기에는 능력이 모자라는 것이다. 대통령으로 일하기에는 그간 ‘본 것’도 없고 ‘해본 것’도 없고 그리고 무엇보다 할 뜻도 없는 것이다.

노무현대통령이 태풍이 상륙한다던 날, ‘뮤지컬을 본 심정’을 아는 사람은 알고 있다. 대통령은 만사를 잊고 싶었을 것이다. 태풍은 불어오고 대책을 안서고 다른 일도 계속 꼬이고이 골치아픈 현실을 떠나고 싶었을 것이다. 아이 낳느라고 마누라는 목숨거는 동안 어쩔수 없는 무력감에 술퍼마시는 그런 남자들의 심정과 노무현 대통령은 비슷하다. 태풍과 싸우느라 국민들은 비장하게 사투를 벌이는 동안, 달리 대책이 안서니 춤추고 노래하는 뮤지컬을 보며 잠시라도 대통령이라는 현실에서 도망치고 싶었던 것이다. 무능한 사람일수록 문제를 비껴가고 문제해결을 비상식적 방법으로 하는 법이다.

이번 재신임카드는 나라나 국민이 어떻게 되건 간에 자신의 ‘정치적 입지’만을 생각한 철없고 이기적인 도박이다. 역사를 통해 살펴보면 대통령이란 정상적인 임기를 다하지 못하는 경우는 탄핵되거나 쫓겨나거나 살해되는 경우밖에 없다. 목숨걸고 해야 하는 일이다. 또한 국가를 안정시키는 것이 국가지도자로서 최고의 역할이다. 노무현 대통령은 폭탄선언이후 국민안정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말을 했다. 이 나라와 국민을 불안하게 만든 사람은 다른아닌 노무현대통령 본인이다. ‘노무현 대통령’만 조용히 있었으면 그것이 곧 이 나라와 국민의 안정이다.

오늘 국민의 이성이 아니라 국민의 감성에만 호소하는 발언을 대하고 이제 국민은 노무현대통령에 대한 모든 기대를 거둬들였다. 그리고 노무현 대통령을 뽑은 국민으로서 ‘선택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때가 왔다. 오히려 대통령으로서 노무현 대통령을 ‘리콜’을 하고 싶은 것은 국민쪽이었다. 그런데 거꾸로 국민을 향해 노무현대통령이 ‘리콜’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원래 ‘리콜’이란 수익자 부담이다. 국민의 피와 같은 세금으로 ‘국민투표’를 하는 수백억원의 돈을 왜 국민이 치뤄야 하는가? 나라 곳간도 바닥났다지 않는가? 노무현 대통령 자신의 전 재산을 팔아서 그 비용을 대야 옳다.

국민들은 이제 노무현 대통령에게 요구해야 한다. 언제, 어떻게 ‘재신임’을 묻느냐는 탁상공론으로 ‘국력’과 ‘세금’을 낭비할수 없으니 ‘이제 그만 물러났으면 좋겠다’고 말이다. 재신임운운하지 말고 마지막으로 ‘대통령답게’ 깨끗이 물러나 달라고 말이다. 노무현 대통령의 말대로 그것이 ‘더큰 정치발전’일 수 있다.

노무현 대통령은 재신임을 묻는 정국이 그래도 지난 8개월동안의 혼란보다 더 하겠냐고 반문했다. 마찬가지로 만의 하나 노무현 대통령이 물러난다 해도 ‘취임이후 8개월’보다는 혼란스럽지 않을 것이다. 또 노무현대통령은 이튿날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고건총리가 국정전반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렇다면 노무현 대통령은 달리 할일도 없는 셈이다.

노무현대통령은 모든 일차적인 책임이 ‘대통령 자신’에게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진정으로 국민과 국가를 위한다면 국민이 요구하기 전에 알아서 물러나야 한다. 그래서 농사나 짓는게 좋겠다는 형님의 뜻을 받드는 것이 누구보다도 동생을 잘 아는 형님에 대한 도리요, 국민에 대한 예의이다.

