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76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극악무도한 동물학대국 한국 2   





독일 사람들 앞에서 피케팅이라도 하면서 한국의 처참한 동물학대실태를 독일에 알리고 독일 동물보호단체에도 알려야 합니다.

한국의 단군 신화속 단군의 어머니는 원래 곰(웅녀)이고 인내의 시간을 이긴 지혜로운 동물이죠. 이렇게 신화에도 나왔고 실제 지능이 높은 곰을 한국인들은 이렇게 학대하고 있습니다.

실화입니다.
"쿠웨웨웩~허엉~"
산채로 쓸개즙을 채취당하던 새끼곰은 고통에 절규했고, 이를 보던 어미곰은 죽을 힘을 다해 쇠사슬을 끊고 갇혀 있던 우리를 부쉈다.
하지만 새끼곰을 몸에 묶인 쇠사슬을 끊을수 없자 엄마곰은 새끼곰을 꼭 안아서 질식시켜 죽이고 바로 벽에 자신의 머리를 들이받아 자살했다.
-새끼곰을 죽이고 자살한 어미곰 이야기-

(기사)
농가 뒤에는 낡고 녹슨 뜬장 몇 개가 놓여 있습니다.

가로 1.2m 세로 2m, 한 평 안되는 공간마다 곰이 가득 차 있습니다.

온몸은 오물로 범벅입니다.

마실 물이 따로 없어 분뇨가 섞인 고인 물을 먹어야 합니다.

철창을 깨물고 비틀고 다가온 사람을 향해 울어보지만 나갈 방법은 없습니다.

다른 농가의 곰은 이상 행동을 반복합니다.

양쪽 눈이 없는 곰은 구석에 앉아 그저 시간을 보냅니다.

모두 태어난 뒤 지금까지 한 번도 이 철창을 벗어난 적이 없습니다.

웅담을 얻기 위해 도축되는 순간에야 처음 우리에서 나올 수 있습니다.

(기사)

'사육곰' 500여 마리..철창 속 울부짖음
2018.08.12. Jtbc
"죽어야 끝나는 사육곰의 비명"
 2018.10.22. 한겨레

"죽음조차 기약 없는 국내 540마리 사육곰의 고통"
2018.09.17. 서울신문

사진1) 한국의 곰농장에 갇혀 절규하는 곰들
사진2) 물한방울을 마시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혀를 내밀어야하는 곰들
 
 
sku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0-23 (화) 00:40 2개월전 추천추천 1 반대 0
베를린리포트에 이 글을 올리실 시간에 독일 PETA에게 직접 컨탁하시는 것이 어떤가요? 그렇게 하시는 것이 본인이 이루고자 하는 것을 도달하기에 더 정확한 방향이라 생각합니다. 참, 이 링크도 꼭 같이 전달해주세요~
https://www.youtube.com/watch?v=6G6nAllDbBY

 
 
sku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0-23 (화) 00:40 2개월전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베를린리포트에 이 글을 올리실 시간에 독일 PETA에게 직접 컨탁하시는 것이 어떤가요? 그렇게 하시는 것이 본인이 이루고자 하는 것을 도달하기에 더 정확한 방향이라 생각합니다. 참, 이 링크도 꼭 같이 전달해주세요~
https://www.youtube.com/watch?v=6G6nAllDbBY
 
 
녹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0-23 (화) 19:31 2개월전
내 나라 까는데 2011년에 남의 나라에서 일어났던 이야기는 왜 쓰는 건지요?

https://www.dailymail.co.uk/news/article-2025388/China-Tortured-mother-bear-kills-cub-herself.html
     
     
 
 
푸름이처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0-23 (화) 19:54 2개월전
팩트는 아시아에게 가장 잔인한 동물학대가 지속되고 있다는거죠. 저 기사들은 한국신문에서 수년째 보도중이에요.
저사건이 이웃국가에서만 일어난게 아니라 한국에서 같은 방식의 학대가 자행되고 있어요
          
          
 
 
그리운얼굴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0-24 (수) 14:43 2개월전
팩트는 그 쪽이 거짓 내용으로 선동질하고 있다는거죠.
한국에서 동물보호 단체 가서 활동하세요. 여기서 시간낭비하지 마시고.
               
               
 
 
푸름이처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0-24 (수) 17:07 2개월전
팩트는 그쪽이 사실을 감추기위해 거짓내용을 올리고 자유 민주주의 국가의 기본인 표현의 자유를 막을려고 하는거죠.
 
