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71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행복한 평화. 너무 쉬운 한반도 통일   



마치 전쟁 5분 전처럼 아슬아슬하던 한반도 정세가 감동적인 평창 올림픽과 극적인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반전을 맞았습니다. '총 쏘지 않고 서로 교류하며 살면 그게 통일이지' 하는 마음에 한반도 통일이 곧 이루어질 것 같은 희망에 취했습니다.

그러나 우리 민족의 의지로 갈라진 것이 아니었듯이, 통일도 우리만의 약속으로 해결되는 문제가 아니겠지요. 순풍에 돛 단 듯 일사천리로 달음질치던 북미회담이 삐걱이기 시작했습니다. 그간 믿을 수 없이 좋은 소식에 숨 죽이며 기적을 기대하던 회의론자들은 '거 봐라, 북한에 한두 번 속아봤냐?'는 허탈한 심정을 토로하기 시작합니다.

일이 하나씩 진척될 때마다 이게 뒤로 갈 건지 앞으로 갈 건지 몰라서 손에 땀이 납니다. 평화 아니면 전쟁인 흑백 상황이기에 매일 신문 보기도 겁날 지경입니다. 이렇게 오락가락하는 시절에는 목청 높여 떠드는 사람들이 늘어납니다. 목소리만 큰 사람들의 소리가 난무하는 이런 시점에 북한과 남한의 사정을 제대로 꿰뚫어 아는 사람의 말을 들어보고 싶은 마음이 생겼습니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의 김진향 이사장님을 모셔오기로 했습니다. 카이스트 미래전략 대학원 연구교수와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기업지원부장을 역임한 김진향 교수는 그간 개성공단의 실무자로서 북한을 내 집처럼 드나들며 남북관계 최고의 전문가이자 명연사로 소문난 분입니다.

그런데 강연 제목이 "행복한 평화, 너무 쉬운 한반도 통일"이라니 너무 궁금하지 않습니까? 그렇게 어려워 보이던 통일이 이제야 겨우 희망의 실낱을 키우고 있는데 다짜고짜 너무나 쉽다니요? 이 분이 그간 개성공단에서 어떤 경험을 쌓았고 어떤 흐름을 보았길래 이런 말을 하시는지 한번 들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한반도 평화시대의 개막과 전망을 제대로 알아보고 싶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일상을 사진으로 보여주고, 남북 간의 많은 오해점 또는 궁금한 점을 시원스럽게 해소해 준다는 소문을 들었습니다.

유럽의 5개 도시가 김진향 교수 유럽순회강연을 함께 준비했으며 6월 2일 파리, 4일 로마, 6일 베를린, 10일 뮌헨, 11일 복흠으로 일정이 잡혔습니다.

저희가 사는 뮌헨에선

    + 언제: 2018년 6월 10일 일요일 오후 2시에
    + 어디서: EineWeltHaus, Großer Saal E01, Schwanthalerstr. 80, 80336 München에서
    Bom in Munich의 주최로 강연이 열립니다.
    + 입장료는 무료입니다. 부디 많은 분들이 멀리서도 참여하셔서 정통한 강연을 접하시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주최측 회원들이 십시일반으로 꾸리는 행사입니다.
    + 강연은 한국말로 진행되며 혹시 외국인들이 오시면 영어 요약본을 드립니다. 강연 후 토론 시간에 질문하고 싶은 외국인이 있으면 통역해드립니다.
    + 그날 저녁 7시에 김진향 교수님을 모시고 한국음식점 아리수 (Arisu, Triftstr. 1)에서 간담회가 있습니다. 강연에서 다루지 못했던 궁금한 점을 여쭐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니 많이 참석하시기 바랍니다. 아리수 영업휴일이므로 저녁식사는 각자 미리 드시고 오세요.

부디 많은 분들과 특별한 강연을 함께 들으며 희망의 기운을 받기를 바라면서...


Bom in Munich 드림
 
 
초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24 (목) 09:10 1년전 추천추천 3 반대 0
다른 도시 강연 안내는 아래 링크 참조해 주세요.

https://www.facebook.com/KimJHReunification2018Europe/

 
 
초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24 (목) 09:10 1년전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다른 도시 강연 안내는 아래 링크 참조해 주세요.

https://www.facebook.com/KimJHReunification2018Europe/
 
 
유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24 (목) 13:41 1년전
초롱님, 반가와서 로그인했습니다..여전히 왕성한 활동 !
뮌헨의봄? 뭘까요?
     
     
 
 
초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27 (일) 10:37 1년전
어휴 반가워라. 잘 계시지요? 뮌헨에 놀러오실 계획 세우시면 제게도 좀 알려주세요.

왕성하기는요. 이젠 유능한 젊은 분들이 다 하셔요. 저는 조금 옆에서 거들어주기만 하니까 얼마나 고맙고 좋은지 몰라요.

뮌헨의 봄은 이번 강연회를 준비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랍니다. 무슨 일이 있을 때마다 시간 되고 뜻이 맞는 사람들이 모였다 헤쳤다 하면서 능력껏 부담 없이 활동하고 있어요.
          
          
 
 
유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5-27 (일) 20:32 1년전
기억해주시고 반겨주시는 님...
감사합니다..뮌헨에 가게 되면 연락 드릴께요.
뮌헨의봄..님들, 멋진님들에게 안부도...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081 9한번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9 백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17 1950
14080 -3아이디와 개인 정보 노출 Gentil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16 659
14079 -6당최 한인교회들은.. 종교적 순례? 관광? 11 kimjakyo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16 1366
14078 10독도는 누구 땅? 6 초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15 502
14077 14아베 노부유키는 다시 돌아온다 8 Archivist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15 548
14076 4아니, 이럴수가! 4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15 853
14075 -7독일에서 셀카 찍을 때 가운데 손가락 질문 10 KKamiAli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14 1496
14074 7애국 보수 집단들에게 혐오증이 생겨서 고민입니… 33 왕대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13 1363
14073 10평화의 소녀상, 독일에서 길을 잃다.-한인들에… 27 보리마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11 1214
14072 -14교환학생에게 한인회나 한인교회 28 나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05 3350
14071 1Dong Xuan center 인신매매 가담이… 2 서지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23 2863
14070 15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외국인 차별과 혐오발… 50 이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22 3399
14069 1뮌헨으로 날라온 '여성과 평화' 다섯 미술작가… 2 Bruce 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21 684
14068 1한인교회, 동성애, 군대. 22 kimjakyo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20 2157
14067 바이에른 지역 학교에 대한 조언을 구합니다. 9 블루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20 969
14066 바이로이트 가려면 어느 공항에 내리는게 좋나요… 6 카벡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17 757
14065 4도르트문트로 날라온 김복동 할머니의 미소 4 Bruce 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16 919
14064 -5여기서 토론하시는분들 6 왕대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10 1722
14063 14<아인첼찜머>는 <원룸>이 아니다 23 moncher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01 3816
14062 2독일 기본법과 민주주의 4 가아닌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6-01 829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