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93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사용규칙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유투브영상은 링크1,2에 주소를 남기세요.

11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영화제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전쟁터로써의 여성의 몸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다큐멘터리 상영회
장소: Hörsaal Nr. 1070 im Hauptgebäude der Humboldt Universität zu Berlin
시간: 2017년 11월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영화 상영 후 대중토론 및 관객과의 대화 시간이 있습니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이하,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 코리아 협의회 소속 AG Trostfrauen에서 11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 다큐멘터리 상영회를 개최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라는 공통 주제를 가지고 독일, 중국, 대만, 인도네시아, 필리핀 그리고 한국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를 매주 상영할 계획입니다. 영화 상영 후에는 대중 토론이나 감독 또는 전문가와 함께하는 관객과의 대화 시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www.trostfrauen.de 에서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상영 영화 목록은 아래와 같습니다:

2017년 11월 1일- 낮은 목소리 2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살아남은 "일본군 위안부 여성"의 모습들을 보여주는 영화이다.  영화 상영 후, 한국의 나눔의 집에서 3 년간 생존자를 위해 일한 츠카사 야지마(Tsukasa Yajima)와 한정화 (Nataly Jung-Hwa Han) 코리아 협의회 대표가 관객과의 대화에 함께 할 것이다.

2017년 11월 8일- Give Me the Sun
이 영화는 18 년 동안 6 명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과 동행한 영화이다. 영화에서 전 일본군 몇 명이 자신들이  중국에서 행한 일에 대해  어느정도 인정한다. 재일  중국인 감독 Ban Zhongyi가 참석할 예정이며, Eva Sternfeld (중국학, TU Berlin)교수가 사회를 볼 예정이다.

2017년 11월 15일 – Forgotten Sex Slaves: Comfort Women in the Philippines
영화에서 9명의 필리핀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 여성들은 정의를 위해 싸운다. 80세에서 90세 사이의 이들에게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Rosa Cordillera Castillo (IAAW, HU Berlin) 박사가 토론에 함께 할 것이다.

2017년 11월 22일- The Story of Papak Building 그리고 Because We Were Beautiful
두 개의 인도네시아 영화는 인도네시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 여성들이 어떠한 차별, 편견 그리고 비난 속에서 살아가는지를 보여준다. 인도네시아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여성에 대한 작업이 이루어지지 않아서 피해 여성들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Vicky Sakti (베를린 자유대)가 관객과의 대화에  함께 할 것이다.

2017년 11월 29일- Song of the Reed
영화에서 나오는 대만 여성들은 사랑의 힘이 얼마나 강한지 보여준다. 영화는 피해 여성들의 치유 과정을 보여준다. 이 여성들이 보여주는 힘은 10년간 그들을 도와준 사람들 뿐만 아니라, 영화를 상영하는 젊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준다. 영화 상영 후, 왜 분쟁 발생 시 여성에 대한 폭력이 구조적이고, 세계적이며 빨리 해결해야 할 문제인지에 대한 대중 토론 시간이 있다. 그리고 함께 모인 사람들이 미래를 위해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누려고 한다.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867 -2무엇이 우리의 판단의 근거인가? 4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7 216
13866 죄송합니다 4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6 694
13865 -4시 - 배우고 싶다면 3 친절한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6 347
13864 친절한시선님의 질문에 대한 대답 18 송다니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6 653
13863 3그 놈이 그 놈이다 4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6 451
13862 3베를린벙커님 3 친절한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6 306
13861 4송다니엘 목사님 친절한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6 459
13860 1독일인이 이야기하는데 독일에 와서 악의적… 나이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5 862
13859 -10독일 저명 일간지가 문 대통령을 평가하다 48 송다니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2 2446
13858 9NBC sns에 항의글 올립시다. 16 mym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10 1382
13857 폭력의 사회, 공감무능력적인 사회. 4 류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3 785
13856 -15솔직히 시리아에서 전쟁이 끝난다면 난민들… 22 나이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2 2260
13855 1뿌리없는 인간 1 먹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2-01 522
13854 2월첫주 고등학생 아들이 독일에 갑니다 25 하진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9 2900
13853 5도이칠란트 23대 정범구 대사가 소개하는… 1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4 1028
13852 -4베를린벙커님 한국어 문법... 3 세르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2 1091
13851 이용팁 - 특정 유저 차단하는 방법 5 Fuch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2 746
13850 -28국정책임자 포함 정치꾼 모두 참수를! 22 정목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2 1316
13849 -20독립에 대한 허상- 김완섭의 글 13 881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1 692
13848 -16좌파/우파를 극복하자 4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1-21 600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