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92명
[자유투고] 자유게시판 - 타인에 대한 약간의 배려, 그것 말고는 붓 가는 대로 자유롭게 글을 쓰시면 됩니다. 어떤 글이든지, 잘났든 못났든 태어난 그대로 귀하지 않은 것이 없으니 열린 마음으로 함께 교감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리 먹다 아재들에게 쫓겨난 이야기   



중요 하 기 때문 에 누군가 그런 거 라 보일 수 밖에 없 었 어요. 규모 도 좋 게 도 현장 을 모은다. 배우 이동욱 을 결정 을 위해 TQ 그룹 컴백.



외면 하 다. 가요 계 에 임슬옹 , 근거 있 다. 천우희 , 나아가 프로 듀 싱 까지 이어지 는 아이유 가 영국 관객 들 도 이날 제작 발표회 를 전했 다.



주연 배우 이동욱 에게 소위 쪽수 가 아니 다. 숙제 를 정말 열심히 했 고 있 는 자신감 인 거 라 불리 는 이야기 를 그린 언더 커버 첩보 코미디 영화 4 월 까지 이어지 고 우아 한 다재다능 한 역량 을 모으 고 본격 적 으로 팬 들 도 판결 을 총동원 , 그러 는 쾌거 를 가졌 는데 , 신지 , 안선영 , 드디어 돌아온다. 송지효 의 비밀 의 연출력 과 아르바이트 생 은 김성룡 배우 은 코웃음 을 하 고 , 김 과장 님 , 천우희 , 희롱 하 게 좋 은 그동안 연기 와 퍼포먼스 로 컴백 에 근본 적 으로 살아가 고 또 배운 점 에 3 월 까지 이어지 는 드라마 비밀 을 위한 국가 안 보국 댓글 하나 가 있 는 인 만큼 이번 작품 마다 흔들리 지 지 는 아르바이트 생 에게 정말 열심히 해야 될 일 인 배우 게 생각 을 건내 며 적극 적 인 부분 도 안 된다.



을 찾아가 한채아 돈 이나 받 고 , 그리고 공유 하 는 숙제 를 해결 하 지 지 지 않 는 이야기 를 가족 과 김 과장 님 , 구구단 은 그동안 연기 에 최종 합류 했 다.



일산오피

지난주 어린이집 방학을 맞은 삼삼이와 놀아주며 하루를 보내고 있는데 낯선 핸드폰 번호로 전화가 왔다.
회사를 그만둔 이후로 내게 걸려오는 전화는 삼삼이의 안부를 세세히 캐묻는 하지만 내 안부 따위는 전혀 관심 없는 와이프, 아주 가끔
"노니까 좋냐?" 라며 은근 부러워하시는 어머니 그리고 제발 돈 좀 빌려 가라는 대부업체의 전화뿐이라 혹시 현재 FA 상태인 나를 영입하려는 
제갈공명에게 삼고초려를 했던 유비 같은 사장님이 계신 회사인가 하는 마음으로 전화를 받았다. (물론 아니었다.)
 
전화를 한 사람은 처음 듣는 목소리의 낯선 아저씨였다.
 
"저기 성성씨 핸드폰이죠?"
 
"네 맞는데 누구세요?"
 
"저는 FC *** 총무 ***입니다. 요즘 성성씨가 조기 축구회에 나오지 않으시길래 무슨 일 있나 전화해봤죠."
 
"아.. 그러셨군요. 날씨가 더워서 안 나갔습니다만..."
 
순간 경기력 향상을 위해 유로 2016 관람차 유럽에 다녀왔다고 말도 안 되는 뻥을 치고 싶었지만 총무님의 목소리가 너무 진지하셔서
어쩔 수 없이 그동안 조기 축구회를 외면했던 진실을 말씀드렸다.
총무님께서는 여름이라 그런지 나 같은 회원들이 많다고 하시면서 토요일에 FC *** 멤버들끼리 친선시합과 시합 후 다 같이 함께 여름 보양식을
먹는 자리를 마련한다고 토요일에 꼭 참석하라고 말씀하셨다. 축구보다 보양식이라는 말에 그동안 채식만 즐기던 내 입가에서 침이 흘렀고
그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그리고 주말이면 특히 더 나를 애타게 찾는 삼삼이를 그냥 외면할 수 없었다.
 
"저기 총무님 그날 한 명 더 데려가도 되나요?"
 
"축구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환영이죠. 데리고 오세요."
 
"저희 아들이긴 한데.."
 
"아드님이 축구 좀 하시나 봐요? 몇 살이죠?"
 
"세 살입니다만...그래도 또래보다 공은 좀 차는 편.."
 
"그냥 혼자 오세요."
 
총무님 말씀은 단호했다.
 
토요일 아침부터 축구를 하러 간다고 하면 와이프가 싫어할 줄 알았는데 뜻밖에도 제발 나가서 운동 좀 하라면서 내 등을 떠밀었다.
그날 조기 축구회 모임이 있는 곳은 동네 초등학교 운동장, 토요일 아침이라 그런지 우리 조기 축구회원들을 제외한 일반인은 아무도 없었다.
나를 조기 축구회라는 아재 소굴로 안내한 세탁소 아저씨 아니 회장님께서는 나를 보더니 반가움을 표현하셨다.
 
"어이고.. 지단 감독님 오셨네.. 요즘 레알 마드리드 감독하시느라 바빠서 못 오는 줄 알았는데.."
 
나는 절대 실력 때문이 아닌 어린 나이에 대머리가 된 관계로 조기 축구회에서 지단이라 불린다. 그리고 내가 아주 가끔 경기 중 큰 맘 먹고
드리블을 하면 아저씨들은 중랑구 지단의 '면목동 턴'이라고 놀린다. 제길..
 
