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37명
[자유투고] 자유게시판 - 타인에 대한 약간의 배려, 그것 말고는 붓 가는 대로 자유롭게 글을 쓰시면 됩니다. 어떤 글이든지, 잘났든 못났든 태어난 그대로 귀하지 않은 것이 없으니 열린 마음으로 함께 교감해 주시기 바랍니다. 질문이라도 1회용도의 글은 데이타베이스지향의 생활문답보다는 이곳 자유투고를 이용하셔도 좋습니다.

과연 이 길이 맞는 것인가..   

입시생의 대부분이 그랬듯이, 수능시험을 치르고 점수에 맞춰 대학에 진학했습니다.
고등학교 때 '문과'였음에도 불구하고, 나름 전망이 좋다 하여 교차지원으로 공대를 진학했습니다.
공대 수업이 따라가기 어려우니 성적도 안 나오고, 인문학/어학 공부를 하고 싶었던 한을 푼답시고
외국어를 이중전공했습니다. (독어는 아님) 이중전공 수업만 수강하며 지내던 1년이 가장 행복했지요.

졸업 후, 입시 때 그랬듯이 여러 군데 지원해서 합격한 곳으로 첫직장을 다니다가
적성에도 안 맞고 보람도 없고 스트레스가 심해서 이직.
이직한 직장의 본사, 동남아 발령을 거쳐, 현재 이 나라에 있습니다. 이제 입국 2년차네요.
10년 전에는 상상도 못했는데, 우연과 필연이 엎치락뒤치락 하다 보니 여기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독일에서 근무한다고 하면 뭔가 폼 나고 멋져 보이는데 실상은 그렇지 않거든요.
애초에 기술직이 아닌 관리직이어서 그렇겠지만, 소위 '주특기'라고 하는 전문 분야도 딱히 없고,
사실상 주재원이기도 하고 직무 특성상 독일어가 필수적이지 않아서 독일어를 잘 하는 것도 아니고,
공석에 따른 충원이 아니기 때문에 업무분장이 뚜렷하지도 않습니다.
서열도 애매해서 뭔가 업무를 주도적으로 추진하기도 어렵지요. 그냥 지원, 지원, 지원…
어딘가 조직에 도움이 되고 필요하니까 하는 일이겠지만, 이게 과연 내 직급과 나이에 맞는 일인지도 모르겠고…

그럴 때마다, 직장이 아닌 직업을 갖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대졸 관리직의 경우에서만 보자면, 엔지니어, R&D나 재무회계 등 자신만의 분야를 가진 사람이 부럽구요..
이런 분들이 오히려 이것 저것 조금씩 다 건드리는(?) 제너럴리스트를 부러워한다는 말도 들리지만,
글쎄, 저한테는 그다지 크게 와닿지는 않네요.

이런 게 늘 불안했기 때문인지, '독일에서 직장을 다니면서 마이스터 과정을 배울 수는 없나...' 하고
가끔 이 사이트를 서성거린 적도 있구요. (그렇다고 딱히 관심 있어 배우고 싶은 분야도 없으면서…;;;)
이렇게 이 길로 가다 보면 그 끝에는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까…덜컥 겁이 납니다.
그럼 자연스레 “아…그래서 공무원 해라, 의대를 가라, 기술을 배워라” 하는구나…하고 끄덕이게 됩니다.

주위 사람들은 제가 독일에서 근무한다고 다들 부러워 합니다. "캬~~ 유럽!!"
그럼 저는 "유럽은 그냥...관광으로만 오라"는 농담 반 진담 반인 어조로 둘러대는 정도입니다.
아직 죽을 만큼 힘들지는 않아서, "쥐뿔 모르면서 그런 소리 말라"는 투로 격하게 반응은 안 합니다.
그런데, 괴롭습니다. 빛 좋은 개살구…오직 저 밖에 모릅니다. 그렇다고 가족, 친구들이 아는 건 또 원치 않아요.

이 길이 과연 맞는 것인가...하는 생각을, 하루에 몇 번씩 합니다.
맞다면 그나마 다행이겠지만, 아니라면, 시간 낭비를 하고 있는 건 아닌가…하는 생각도 드네요.
저는 ‘의미 없는 시간은 없다.’고 친구나 후배한테 가끔 위로, 조언을 하는데, 정작 제가 이러고 있습니다.

 
 
후랑크후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18 (금) 11:52 1년전
쪽지를 보내려고 했는데 정보공개가 안되어 안보내지네요
혹시 나중에라도 보시면 잠시 얘기라도 나누었음 좋겠네요
     
     
 
 
임팔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22 (화) 08:25 1년전
쪽지 드렸습니다 :)
 
 
ADJ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18 (금) 20:46 1년전
전문직 사람들도 모두 나름대로 고민들 가지고 사는거 같습니다.  공무원인 친구는 그만두고 싶다고 할 때도 많구요..
적성과 직장에 대한 애정이 중요한거 같아요!! 힘내세요
     
     
 
 
임팔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22 (화) 08:24 1년전
그런 것 같긴 하네요.
공기업 다니는 친구 있는데, 공기업 공무원이라며 무작정 부러워하면 좀 답답해 하더라구요...;; ㅠ
댓글 감사합니다.
Home  > 자유투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22 5한국인들의 불친절함 36 두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21 5137
2221 12세금에 임하는 나의 태도 3 mirumo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20 1469
2220 4metoo koreanerinen 4 zucker9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16 1520
2219 6갑자기 본게시판에 생활관련질문글들이 한꺼번에 … 1 lister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16 1094
2218 7사내 성폭력 문의 // Frankfurt Ni… 7 bay09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16 2484
2217 슈투트가르트 신문에서 한국을 인터뷰 하고 싶어… 유시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16 785
2216 이번 월드컵 축구를 생중계로 볼 수 있는 방법… 4 결이아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16 1111
2215 중학교 3학년 딸을 위한 저렴한 사립학교 추천… 망고미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16 810
1과연 이 길이 맞는 것인가.. 4 임팔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15 1034
2213 5독일에서 탈세하며 장사하는 한국인 47 ocac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14 4505
2212 4한인마트 유통기한 지난 제품 판매 5 zeros870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07 2562
2211 -1길거리 인종차별 17 수니미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03 3529
2210 -1의도하지 않았지만 자연스러운 후광효과 7층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03 1082
2209 -25체념하고 몸을 허락하는 고양이.gif 10 7층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02 3262
2208 9고민 많은 인생에 대한 조언 부탁드립니다 ^^… 8 안개구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26 1907
2207 독일어 자판연습 프로그램은 어디서 구해야 할까… 5 피리부는소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26 1246
2206 -5이러지 맙시다 4 백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19 2532
2205 -2한국을 깎아내리는 독일친척 31 choucrout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18 4173
2204 2독일의 재외동포수 1 자유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14 1296
2203 난민...그리고 독일혜택 18 익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13 2679
9월 22일 17시 Rudolf Steiner Haus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