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208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사용규칙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유투브영상은 링크1,2에 주소를 남기세요.

폭력의 사회, 공감무능력적인 사회.   

폭력을 행하면 행할수록 계속 거침 없어지고 수위는 쌔지며, 나중에 다른 방법보다도 더 먼저 사용하게 될 방법이 폭력이다.

폭력만큼 간편하고 간단하게 속전속결로 해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물론 폭력 때문에 싸움이 붙기도 하고 하지만, 일반적으로 민주적인 결과로 해결하려고 하면, 수 없이 많은 시간들을 들여 대화와 토론 때론 법정까지 가면서 문제의 해결에 대한 방향을 찾아야 하는데 폭력에 비해 긴 시간이다.

물론 아닐 수도 있으니, 이 의견은 저의 주관적인 의견이라고 해두자.
이렇게 쓸때없이 서론을 적은 것은 폭력에 관한 얘기를 좀 하고 싶어서다, 물론 제목에도 적혀있다시피 공감무능력에 대해서도 얘기하고 싶다.

부산에서 일어난 여중생 집단폭행사건의 가해자가 소년부 송치되어 보호처분이 내려졌다는 이야기를 최근에 들었다.
다들 분노하지만, 올림픽 개막이 얼마 안남은 이 때 많은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나는 오히려 그 결과를 들었을때 무덤덤했다. 많은 가해자들이 대부분 법정으로 송치되어도 나이가 만 14세 이하 청소년들은 소년부에서 보호처분이 대부분이다. 오히려 2011년도에 대구에서 유서를 남기고 투신한 한 중학생의 사건으로 가해자에게 감옥 2년형을 내린게 신기할 정도이다. 고의적인 타살과도 같은 자살만을 해야만 했던 대구 중학생은 많은 증거, 증언조차 남기지 못하고 이슬이 되었지만, 부산에서 일어난 사건은 아직 살아있는 피해자, 증거가 고스란히 찍힌 CCTV , 확실한 가해자가 있기 때문이다.

다들 소년법을 개정해야한다고 말한다.
나도 그 말에 동감한다.
한 피해자의 가족이 이런 얘기를 했었다.
"가해자는 소년법으로 보호한다고 치면, 도대체 피해자는 어떤 법에 따른 보호를 받습니까?"

다시 역설적으로 우리는 억울하게 맞게되는 폭력에 대해서 격분을 한다.
그렇지만, 정신적인 폭력에 대해서는?

물리적인 폭력에는 정신적인 폭력이 따르게 되어있고 물리적인 폭력이 없어도 정신적인 폭력이 있을 경우, 심각한 트라우마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점이다.
그렇지만 우리는 정신적인 부분에 대해서 얘기할때 많이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스트레스를 받지만, 왜 받는지 얘기한다면 다들 '그냥 잊어버려' 라고 말하는 것처럼.
정신적인 문제를 의외로 가볍게 넘어가고는 한다.

이 부분은 우리가 사회를 살아가면서 남에 대한 정신적인 고통에 대해 공감무능력함을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 싶다.
내 삶에서도 많이 그랬다, 다들 나에게 그랬으니 그게 정답인줄 알고 말이다.

그래서 그렇게 샤이니의 '종현'이 삶을 마감했다.
그의 유서만을 읽어보아도 자신의 힘듬을 공감하거나 알아주려고 하는게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려고 온 환자에게 문제를 돌리는 의사에게 얼마나 많은 분노가 쌓여있는지를...

안다, 우리 모두가 힘들기 때문에 남을 공감할 시간이 없을정도로 빠듯하다는 것을...
나도 그랬고, 내 부모님도, 내 친구도 그랬으니까...

그렇지만 그게 얼마나 정말 힘든 사람들에게 비참한 일인지 알게되니, 나는 미안할 따름이다.
폭력의 사회, 공감무능력적인 사회에서 아등바등 힘겹게 살아가는 우리에게 영화 '굿 윌 헌팅'의 명대사처럼 한마디 하고 싶다.

