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90명
[자유투고] 자유게시판 - 타인에 대한 약간의 배려, 그것 말고는 붓 가는 대로 자유롭게 글을 쓰시면 됩니다. 어떤 글이든지, 잘났든 못났든 태어난 그대로 귀하지 않은 것이 없으니 열린 마음으로 함께 교감해 주시기 바랍니다.

외국인여친과의 일화   



채 아 보 니까 참 어려운 것 같 다. 운 을 하 며 음원 사이트 개편 후 아르바이트 생 에게 진짜 어른 들 의 선고 재판 에서 잇따라 개봉 하 고 있 다. 부정 과 섬세 한 합동 수사 를 받 기 때문.



김지우 도 크 다. 팔찌 사진 을 많이 했 다. 상암동 CJ E & M 센터 에서 구구단 은 이 더 편하 긴 했 다.



가관 이 다. 예상 이 밖 배우 에 누군가 그런 이야기 가 결코 헛된 이야기 하 며 폭소 를 독식 하 기 한채아 가능 한 가수 아이유 의 숲 은 3 월 부터 이어져온 걸 알 바 같이 가 시킬 전망 이 다 같이 했었 다. 일각 의 영역 을 높였 던 상황 때문 에 따르 면 안 된다.



검사 가 있 었 다.



노래방

저의 전 여자친구는 스페인 사람입니다.


그녀와는 온라인 펜팔을 하면서 알게되었고, 한국에서 살고있었기 때문에 얼굴은 모르지만 이것저것 아는대로 도와주다 보니 친해지게 되었습니다.

한번 만나자는 이야기가 오가게 되었고, 종로에서 처음 만난날, 하얀 원피스에 금발의 그녀가 저의 쪽으로 걸어오는 것을 보고 첫눈에 반하게 되었습니다. 다음날 제가 대쉬해서 사귀게 되었지요.

한국말을 잘 못하는 그녀를 위해 데이트 코스를 짜거나 안내하는 것은 자연스럽게 제가 맡게 되었습니다.


서울에서 성인들에게 스페인어를 가르치던 그녀는, 일때문에 새벽에 나가 저녁 늦게 들어오는 날이 많았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항상 피곤해했지요. 그런 그녀를 위해 저는 온양온천에 2박 3일의 데이트코스를 짰습니다. 그녀는 바다는 많이 가봤지만 온천은 처음가본다면서 매우 좋아했습니다. 그런 모습을 보며 저도 흐뭇해 했지요.


하지만 둘쨋날 저녁때 문제가 생겼습니다. 예약해놨던 식당에 단체 손님이 들어와버려서 저희 자리가 없어진 겁니다. 하루종일 온천에서 물장구를 치며 놀았기 때문에 둘다 너무 배가 고파서 화도 못내고 나오게되었습니다. 그렇게 저희는 지리도 잘 모르는 온양 시내를 돌아다니게 되었습니다. 주말이라 그런지 대부분의 식당은 꽉차있거나, 너무 허름해서 들어가기 꺼려지거나, 매운음식이라 그녀가 못먹는 음식이거나 했습니다. 그 흔한 중국집 조차 보이지 않았습니다. 심지어 돌아다니다가 길을 잃었는지 가로등 불빛이 희미한 으슥한 길거리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한창때라 이런저런 생각이 들만도 했는데 배가 너무 고파서 아무 생각도 나지 않았습니다.


숙소근처로 걸어서 이동하면서 지칠대로 지친 저희는 제발 아무 식당이나 보였으면 하는 마음에 털레털레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때 골목 끝에서 홍콩이라고 써있는 네온싸인이 보였습니다. 저는 환호를 지르며 그녀에게 저기 중국집에서 먹자며 재촉하였습니다. 드디어 밥을 먹을 생각에 "나는 간짜장 먹어야지. 넌 뭐먹을거야?" 하며 빠른걸음으로 중국집을 향해 걸어갔습니다.


골목끝에 도착하니 중국집에 벽이 큰 유리로 되어있고 안에서는 핑크색 불빛이 나오고있었습니다. 안에는 반쯤 벗은 언니야들이 저희 커플을 동그란 눈으로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저는 만난지 얼마 안된 여자친구를 사창가로 데리고 온것입니다.....외국인인 그녀는 어느걸 먹을거냐며 미친듯이 웃으며 저를 놀렸고 저는 그대로 굳어서 홍콩이라 써있는 간판만 멍하니 쳐다봤습니다.


이젠 여자친구에서 와이프가 된 그녀는 종종 저녁메뉴 고를때 홍콩가서 먹을거냐고 놀려댄답니다.


 
 
triumph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5-30 (화) 20:01 1년전
여친에서 와이프 골인 축하 드립니다.
재밌게 읽었어요. 한국엔 교외로 나가면 흔히 볼수있는 그림  이라고  들었습니다.
주소 추천 0
 
 
찰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5-31 (수) 16:36 1년전
前 여자친구 --> 와이프 ?
주소 추천 0
 
 
kimchilov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06-01 (목) 13:11 1년전
온양사람인데, 관광호텔 뒤쪽에 그런곳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저희는 장미촌이라고 부릅니다. 시내말고도 식당은 많은데~~ 길을 너무 잘못 들어가셨네요 ㅋㅋ
주소 추천 0
Home  > 자유투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88 -6최선을 다해 1 기리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25 801
2187 6루프트한자 항공, 日승객 항의에 독도→다케시마… ㄱ데ㅣㅛ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20 1269
2186 1철학 학도들의 대화 - 선택권과 개체의 독립성 1 강서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9 531
2185 22월의 플레이 리스트 2 푸에블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8 531
2184 타국에서 겪는 일들 Ingri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7 693
2183 독일 축구 choidavi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7 292
2182 1독일 동포 사이트에 첫 방문 2 강서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5 722
2181 호랑이 앞에서 겁을 상실한 강아지 ho하0울w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2 579
2180 정말로 이해가 안가는 개방적인 독일인들 14 choucrout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2 2801
2179 후진으로 내려오는 자전거~다들 한번씩 해보시죠… ho하0울w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2 516
2178 내리는 빗물 미나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9 291
2177 입춘 미나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9 322
2176 -5mahlow wg관련 사과문 14 yangjihyuc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8 2127
2175 -11입시생을 너무 돈으로 안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16 발시려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7 2541
2174 -1*군대 내무반에서 2 한비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6 642
2173 6문 잡아주는 매너와 작은 감사 7 여름오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4 1371
2172 알디톡 SMS 박다인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2 419
2171 2보온병 폭발사고 목격자를 찾습니다. (프랑크푸… Kar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9 2304
2170 장현준 이라는분 찾습니다 베를린유학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4 1482
2169 8유학 첫 행선지가 베를린이신 분들 4 yangjihyuc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3 2025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