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98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사용규칙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유투브영상은 링크1,2에 주소를 남기세요.

우리 모두가 1750년 경, 유럽에서 태어났다면_   

가을 노래도 너무 아름다운데, 새아리에서 종교개혁 250년 이야기 하다가 갑자기 지금 우리가  1750년 경 독일에 태어났었다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선 우리 중 절반 이상은 5세가 되기 전에 이미 세상을 떠났지요. 영유아 사망률이 50%가 넘었기 때문입니다. 튼튼해서 살아남았다 해도, 여기 베리 회원은 거의 없을 것입니다. 평균수명이 25세 가량이었기 때문에 지금 25세 넘으신 분들은.. 음. (그래서 당시 젊은 남녀가 결혼할 때 교회 제단 앞에서 "죽음이 우리를 갈라놓을때 까지 평생 사랑하고....." 하는데, 보통 10대 중후반에 결혼해서 전쟁이라도 나면 남자는 전쟁에서 죽고, 아니라도 20대 중반이면 이혼 안해도 죽음이 자연스럽게 갈라놨었죠. 100세 가까이 사는 요즘 사람들은 평생 한 반려자만을 사랑한다는 것이 불가능이니 아니니 하면서..... )

독일은 이미 1717 년에 전 국민의 의무교육법이 제정되었지만 19세기 중반에야 취학률이 90%정도 되었고 18세기에는 반도 안 되는 수가 학교에 다녔으니 우리 중 반 이상이 읽고 쓰지 못하지요. 아이들은 겨울에도 신발을 신지 않고 살았답니다. 워낙 비싸가지고.

사람이 다치고 부상입는 거야 예나 지금이나 삶의 한 부분인데요. 여자들 제왕절개 마취 없이 하고. 가끔 팔이나 다리를 절단해야만 하는 경우도 있지요. 외과의사 비슷한 일하던 사람이(Bader) "당신 그 팔 놔두면 죽고, 자르면 몇 달, 운 좋으면 몇 년 더 살지도 몰라,  어떻할래?" 했을 때 환자가 "절단하고 좀 더 살겠다"고 대답하면 하면 도끼로 그냥 찍던 시절….

그래도 가을이 오면 농부들은 추수를 기다리고 춤을 추고...
올린 노래의 가사입니다. 1786년에 발표되었답니다. 가슴에 스미는...

Geige tönt und Flöte
Bei der Abendröte
Und im Mondesglanz;
Junge Winzerinnen
Winken und beginnen
Frohen Erntetanz.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773 나는 어떤 사회에 나를 의탁할 것인가 21 가아닌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8 1035
13772 혹시 아시타카를 아시나요? 1 Gentil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8 345
13771 111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영화…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8 113
13770 끊이질 않을 인종이야기,,, 그러나! B… 29 폼생폼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6 1629
13769 31000만 촛불시민,,, 독일서 인권상 … 1 디오티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5 400
13768 4결국 인종차별은 인종문제가 아니고 사람 … 5 일리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1 1329
13767 1인종차별에 관한 글을 보면서... 8 구디구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08 1427
13766 독일민요-가을 노래 4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05 594
답변글우리 모두가 1750년 경, 유럽에서 태…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06 358
13764 1헤센에서 공무원 할 만합니다. 4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05 2204
13763 2드레스덴이 싫어진 개인적인 이유 12 백설기8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05 3242
13762 워홀왔어요~ 워홀러분들 보통 어떤일하세요… 5 빽또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02 2343
13761 1서로간의 영역을 침범하지 말자. 1 Fuch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9 949
13760 독일/유럽이 강도를 당하고 있다, 유린당… 15 세르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9 2401
13759 14몸은 독일에 있지만 한국식의 생각을 하고… 1 Gentil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8 1594
13758 1독일은 인종차별이 구조적으로 가능한가? 11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8 1257
13757 1"~한 일이 있었는데, 이거 인종차별인가… 25 세르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7 1479
13756 1인종차별 때문에 괴로워요. 어떻게 하면 … 7 라키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7 1550
13755 3유치원에서 아이들이 배우는 인종차별적 동… 7 이사건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7 1379
13754 차별은 도대체 왜 하는가에 대해서 7 류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7 516
약관 | 운영진 | 책임한계 | 비밀번호찾기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