그리고 이제 공은 국민에게 넘어왔다. 고통스럽지만 뒤를 돌아보지 말고 두려움없이 앞으로 나아갈 때다. 국가의 혼란을 걱정하며 ‘어쩔수 없는 재신임’을 할 것이 아니라 적어도 4년후를 냉정하게 생각해 보자. 앞으로 재신임류의 회심의 카드가 연례행사처럼 되풀이 되지 말라는 법도 없다. 지금이라도 과감히 ‘손절매’를 결정해야될 시기이다.(*)






방송인 전여옥 : 1981년부터 1994년까지 KBS 기자로 일한 방송인. KBS 도쿄 특파원을 거쳐 KBS ‘뉴스 700’ 공동앵커, 라디오 ‘생방송 오늘’과 ‘다큐 법정추적’을 진행했다. 특파원 재직 당시 취재 경험을 책으로 펴냈던 ‘일본은 없다’가 큰 사회적 반향을 일으켰으며, 이후 ‘여성이여 테러리스트가 돼라’ ‘대한민국은 있다’ 등 논쟁적인 저서를 펴냈다. 이화여대 사회학과 졸업.  








▶ 독자추천 100자평  

권혁명(profass) 등록일 : 10/13/2003 14:52:24 추천수 : 730
이글을 전 국민들이 읽을수 있었으면 좋겟다....

곽영훈(po40) 등록일 : 10/13/2003 14:54:13 추천수 : 317
님이 쓴 사설"그는 대통령이 되지 말았어야 했다" 요즘은 절절이 공감 합니다  

박문수(mauricepark) 등록일 : 10/13/2003 14:59:35 추천수 : 272
역시 전여옥씨다. 속이 후련하다. 개인적인 바람은 이런 사람이 정치한번 햇으면 좋겠다. 하지만 이나라의 정치물이 워낙 더러우니.. 어제도 tv 토론에 나왔는데 논리 전개가 그의 압도적 이었다. 고승덕 변호사는 괜히 반대편에 나섰다가 이미지만 망가지고.. 전선생의 쾌도난마 같은 비평 계속되기 바란다.

김성주(ky0427) 등록일 : 10/13/2003 15:34:46 추천수 : 234
''잘 둔 전여옥 하나, 열 유시민 안 부럽다''  

김옥선(koskoss) 등록일 : 10/13/2003 15:00:37 추천수 : 204
대단하십니다.전여옥님의 혼을 쏟는 듯한 필력은 누구도 당할 자가 없습니다.명쾌,상쾌,통쾌,... 군말이 필요 없습니다.

김택성(tskim2002) 등록일 : 10/13/2003 15:00:30 추천수 : 178
리콜은 본인이 했으니까, 국민투표 비용을 모두 노무현대통령이 사비를 털어서 해야 한다는 말에 전적으로 동감이다. 그리고 할일 없이 국민투표까지 기다릴 것이 아니라, 전권을 총리에게 위임해도 얼마든지 국정이 돌아갈 테니까, 지금 당장이라도 그만 내려와도 된다. 무엇이 국정혼란인가? 벌써 다 정리 되었다. 뭘 더 이상 기다리는가? 곧장 야인으로 돌아가도된다. 누가 말리나?

구본수(cielarme) 등록일 : 10/13/2003 14:55:06 추천수 : 161
난 전여옥씨 개인적으로는 별로 안좋아했지만 이 글은 안좋아할래야 안좋아할수가 없네.

윤경복(dudwn3) 등록일 : 10/13/2003 14:54:10 추천수 : 136
전여옥님의 말씀이 가슴에 와 닿습니다. 언제나 화이팅이구여 사랑합니다.

권혁명(profass) 등록일 : 10/13/2003 14:53:34 추천수 : 133
노사모 알바들아, 전여옥보다 머리도 나쁜것들이 헐뜯기만 하지말고 너희들 정신수양이나 하고 와라

이종대(ooyaggo) 등록일 : 10/13/2003 15:08:19 추천수 : 125
과연 대단한 글입니다. 전여옥기자님, 너무 너무 마음에 드는 글을 쓰셨군요. 어쩜 이런 문장력이 나오나요? 그저 감탄할 따름입니다. 그리고 이런 기사를 보도하는 조선일보 역시 훌륭한 신문입니다. 모처럼 속이 후련합니다.