 
미낭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11-13 (화) 16:21 2개월전
실제로 유럽(덴마크)에서 생산되는 돼지는 너무 약하게 태어나면 바닥에 내려쳐 죽입니다. 업계 종사자에게 들어서 출처가 없네요 죄송합니다. 돼지 생산 선진국인 덴마크가 그 정도이면 국내는 말할 것도 없죠. 실제로 다큐멘터리 찾아보면 많구요. 작은 케이지에 닭을 두마리 씩 넣는 등 위생 상태 고려 안하는 곳 꽤 있죠. 국내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닭이 개체 수로 따지면 학대를 더 많이 당하고 있을 겁니다. 분명 악행이고 고쳐져야 하지만 법적 제재가 없는 이상 바뀌지 않을 겁니다. 사람들의 의식이 개선되야 법도 바뀔거라 예상됩니다. 우리가 쉽게 소비하는 닭도 이렇게 관심이 없는데 동물원에서나 볼 수 있는 곰은 더 관심 없을 것 같네요. 흔히 볼 수 있는 애완견 공장도 문제 많은데 말이죠. 흔한 것에서부터 시작해 나가는게 좋을 것 같네요.
 
 
제네비에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9-01-14 (월) 12:26 5일전
푸름이처럼 님, 베를린 리포트에도 이 글을 올려주셔서 감사드려요. PETA만이 아닌 어느곳 이라도 많은 분들이 이런 내용도 알아야만 우리가 이루고자 하는 것을 언젠가는 도달할 수 있겠습니다. (채식주의가 아닌 사람은) 싸게 마구 닭고기 등 고기를 함부로 소비하기 보다는 적당히 의식하며 먹어야 되고,  전쟁 때라면 몰라도 이젠 먹고 살 것이 충분한 한국 사회에서는 아직도  그저 몸에 좋다면 (과연 좋을까 싶지만)  애완동물 등 뭐든 잡아 먹고, 동물의 생명을 담보로 돈이 된다면 뭐든 하는 건  멈쳐야 합니다.  동물도 누구에겐  자식이나 가족과 같은 소중한 존재입니다. 이젠  한국사회도 동물과도 공존이 필요함을 인식해야 합니다.  노약자, 장애인 및 사회 최고 약자인 동물들도  존중받는 여부가 바로 선진 문화사회를 결정하는 진정한 척도입니다. 사회 약자에게 갑질이 난무한,  그래서  말할 것도 없이 당연히,  말 못하고 힘없는 동물에게 분풀이 하는 사람이 너무 많은 한국이 정말 부끄럽습니다.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노동매뉴얼 배포> 12 과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16 3081
14008 6뮌헨 특별강연회'별거 많은?북한의 신년사'-강… Bruce 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15 433
14007 -4일본 조선학교를 지키기 위한 해외연대 간담회 63 이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14 1462
14006 -11독일음대 준비중인 학생인데요 독어 어디서 배우… 10 미니멀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12 1753
14005 -1독일 지하철 탑승전에 벌금 물었는데 이게 맞는… 8 호랑하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11 2274
14004 -21독일 에어비앤비 13 챔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07 3412
14003 7여성에 대한 성폭력과 일본군성노예제 피해 여성…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07 480
14002 4세계남자 핸드볼 선수권 대회 2 이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06 758
14001 외국인으로서 독일에서 무시 당하지 말기 7 alpsfisch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04 3257
14000 [2019 라이프치히할레한인학생회장 입후보 등… 라이프치히할레한인학생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30 1268
13999 3독일어 형용사 변화 10분 정리 1 alpsfisch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7 1675
13998 1모두들 메리크리스마스! uicc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4 396
13997 -10독일에서 방탄소년단 인기? 30 uicc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24 2964
13996 3다 같이 걷자 동네 한 바퀴 - Berlin … 무진무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9 520
13995 희귀난치심장병아기엄마에요ㅠ도와주세요 15 널리엄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7 2875
13994 -2독일인의 한국인 이름 발음하기 40 piani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4 2868
13993 6베를린리포트 회원가입 인증제도 도입에 관해서 40 ADJ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2 2647
13992 4다 같이 걷자 동네 한바퀴 - 베를린 미테 3 무진무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1 921
13991 -7크리스마스 마켓 위생상태 2 22 학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0 1953
13990 베를린 전시 "돌아온 거장 겸재 정선- 전통회… Sternennach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0 442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