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227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사용규칙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유투브영상은 링크1,2에 주소를 남기세요.

11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영화제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전쟁터로써의 여성의 몸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다큐멘터리 상영회
장소: Hörsaal Nr. 1070 im Hauptgebäude der Humboldt Universität zu Berlin
시간: 2017년 11월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영화 상영 후 대중토론 및 관객과의 대화 시간이 있습니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이하,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 코리아 협의회 소속 AG Trostfrauen에서 11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 다큐멘터리 상영회를 개최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라는 공통 주제를 가지고 독일, 중국, 대만, 인도네시아, 필리핀 그리고 한국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를 매주 상영할 계획입니다. 영화 상영 후에는 대중 토론이나 감독 또는 전문가와 함께하는 관객과의 대화 시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www.trostfrauen.de 에서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상영 영화 목록은 아래와 같습니다:

2017년 11월 1일- 낮은 목소리 2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살아남은 "일본군 위안부 여성"의 모습들을 보여주는 영화이다.  영화 상영 후, 한국의 나눔의 집에서 3 년간 생존자를 위해 일한 츠카사 야지마(Tsukasa Yajima)와 한정화 (Nataly Jung-Hwa Han) 코리아 협의회 대표가 관객과의 대화에 함께 할 것이다.

2017년 11월 8일- Give Me the Sun
이 영화는 18 년 동안 6 명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과 동행한 영화이다. 영화에서 전 일본군 몇 명이 자신들이  중국에서 행한 일에 대해  어느정도 인정한다. 재일  중국인 감독 Ban Zhongyi가 참석할 예정이며, Eva Sternfeld (중국학, TU Berlin)교수가 사회를 볼 예정이다.

2017년 11월 15일 – Forgotten Sex Slaves: Comfort Women in the Philippines
영화에서 9명의 필리핀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 여성들은 정의를 위해 싸운다. 80세에서 90세 사이의 이들에게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Rosa Cordillera Castillo (IAAW, HU Berlin) 박사가 토론에 함께 할 것이다.

2017년 11월 22일- The Story of Papak Building 그리고 Because We Were Beautiful
두 개의 인도네시아 영화는 인도네시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 여성들이 어떠한 차별, 편견 그리고 비난 속에서 살아가는지를 보여준다. 인도네시아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여성에 대한 작업이 이루어지지 않아서 피해 여성들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Vicky Sakti (베를린 자유대)가 관객과의 대화에  함께 할 것이다.

2017년 11월 29일- Song of the Reed
영화에서 나오는 대만 여성들은 사랑의 힘이 얼마나 강한지 보여준다. 영화는 피해 여성들의 치유 과정을 보여준다. 이 여성들이 보여주는 힘은 10년간 그들을 도와준 사람들 뿐만 아니라, 영화를 상영하는 젊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준다. 영화 상영 후, 왜 분쟁 발생 시 여성에 대한 폭력이 구조적이고, 세계적이며 빨리 해결해야 할 문제인지에 대한 대중 토론 시간이 있다. 그리고 함께 모인 사람들이 미래를 위해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누려고 한다.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789 5베를린 테겔공항에서 사고를 당했습니다. 베를린240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21 955
13788 4현지 한인업소 알바 경험 설문조사 요청 10 과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21 667
13787 [국제학술대회] 무력분쟁에서의 여성에 대…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20 215
13786 1답답하니 홧병날꺼 같네요. 8 클래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19 1804
13785 Flixbus 너무 융통성 없고 뻔뻔하네… 18 로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19 1559
13784 독일에 살면서 웃겼던 점. 9 요하네스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16 2362
13783 제가 독일 와서 가장 놀란 것.. 20 세상전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16 2742
13782 2캠페인을 마치고 ... 3 이사건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15 371
13781 18마늘냄새와 말 품새에 관한 begegnu… 9 공백없는한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14 1748
13780 1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다큐멘터리_“…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13 289
13779 1마늘 냄새에 관하여 37 크레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11 2935
13778 제가 당한 일들은 일반적인 걸까요 25 독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09 3108
13777 답변글8Re: 제가 당한 일들은 일반적인 걸까요 19 페스트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10 1700
13776 2트럼프 미국대통령의 방한을 반대한다 27 이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02 1847
13775 31980년 광주민주화운동 - 한국의 민주…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01 296
13774 3베를린/독일 촛불집회 1년을 기억하며..… 평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29 276
13773 1나는 어떤 사회에 나를 의탁할 것인가 21 가아닌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8 1675
13772 혹시 아시타카를 아시나요? 1 Gentil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8 658
211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영화…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8 288
13770 1끊이질 않을 인종이야기,,, 그러나! B… 30 폼생폼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6 2318
약관 | 운영진 | 책임한계 | 비밀번호찾기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