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97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사용규칙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유투브영상은 링크1,2에 주소를 남기세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탄핵   

작년 미국 대통령 선거기간 중  러시아가 클린턴 장관시절 이메일 사적사용을 해킹 폭로 클린턴후보에게 심한타격(낙선원인중 하나)을 입혔고 당시 FBI 도청에 트럼프진영과 러시아 커넥션이 포착되었다.

트럼프 행정부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의 핵심 인물인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 등은 2016년 미국 대선 기간 중 마지막 7개월 동안 러시아의 크렘린 쪽과 최소한 18차례 전화와 이메일로 접촉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트럼프가 대통령 취임 직후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자신의 최측근인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 중단을 요구했고 중단 안하자 코미국장을 해임했다. 대통령이 독립적인 수사기관에 외압을 행사한 명백한 증거여서 탄핵 근거가 된다.

뉴욕 타임스는 코미 전 FBI 국장의 최측근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14일 백악관에서 코미 전 국장을 만나 당신이 이 사건을 봐줬으면 좋겠다. 플린을 봐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수사에 대한 압력으로 여겨 메모를 남겼으며, 연방수사국 고위 간부 및 측근들에게 알렸다. 이 메모를 본 이들이 뉴욕 타임스 기자에게 내용을 공개됐다

연방수사국 요원들의 메모는 법적 증거로 인정되는 게 관례인데다,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모든 전화통화와 회동에 대해 상당히 많은 메모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게이트 특검 임명은 연방수사국의 지휘감독권을 가진 법무부 로드 로즌스타인 부장관이 독자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트럼프도 특검 발표 30분 전에 이를 통보받았다.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은 러시아 게이트 수사에서 자신도 관련자로 지목되자, 수사에 대한 지휘감독권을 로즌스타인에게 이양했다.

5월 17일 12년간 전 FBI국장 수사관지낸  로버트 뮬러 Mueller특별검사 임명은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사이의 거래에 관한 수사가 급물살을 타는 기습공격이며, 이미 포위된 트럼프 대통령의 권한이 행정부 안에서도 더욱 제한받게 된다. 미 공화당, 법무부와 연방수사국에서 트럼프 이반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미국은 단일 민족국가가 아닌 이민의 나라로 법으로 국민통합이 뭉친 나라이기 때문에 법이 최고의 선이며 정체성이다. 법을 어기면 대통령도 끝장이다.

세계최강 미국은 재미있는 나라며 1950.6.25 한국전쟁으로 70년 한미혈맹으로 한국, 북핵,사드 가 미국에 달렸으며 한국 정치의 모델, 타산지석이며 반면교사이다. 상대 당 선거본부의 도청사건인 닉슨대통령의 워터게이트 은폐사건은 1972년에 워싱턴포스트 칼 번슈타인, 밥 우드워드 20대의 두 젊은 기자가 보도시작 2년 후 1974.8.8 닉슨대통령이 탄핵 전 하야했다.

CNN은 최근 사흘 동안 워싱턴 포스트와 뉴욕 타임스가 트럼프의 러시아 게이트 의혹 수사 중단 외압 메모 등의 특종을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트럼프와 백악관을 좌절과 혼돈에 빠뜨렸다고 보도했다.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904 #metoo #베를린 2차 모임 후기 1 홍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10 915
13903 5프랑크푸르트 세월호 4주기 추모행사 zucker9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07 507
13902 세월호 침몰, 선박 자체만의 문제 아니었… 3 sonnenbl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06 667
13901 6노무현과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4.3 사… 2 무삭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4-03 539
13900 3말 살펴보기 7 먹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31 582
13899 -12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여 Na und? 4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30 564
13898 3뿌리없는 인간 되기 19 먹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30 902
13897 1빌려온 말 10 먹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28 730
13896 3#metoo #베를린 2차 모임 3/29 2 홍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27 764
13895 2이명박을 구속했는데도 베리가 조용하다. 18 친절한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23 2212
13894 6인간의 자연적인 사랑에 관하여 1 가아닌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22 479
13893 11(슈투트가르트) 304개의 꿈을 기억하는… 9 보리마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20 1080
13892 4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4주기 추모 행사… 1 이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20 394
13891 5베를린 위안부 전시와 행사 "위안없는 위… Sternen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18 393
13890 5#metoo #withyou 3월 10일… 11 예스마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13 1304
13889 -25쿼어축제/음란페스티벌 99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12 3250
13888 -11한국 진보세력. 그들의 화장발 속에 숨어… 11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11 1265
13887 4은장도로 찌르라십니다. 5 먹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09 1228
13886 8동성애 혐오자분께 드리는 글. 82 무차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09 2473
13885 여도지죄(팬스룰은 엿장수 맘대로에 대한 … 4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3-08 598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