'네 잘못이 아니야.'

이 한마디에 위로가 될 수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좋겠다. 신에게 비는 기도보다도...

 
 
Archisti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3 (토) 06:47 17일전
한국에 어느 한 '주민센터'에 매일같이 민원을 제기하며 담당공무원에게 전화로 욕설과 폭언을 퍼붓고 때때로 찾아와서 깽판을 치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결국 해당 공무원은 그 주민의 폭언에 스트레스로 그자리에서 정신을 잃고 쓰러졌는데 그걸 뻔히 보고도 "XX 쇼하고있네"라며 센터안에서 계속 폭언과 난동을 부렸고 결국 경찰이 와서 잡혀갔습니다.

엊그제 한 고등학교에서는 동료교사의 괴롭힘을 견디다못해 자살을 한 교사의 안타까운 소식도 전해졌습니다.

정신적, 정서적 폭력의 심각성을 아직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것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
     
     
 
 
류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3 (토) 12:50 17일전
예전에 저도 정신적으로 아파봐야 얼마나 아프겠어 라는 마인드가 좀 있었습니다.
그치만 정신적인 충격을 심히 받게되니 일년에 한번 걸릴까 말까한 독감을 6개월동안 5번이나 걸릴정도로 면역력까지 약해지더군요. 정신적인 충격은 물리적인 부분에도 상처를 주게되어 있습니다.

많은 이들이 감지를 못하고 사는게 사실입니다.

또한 우리 사회가 외모지상주의라고 불리듯 겉모습 즉, 물질적인 부분에서만 중요하게 여기고 있습니다.
거기다 겉이 내면보다는 망가져도 잘 보이기 때문에 겉에 치중하게 되죠.

우리가 조금씩이라도 남에게 충고, 조언보다는 말 한마디도 못해도 옆에 있어줌으로서 위로가 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가야된다고 생각이 드네요.
 
 
LizR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08 (목) 18:41 12일전
사실 저는 공감무능력자보다 과다공감능력자쪽에 속해서
친구들이 저한테 상담도 많이 하고 고민도 많이 털어놓는 편이거든요. 워낙 제가 사람 얘기 듣는 것도 좋아하구요.

하지만 이제 독일에 와서 시차때문에 친구들이랑 대화를 많이 못하게 되었어요.
그러던 어느 날은 제가 사랑하는 사람과 너무 행복하다는 말을 친구에게 했어요.
그 친구가, "너 행복한 건 알지만 '샤이니 종현 사건으로 나는 충격을 받은 상태야.'"고 말해서 놀랐어요.
물론 그 친구는 저보다 치열한 삶을 사는 아이라, 마음에 여유가 없을 수 있다는 걸 머리로는 이해해요.
그렇지만 저는 그 친구가 자신의 정신적 괴로움에 대한 공감을 강요했다고 생각해요.

그 뒤로 여러 친구들과의 대화를 곰곰히 곱씹어보았는데요. 힘든 얘기가 절 다시 힘들게 하더라구요.
남편이 나를 너무 힘들게 한다, 회사 일이 힘들다, 삶이 불안하다, 애인과의 관계가 불안하다 등.
분명히 너무 힘든 상황에 있는 것이 맞고 내가 해 줄 수 있는 건 그런 말을 들어주는 것 뿐이지만...
그러다가 가끔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면 친구는 그것만 기억해서 서운해하더라구요...
그렇지만 힘들면 또 연락이 와요.. 자기 얘기 들어달라고... 한참을 듣고나면 저도 같이 진이 빠지구요.

사실 정서적인 충격은 물리적 충격만큼 수치화하기가 힘들고, 화자의 발언에 의존할 수 밖에 없어요.
'나 우울해'라는 말이 정말 우울해서 하는 말일수도 있지만 그냥 습관처럼 하는 말일 때도 있어요.
또 어떤 사람들은 정말 블랙홀처럼 애정을 갈구하기도 하고요.
지인들이 험담을 했던 사람을 실제로 만나보면 의외로 나랑 정말 잘 맞는 사람인 경우도 있었답니다.
정신적 피해를 받았다는 증언이 거짓말로 드러나는 경우도 있고요.