추천-2 비추천0

댓글목록

뢰뵌님의 댓글

뢰뵌 이름으로 검색 아이피 (80.♡.58.105) 작성일

Hannelore 이분 정말 왜이러시나.....
자유게시판 자유롭게 이용하는건 좋지만 본인의 견해도 없이 이런식으로 글 퍼다나르는 일은 자제 부탁드립니다.
조선일보 자주 보는사람들은 전여옥씨 글 자주 접합니다.
애써 퍼오시지 않으셔도 될듯...

팬님의 댓글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210.♡.195.38) 작성일

기쁨 못주는 Hanne..님.... 참으로 "유별난" 분이시군요.

술퍼먹는 남편이라서 버리셨나? 대통령 갈아치우는 일을 지 서방 갈아치우는 정도로 보는 전여사. 아이낳는 고통에 무력감을 느끼고 술퍼먹는 남편이라.... 그런 남편 몇이나 봤는지, 전여사 팔자도 참 기구하시구만. 주위에 온통 그런 남자들 밖에 없나? 이곳의 모든 아이아빠들에게 물어보고 싶군요. 부인이 아이 낳으실 때, "무력감에 술퍼마신" 적이 있는지.... 생명의 탄생을 기다리며 같이 옆에서 인내하는 남편을, 내세에서는 만나시기를... 그나저나 노대통령 당선후에 한달도 안돼서 씹어대는 성깔이라면, 애도 갖자마자 안나온다고 솔찮이 성질 좀 부렸겠구려. 그러니 남편이 나가서 술퍼먹지. 참 유별나시군요. 요새도 "하나님의 말씀" 전하세요? 호남사람들에게는 안전하시죠?

여러마디 해봐야 못알아보는 것 같으니 한 마디만 여쭙겠습니다. 저 글이 진정 얼마나 엉터리 논리인지 전혀 모르겠습니까? 그냥 감동만 팍팍 옵니까? (가슴에 와닿는대나?)

그건 그렇고 아직도 150억원 - 150억불을 헤깔리고 계시나요?  4천만 국민 아무도 안한 계산을 동그라미 헤아리며 하고 계셨을 님을 생각하면 참 안쓰럽기만 합니다.  옳지, 동그라미가 그러니까... 17조구만. 하시면서.... 뭔 헛소리를 했으면 끝을 맺어야지, 님의 글은 배설물입니까? 싸고 나면 뒤도 안돌아보게?

빨강고무신님의 댓글

빨강고무신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62.♡.217.89) 작성일

나는 Hannelore님의 글이 마음에 드는데
왜 다른 사람들은 싫어하지?
Hannelore님 앞으로도 좋은 글 계속 부탁드립니다.

어디까지 가는지 지켜봐야지!

나르님의 댓글

나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아이피 (137.♡.144.67) 작성일

Hannelore님의 글을 보고 있으면, 시대가 꺼꾸로 가야만 할것 같네요.
대통령이 민주적으로 다스리니까 '기쁨못준 대통령'이라는걸 보니,
대통령이 독재해서 다스려야 '기쁨준 대통령'이겠군요.

[자유투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557 Bruce 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2 02-23
16556 우정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6 02-22
16555 나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4 02-21
16554 Anerkennu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6 02-20
16553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5 02-20
16552 laura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0 02-19
16551 지읒이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2 02-18
16550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2 02-17
16549 자몽쿠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8 02-15
16548 sku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4 02-14
16547 Bruce 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 02-14
16546 zzj24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3 02-13
16545 노곤노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8 02-09
16544 주사위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1 02-08
16543 ADJ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 02-07
16542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1 02-06
16541 하리보곰탱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9 02-06
16540 규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6 02-06
16539 가아닌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6 02-05
16538 머스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8 02-04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