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99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사용규칙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유투브영상은 링크1,2에 주소를 남기세요.

독일민요-가을 노래   



요새는 독일 남쪽에서 민속의상 (Dirndl) 입은 여성, 소녀들을 흔히 보지요? 그런데 90년대 까지만 해도 거리에서는 거의 볼 수 없었고, 더구나 젊은 여성은 상상하기도 어려웠습니다. 아름다운 오래된 독일의  민요는 잊혀지고,  마치 민요를 부르면 반나치라도  되는 것처럼 여겨지던 시절도 있었답니다. 아돌프의 업적 중 하나입니다.

그렇게 많은 독일 민요가 한국에 들어가고, 그 노래들은 한국 동요가 되었지만 한국에 알려지지 않은 아름다운 독일 민요 중 한곡입니다. 18세기 말경에 발표된, 작사, 작곡자를 알 수 있는 민요입니다.

가을이라, 200년 전 독일에 살던 사람들이 부르던 노래 올려봅니다. 밤에 오페라에 가서 모이고,  집의 홀에서 음악회를 열던 귀족이나 시민층이 아닌, 가난한 노동하던 평민들이 부르던 노래입니다.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0-05 (목) 21:19 17일전
검색을 해보니 이 노래는  1799년에 작곡 되고 (시는 그 보다 조금 앞서) 그 후에 퍼졌다는데요. 이 시기는 독일도 나폴레옹 전쟁으로 고통받던 시절이었습니다. 그래도 가을에, 붉게 물든 숲과 낙엽을 보고 이 노래를 부르며 가사대로 춤을 추기도 했겠지만.....
주소 추천 0
 
 
rhe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0-05 (목) 21:46 17일전
추석은 잘 쇠셨나요 노엘리님?
송편도 없이 보낸 명절이었지만 어젯밤 크고 풍만(?)한 달을 싫컷 보았답니다.

가을노래 잘 들었습니다. 처음 들었지만 멜로디나 화음이 친숙합니다.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분명 처음 듣는데 말이지요.
우리나라에서도 불렸던 동요인가요 노엘리님?

노래 끝난 뒤 클릭한 슈베르트 가을도 아주 쓸쓸히~  잘 들었습니다.
젊은 디스카우와 제랄드 무어, 대단한 짝꿍이었지 싶습니다.
주소 추천 0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0-06 (금) 10:37 16일전
저도 라인님 글 읽고 창을 열고 달을 볼까했는데 어제 비바람이 쳐가지고.....ㅠㅠ
송편은 없었지만 한국라면 맛있게 먹었습니다.

저 노래는 한국에 전혀 알려지지 않은 것같지요?
주소 추천 0
 
 
일리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7-10-11 (수) 00:50 12일전
우와~ 시리즈로 정리하면 좋겠네요....
듣고 있자니 요즘 길거리와 너무 매치가 되네요....ㅠㅠ
주소 추천 0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773 나는 어떤 사회에 나를 의탁할 것인가 21 가아닌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8 1035
13772 혹시 아시타카를 아시나요? 1 Gentil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8 345
13771 111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영화…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8 113
13770 끊이질 않을 인종이야기,,, 그러나! B… 29 폼생폼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6 1629
13769 31000만 촛불시민,,, 독일서 인권상 … 1 디오티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5 400
13768 4결국 인종차별은 인종문제가 아니고 사람 … 5 일리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11 1329
13767 1인종차별에 관한 글을 보면서... 8 구디구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08 1427
독일민요-가을 노래 4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05 594
13765 답변글우리 모두가 1750년 경, 유럽에서 태…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06 357
13764 1헤센에서 공무원 할 만합니다. 4 Noel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05 2203
13763 2드레스덴이 싫어진 개인적인 이유 12 백설기8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05 3242
13762 워홀왔어요~ 워홀러분들 보통 어떤일하세요… 5 빽또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0-02 2343
13761 1서로간의 영역을 침범하지 말자. 1 Fuch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9 949
13760 독일/유럽이 강도를 당하고 있다, 유린당… 15 세르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9 2400
13759 14몸은 독일에 있지만 한국식의 생각을 하고… 1 Gentil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8 1594
13758 1독일은 인종차별이 구조적으로 가능한가? 11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8 1257
13757 1"~한 일이 있었는데, 이거 인종차별인가… 25 세르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7 1479
13756 1인종차별 때문에 괴로워요. 어떻게 하면 … 7 라키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7 1550
13755 3유치원에서 아이들이 배우는 인종차별적 동… 7 이사건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7 1379
13754 차별은 도대체 왜 하는가에 대해서 7 류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7 516
약관 | 운영진 | 책임한계 | 비밀번호찾기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