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97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사용규칙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유투브영상은 링크1,2에 주소를 남기세요.

독일민요-가을 노래   



요새는 독일 남쪽에서 민속의상 (Dirndl) 입은 여성, 소녀들을 흔히 보지요? 그런데 90년대 까지만 해도 거리에서는 거의 볼 수 없었고, 더구나 젊은 여성은 상상하기도 어려웠습니다. 아름다운 오래된 독일의  민요는 잊혀지고,  마치 민요를 부르면 반나치라도  되는 것처럼 여겨지던 시절도 있었답니다. 아돌프의 업적 중 하나입니다.

그렇게 많은 독일 민요가 한국에 들어가고, 그 노래들은 한국 동요가 되었지만 한국에 알려지지 않은 아름다운 독일 민요 중 한곡입니다. 18세기 말경에 발표된, 작사, 작곡자를 알 수 있는 민요입니다.

가을이라, 200년 전 독일에 살던 사람들이 부르던 노래 올려봅니다. 밤에 오페라에 가서 모이고,  집의 홀에서 음악회를 열던 귀족이나 시민층이 아닌, 가난한 노동하던 평민들이 부르던 노래입니다.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0-05 (목) 21:19 2개월전
검색을 해보니 이 노래는  1799년에 작곡 되고 (시는 그 보다 조금 앞서) 그 후에 퍼졌다는데요. 이 시기는 독일도 나폴레옹 전쟁으로 고통받던 시절이었습니다. 그래도 가을에, 붉게 물든 숲과 낙엽을 보고 이 노래를 부르며 가사대로 춤을 추기도 했겠지만.....
주소 추천 0
 
 
rhe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0-05 (목) 21:46 2개월전
추석은 잘 쇠셨나요 노엘리님?
송편도 없이 보낸 명절이었지만 어젯밤 크고 풍만(?)한 달을 싫컷 보았답니다.

가을노래 잘 들었습니다. 처음 들었지만 멜로디나 화음이 친숙합니다.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분명 처음 듣는데 말이지요.
우리나라에서도 불렸던 동요인가요 노엘리님?

노래 끝난 뒤 클릭한 슈베르트 가을도 아주 쓸쓸히~  잘 들었습니다.
젊은 디스카우와 제랄드 무어, 대단한 짝꿍이었지 싶습니다.
주소 추천 0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0-06 (금) 10:37 2개월전
저도 라인님 글 읽고 창을 열고 달을 볼까했는데 어제 비바람이 쳐가지고.....ㅠㅠ
송편은 없었지만 한국라면 맛있게 먹었습니다.

저 노래는 한국에 전혀 알려지지 않은 것같지요?
주소 추천 0
 
 
일리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0-11 (수) 00:50 2개월전
우와~ 시리즈로 정리하면 좋겠네요....
듣고 있자니 요즘 길거리와 너무 매치가 되네요....ㅠㅠ
주소 추천 0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817 2한반도 평화를 위한 베를린 평화대회 - … 1 Jetzthi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7 176
13816 5백해무익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7 213
13815 동도서기는 아직도 유효하다. 2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6 318
13814 종교가 싫다고 느껴질때 1 Fuch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5 482
13813 학문은 진리의 추구입니다. 14 정목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5 668
13812 광역서울도, 실현가능할까요? 3 냥이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3 391
13811 산타클로스는 존재하도록 할까요? 12 정목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3 672
13810 독일에서 제 회사를 세우고 싶은 학생입니… 7 도미니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3 1145
13809 2요즘 토론게시판에 대해 4 무삭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1 667
13808 첫 직장 선택고민. 7 사회초년생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1 1233
13807 8뮌헨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모임 후기 7 초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0 535
13806 6어쩌다 독일 정치 얘기를.. 2편 3 도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09 462
13805 9사람은 솔직해야 합니다. 58 Fuch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07 2827
13804 2이번 토요일 뮌헨 평화집회 2 초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06 371
13803 독일 한달차, 지역 옮기려 해요 (사진조… 14 세상전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05 2226
13802 대한민국은 정부를 신뢰하지 않는다! 해결… 14 정목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05 943
13801 그동안 공식적인 의견서를 가지고 에버트상… 6 정목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04 549
13800 5어쩌다 독일 정치얘기를....^^ 2 도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04 423
13799 2017 에버트인권상 시민대표와의 만남의… 2 예스마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03 440
13798 독일 신라면 왜 이렇게 맛있나요 ㄷㄷ 15 세상전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02 2209
약관 | 운영진 | 책임한계 | 비밀번호찾기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