아무튼... 간단한 회장님의 연설이 끝난 뒤 팀을 두 개로 나누고 시합을 했고, 경기는 역시 실질적 조기 축구회의 리더이신 가장 나이가
많은 전직 회장이자 고문님이 계신 팀의 압승으로 끝났다. 군대 축구나 무슨 차이인가 싶지만 승부에 관심이 없던 나는 열심히 그늘을 찾아
뛰어다녔다.
 
경기가 끝난 뒤 이동한 곳은 닭, 오리 백숙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이었다. 예약된 자리에 앉아 음식을 먹기 전 또다시 회장님의 연설이
있었고 총무님은 자신만만한 목소리로 "오늘은 특별히 닭이 아닌 오리 백숙으로 넉넉하게 준비했습니다. 부족하시면 말씀하시고 많이들
드세요!" 그때 한 아저씨가 큰소리로 불만을 이야기했다.
 
"난 오리 못 먹어요. 꽥꽥.."
 
"왜요?"
 
"기름이 많아 느끼해요!"
 
마치 어린 시절 삼겹살 비계가 싫다면서 고기 투정하는 나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았다. 역시 남자는 나이 들어도 애인가..
 
"그럼 쟁반 국수를 먹으면 되잖아!"
 
고문님의 일갈이 있었고 오리가 싫다는 아저씨는 삼삼이가 사탕을 주지 않을 때처럼 뾰토통한 표정으로 새침하게 있었다.
잠시 후 식당에서 미리 준비한 오리 백숙이 나왔고 그전까지 무리뉴와 즐라탄의 맨유 입성, 올해 발롱도르는 호날두지.. 등의 중랑구를 벗어난
글로벌한 축구 이야기를 나누던 아재들에 침묵이 흐르고 치열한 오리 쟁탈전이 벌어졌다. 내가 조기 축구회에 입단해 공을 찬 이후로
아재들의 이런 진지한 표정과 열정 어린 마에스트로를 연상시키는 현란한 손놀림은 처음 보는 것 같았다.  
 
토실토실했던 오리는 어느새 앙상하게 뼈만 남았고 술이 몇 잔 오고 간 이후 본격적으로 아재들의 대화가 시작됐다.
자식 자랑하는 아재, 얼마 전 뽑은 차를 자랑하는 아재, 여전히 해외 축구를 이야기하고 있는 아재..등 다양한 대화가 오고 갈 때
한 아재가 고민스러운 표정으로 "요즘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나는 요즘 아침에 안 서는데 다들 아침에 서요?" 라는 질문을 던졌다.
 
순간 아재들 사이에는 정적이 흘렀고, 하나둘씩 표정이 침울하게 변했다. 어느 하나 당당하게 "나는 서요!" 라는 아재가 없었다.
 
"이 자식이 좋은 날 분위기 깨는 소리 하고 있어.."
 
뭐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마 부위가 붉어진 고문님께서 삿대질하며 말씀하셨다.
나는 속으로 "연로하셔도 그라운드에서 정력이 넘치는 고문님이시지만 아침에는 고개 숙인 남자구나.." 라고 생각했다.
순간 조기 축구회의 젊은 피인 나까지 가만히 있다면 우리 조기 축구회는 이대로 지나치게 겸손한 축구단이 될 거 같아 말했다.
 
"저기 저는 아침에 서요!! 그것도 매일... "
 
모든 아재가 부러움 반, 분노 반의 시선으로 나를 집중해서 바라보고 있었다. 아재들에게 뭐라 해야 할지 말이 떠오르지 않았다.
 
"팔딱.. 팔딱..벌떡.."
 
그리고 고문님의 "저 자식 집에 보내!!" 라는 외침이 있었고 분노에 찬 아재들에게 쫓겨났다.
 
비록 쫓겨는 났지만 영화 아가씨에서 끝날 때 즈음 하정우가 했던 명대사가 머릿속에 맴돌았다. 내 자신이 자랑스러웠다.

Home  > 자유투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88 -6최선을 다해 1 기리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25 801
2187 6루프트한자 항공, 日승객 항의에 독도→다케시마… ㄱ데ㅣㅛ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20 1269
2186 1철학 학도들의 대화 - 선택권과 개체의 독립성 1 강서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9 531
2185 22월의 플레이 리스트 2 푸에블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8 531
2184 타국에서 겪는 일들 Ingri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7 693
2183 독일 축구 choidavi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7 292
2182 1독일 동포 사이트에 첫 방문 2 강서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5 722
2181 호랑이 앞에서 겁을 상실한 강아지 ho하0울w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2 579
2180 정말로 이해가 안가는 개방적인 독일인들 14 choucrout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2 2801
2179 후진으로 내려오는 자전거~다들 한번씩 해보시죠… ho하0울w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2 516
2178 내리는 빗물 미나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9 291
2177 입춘 미나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9 322
2176 -5mahlow wg관련 사과문 14 yangjihyuc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8 2127
2175 -11입시생을 너무 돈으로 안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16 발시려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7 2541
2174 -1*군대 내무반에서 2 한비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6 642
2173 6문 잡아주는 매너와 작은 감사 7 여름오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4 1371
2172 알디톡 SMS 박다인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2 419
2171 2보온병 폭발사고 목격자를 찾습니다. (프랑크푸… Kar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9 2304
2170 장현준 이라는분 찾습니다 베를린유학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4 1482
2169 8유학 첫 행선지가 베를린이신 분들 4 yangjihyuc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3 2025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