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89명
[자유투고] 자유게시판 - 타인에 대한 약간의 배려, 그것 말고는 붓 가는 대로 자유롭게 글을 쓰시면 됩니다. 어떤 글이든지, 잘났든 못났든 태어난 그대로 귀하지 않은 것이 없으니 열린 마음으로 함께 교감해 주시기 바랍니다. 질문이라도 1회용도의 글은 데이타베이스지향의 생활문답보다는 이곳 자유투고를 이용하셔도 좋습니다.

독일에서 목줄 안하는 개들..   

한국에서는 요즘 개가 사람을 물고, 죽여서 난리잖아요..

독일에서도 요즘 개념없는 사람들이 카페에서 개 풀어놓고, 심지어 대형견을 우반에서 그냥 풀어놓은 경우도 봤네요..

한국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남의일 같지가 않는데 혹시 독일에서 개에게 물렸을때 어떻게 대처를 해야하는지 궁금합니다.
 
 
찰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05 (일) 01:03 1년전 추천추천 1 반대 0
독일에서는 목줄은 필수이고 정해진 구역에서만 목줄 없이 산책이 가능합니다.
목줄을 하지 않으면 벌금 물게 됩니다.
만약 목줄을 하지 않은 개에게 물렸을 경우 그 자리에서 경찰에 연락하셔야 합니다.
보통 독일 개들은 상해보험에 등록되어 있습니다. 경찰에 사건 접수가 되면 보험회사를 통해 보상 받으시게 됩니다.
물론 그런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가끔 목줄 없이 다니는 개들이 있긴한데 불법으로 그냥 그러고 다니거나 아니면 그 개는 목줄 없이 다녀되 되는 허가를 받은 경우입니다.
일정한 교육과 시험을 통해서 목줄없이 다녀도 되는 허가가 나오면 목줄 없이 다녀도 됩니다. 이런 경우는 드물게 봤지만 있긴 하더라구요.
저는 개를 키우는 입장에서 산책시킬 때 공격적인 개들을 목줄없이 산책시키는 경우를 종종 봅니다. 다른 개들을 공격하는데도 말이죠.
공공장소 같은 곳에서 위협감을 줄만한 개가 목줄 없이 있으면 그 주인에게 목줄을 해달라고 말씀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저도 산책할 때 너무 큰 개가 목줄없이 마주오면 목줄을 매달라고 말합니다. 그걸로 문제삼은 사람은 없었습니다.

 
 
찰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1-05 (일) 01:03 1년전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독일에서는 목줄은 필수이고 정해진 구역에서만 목줄 없이 산책이 가능합니다.
목줄을 하지 않으면 벌금 물게 됩니다.
만약 목줄을 하지 않은 개에게 물렸을 경우 그 자리에서 경찰에 연락하셔야 합니다.
보통 독일 개들은 상해보험에 등록되어 있습니다. 경찰에 사건 접수가 되면 보험회사를 통해 보상 받으시게 됩니다.
물론 그런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가끔 목줄 없이 다니는 개들이 있긴한데 불법으로 그냥 그러고 다니거나 아니면 그 개는 목줄 없이 다녀되 되는 허가를 받은 경우입니다.
일정한 교육과 시험을 통해서 목줄없이 다녀도 되는 허가가 나오면 목줄 없이 다녀도 됩니다. 이런 경우는 드물게 봤지만 있긴 하더라구요.
저는 개를 키우는 입장에서 산책시킬 때 공격적인 개들을 목줄없이 산책시키는 경우를 종종 봅니다. 다른 개들을 공격하는데도 말이죠.
공공장소 같은 곳에서 위협감을 줄만한 개가 목줄 없이 있으면 그 주인에게 목줄을 해달라고 말씀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저도 산책할 때 너무 큰 개가 목줄없이 마주오면 목줄을 매달라고 말합니다. 그걸로 문제삼은 사람은 없었습니다.
Home  > 자유투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53 자유 게시판 사용규칙에 부합한지요? 1 Halb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10 516
2152 7베를린wg/ 시 도배하시는 분 21 yangjihyuc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10 1784
2151 미나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10 350
2150 우리의 슬픈 노래 미나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10 333
2149 저녁 노을 속으로 미나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09 288
2148 아기용품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 ppppp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09 278
2147 베를린 wg 및 타 지역 집 구할때 꼭 유의사… Hannnn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08 638
2146 호수가 보이는 길로 걸어요 미나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08 288
2145 나는 어느날 나무꾼이 될 것이다 미나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08 273
2144 (수정)이상한 시 도배현상 2 beingsimp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08 742
2143 횡횡한 긴장지대에서 미나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08 225
2142 망각(忘却)의 바다 미나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08 269
2141 12018년 1월 플레이 리스트: 아름다움 푸에블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07 281
2140 진실의 촛불을 켜자 미나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07 319
2139 3베를린 wg 11 yangjihyuc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28 2402
2138 1노래와 함께 하는 연말 푸에블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24 457
2137 대머리의 길... 2 응아니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21 732
2136 1맑은 하늘을 보고 싶어요 특집 푸에블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8 619
2135 Das Supertalnt 2017 응원부탁드… 1 나도내보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5 612
2134 1CIA/국정원 관련 헛소리 반박 1 Fuch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5 587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