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48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제6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베를린 시위 및 <일본군 ‘위안부‘ 문제 영화 상영 및 평화의 소녀상 작가와 함께하는 토론회>   

전 세계 전쟁 및 무력충돌 내 성폭력을 근절하라!

<제6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베를린 시위
2018년 8월 14일 (화) 14:30 - 15:30 Uhr : 일본대사관 앞(Japanische Botschaft, Hiroshimastr. 6)
2018년 8월 14일 (화) 16:30 – 18:00 Uhr : 브란덴부르크 문 앞(Pariser Platz, Brandenburger Tor)


지난 1991년 8 월 14일, 김학순 할머니의 첫 '위안부' 피해 증언을 시작으로 전 세계 생존자들의 일본 국가에 대한 범죄 고발이 이어졌다.
이후 2012년, ‘8월 14일‘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 공개 증언한 김학순 할머니의 용기 있는 행동을 기억하고 생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로 정했다.
이에 독일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 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협의회(AG „Trostfrauen“ im Korea Verband e.V.)‘와  ‘일본 여성 이니셔티브 베를린(Japanische Fraueninitiative Berlin)‘은 오는 8 월 14 일, <제6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베를린 시위를 진행한다. 오후 14시 30분에는 베를린 일본대사관 앞에서, 이어 16시 30분에는 브란덴부르크 문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를 지지하고 그들의 권리를 위한 투쟁에 함께한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영화 상영 및 평화의 소녀상 작가와 함께하는 토론회>
2018년 8월 11일 토요일19:00 – 21:30 Uhr
민주주의와 인권의집 (Haus der Demokratie und Menschenrechte) : Greifswalder Str. 4, berlin
오늘날에도 전세계 전쟁과 무력분쟁 안에서 여성들은 성적노예가 되고 살해되고 있다. 이에 ‘코리아협의회 내 일본군위안부문제협의회‘ 등 베를린 내 여러 여성활동가와 페미니스트 그룹은 “우리의 몸은 당신들의 전쟁터가 아니다!“라는 모토아래 8월 3일부터 14일을 행동주간(Action Week)으로 정하고 다양한 시위와 행사를 연다.


이중 8월 11일은 특별히 아시아-태평양 전쟁때 일본군에 의해 성노예로 끌려간 여성들의 이야기를 주제로 기념행사를 연다. 행사는 저녁 7시부터 민주주의와 인권의집 (Haus der Demokratie und Menchenrechte)에서 진행되며, 세계 각지의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역사적 고증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63 Years on(끝나지 않은 전쟁)”을 상영한다. 영화가 끝난 이후에는 ‘평화의 소녀상’을 만든 김서경, 김운성 작가와 오랜시간 독일 사회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려온 일본군위안부문제협의회(AG Trostfrauen) 활동가들이 함께 토론회를 가질 예정이다.
문의. 코리아협의회 일본군 위안부 문제 협의회. Rostocker Str. 33, 10553 Berlin, Tel: +49(0) 30 39 80 59 84 mail@koreaverband.de // www.trostfrauen.de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노동매뉴얼 배포> 10 과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16 1823
13994 독일인의 한국인 이름 발음하기 2 piani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4 50
13993 7베를린리포트 회원가입 인증제도 도입에 관해서 38 ADJ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2 1682
13992 4다 같이 걷자 동네 한바퀴 - 베를린 미테 3 무진무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1 632
13991 -7크리스마스 마켓 위생상태 2 19 학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0 1142
13990 베를린 전시 "돌아온 거장 겸재 정선- 전통회… Sternennach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0 234
13989 -8왜 ....피카소는 알면서 겸재정선은 모르는가… 12 Sternennach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06 934
13988 5독일어가 어려운 이유, 그 원흉! 독일어 관사… alpsfisch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02 2115
13987 -9크리스마스 장터 위생상태 이대로 괜찮은가?? 41 학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29 3769
13986 -19독일 정부의 노숙자 관리에 대해서.. 7 학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23 1978
13985 1N26 쓰시는, 쓰실 분들 주의하시길 22 알루미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21 3803
13984 밑에 개발자 연봉이야기가 나오길래 저도 문의좀… 10 Mini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20 2398
13983 -33한국에서 오늘 수능쳤는데 너무 망했네요ㅠㅠㅠ 8 Ddd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15 2520
13982 [세월호를 기억하는 베를린행동 모금행사] 세월… 6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13 808
13981 -16천하삼분지계 4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12 949
13980 2독일어 빨리 느는법을 공유합니다. 4 alpsfisch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11 3391
13979 1개발자 연봉.. 14 순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07 3593
13978 7독일어 단어 암기의 정석 (이렇게 단어를 외워… 6 alpsfisch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28 4345
13977 6독일 겨울철 집순이들을 위한 상식과 필수템 5 DAMS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27 3616
13976 2이 뉴스의 주인공이 누굴까요 ? 3 짜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26 2012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