그래서 저는 현대 사화에 공감 무능력자가 많다라기보다는,
사회가 힘든 상황에서 여러 매체 (스마트폰, SNS 등)이 발달해서 공감할 일이 점점 더 많아지니까
아무리 서로 공감을 해주고 위로하려 노력하더라도 미처 어루만질 수 없는 부분이
생기는 게 아닐까 하고 생각해요. 특히 눈으로 볼 수 없고 주관적인 부분이라서 더욱 그런게 아닐까요.
     
     
 
 
류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2-16 (금) 02:46 4일전
좋은 의견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완전히 이렇다 라는 확실한 사실에 대해서 얘기하는 것보다, 제 주체적인 의견이기에 완벽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러한 의견을 달아 주신 것이 너무나 좋습니다.

스포트라이트 라는 영화에서 '한 아이를 기를 때 한 마을이 필요하다면, 한 아이를 학대할 때도 한 마을이 필요하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저는 우리가 여러 문제들을 접하면서 그 문제를 각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고 넘겨버리고 각 피해대상자에게 잘못을 넘겨버리고 있다는 것을 얘기하고 싶었던 것 입니다. 즉, 사회구성원에게도 잘못이 있다는 것이지요.

LizRR님의 말씀에도 많이 공감하는 바입니다.
특히 '아무리 서로 공감을 해주고 위로하려 노력하더라도 미처 어루만질 수 없는 부분이 생기는 게 아닐까 하고 생각해요. 특히 눈으로 볼 수 없고 주관적인 부분이라서 더욱 그런게 아닐까요.' 라는 말에서 많이 공감했습니다.

힘든 얘기는 당연히 지치게 만듭니다. 저도 그런 힘든 얘기를 매일같이 들을 수 없고 듣고 싶지 않으니까요.
그렇지만, 단 한명이 그러한 얘기를 들어주고만 있거나, 단 한명에게만 그러한 얘기를 풀어놓을 수 밖에 없는 사회가 되어 가는게 슬픕니다. 또는 아예 말을 믿어주거나 들어줄 사람이 없는 경우도 허다하구요.
그래서 우리 모두가 움직여, 단 한사람이라도 덜 힘들게 덜 아프게 덜 엿 같은 사회에서 살아갈 수 있게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통해서 이렇게 글을 썼습니다.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868 4베를린 위안부 전시와 행사_ 쿤스트페어라… 1 Sternen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8 276
13867 -3무엇이 우리의 판단의 근거인가? 4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7 383
13866 죄송합니다 4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6 862
13865 -3시 - 배우고 싶다면 3 친절한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6 442
13864 1친절한시선님의 질문에 대한 대답 19 송다니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6 808
13863 3그 놈이 그 놈이다 5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6 586
13862 3베를린벙커님 3 친절한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6 369
13861 3송다니엘 목사님 친절한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6 548
13860 1독일인이 이야기하는데 독일에 와서 악의적… 나이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5 909
13859 -9독일 저명 일간지가 문 대통령을 평가하다 48 송다니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2 2529
13858 9NBC sns에 항의글 올립시다. 16 mym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0 1397
폭력의 사회, 공감무능력적인 사회. 4 류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3 796
13856 -15솔직히 시리아에서 전쟁이 끝난다면 난민들… 22 나이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2 2278
13855 2뿌리없는 인간 3 먹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1 576
13854 2월첫주 고등학생 아들이 독일에 갑니다 25 하진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9 2914
13853 5도이칠란트 23대 정범구 대사가 소개하는… 1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4 1038
13852 -4베를린벙커님 한국어 문법... 3 세르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2 1101
13851 이용팁 - 특정 유저 차단하는 방법 5 Fuch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2 751
13850 -28국정책임자 포함 정치꾼 모두 참수를! 22 정목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2 1325
13849 -20독립에 대한 허상- 김완섭의 글 13 881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1 701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