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54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위안없는 위안부 전시에 찾아온 정범구대사님_쿤스트페어라인64   















위안없는 위안부 전시와 행사

쿤스트페어라인 64입니다.

5월 8일 있었던 전시오픈행사에 참여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위안부의 존재는 한.일간에 있어서 가장 불편하고 해결하기 어려운 과거사입니다.
현재 28명의 위안부 할머니께서 생존해 계시지만, 90세가 넘는 고령들이십니다.
이번 전시와 행사는 위안부의 존재와 전범국으로서 일본의 위안부에 대한 참상을 유럽과 독일사회에 알리고, 한일간의 국부적인 갈등차원을 넘어 인륜차원에서 인류의 공동문제로 확산시키는데 있습니다.
역사는 왜곡할 수 없고, 돌이킬 수 없지만 전쟁의 참상은 절대 반복되어서는 안되는 궁극의 목표입니다.
고통과 희생으로 돌아가신 위안부 할머니들의 넋을 달래주면서, 아직 살아계신 할머니들의 편을 지켜드리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의무이며, 확장하여 현재에도 계속되는 전쟁지역 여성과 노약자의 인권을 지키기 위해 평화의 메세지를 공유하는 것은 함께 살아갈 미래공동체의 필수적 가치입니다.

정범구대사께서 전시장을 찾아주신데에는 상징적 의미가 있습니다.
지난 정권 때 일본정부는 위안부 합의를 빌미로 레겐스브르크의 소녀상 설치에 깊이 방해를 했습니다.
최근에는 본에 설치될 소녀상에도 압력을 넣으려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앞으로 위안부의 국제적 입지와 상징은 우리가 만들어가는 평화의 의지로 제대로 씌여져야 합니다.
이 전시는 일본을 비난하기 보다는 일본정부과 국민들이 용기를 내어 생존해 계신 할머니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진심에서 우러난 사과를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데 일조할 것입니다.

사진: 미하엘 구른스트, 베를린 리히텐베르크 시장
        실비아 에쉬리히, rK 갤러리 대표
        정범구, 대한민국 특명대사
        이광, 쿤스트페어라인64 대표
사진 촬영:한동령

"위안없는 위안부" 전시는 베를린시의 전폭적 지원과 쿤스트페어라인 64의 기획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전시는 6월 29일까지 계속됩니다. 많은 발걸음으로 할머니들의 곁을 지켜주시길 바랍니다.

장소: 베를린 리히텐베르크 현대미술 Rk 커뮤날레 갤러리
 Möllendorffstraße 6, 10367 Berlin- Lichtenberg, Tel: 030/ 902963712

5월 25일 19시 한국문화의 밤_현대무용, 전통음악과 전통춤 그리고 가수 차민씨의 공연이 있습니다.

                              강요찬, 윤송일, 김보성, 박명현, 두들소리, 차민

6월 7일 19시 : 위안부의 과거와 현재 강연회

www.kunstverein64.com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030 -7기억, 망각과 왜곡 2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7 311
14029 -7잘못된 선택 4 - 안중근 의사 1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5 411
14028 10독일 형법 130조 3항과 역사왜곡 13 가아닌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4 520
14027 1518관련해서 국가유공자 명단공개하라고 하는데 11 무삭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3 613
14026 95.18민중항쟁 왜곡 하는 망언 규탄 20 이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2 721
14025 -11한국인의 독일 내 스타트업 27 민자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0 2956
14024 -1이 한 장의 사진이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10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9 1096
14023 3레드 콤플렉스 2 Archivisti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9 644
14022 -21왜 나는 세월호/위안부 문제를 거절하는가? 18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9 715
14021 9같이 살자 일본. 6 친절한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8 721
14020 -3참회 가능성이 전혀 없는 일본인 14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8 584
14019 3몇몇 분들의 역사 의식을 마주하며 설날 명절에… 38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6 871
14018 -51위안부라는 선택된 기억속에서 우리에게 남겨지는… 87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4 1393
14017 -1김복동 할머니를 보내며 우리는 무엇을 기억하나… 2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2 384
14016 -1Bochum***고 김복동 할머니 추모식 이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1 379
14015 1공증 번역 서식 오류 (영사관 홈페이지) AAFV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01 485
14014 5뮌헨***故목련꽃 김복동 할머니***추모식 Bruce 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31 521
14013 4故 김복동님 분향소 및 추모식에 대한 안내 드… 1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30 688
14012 7나비가 되어 훨훨 날아가신 김복동 할머니 3 Bruce 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29 671
14011 2다 같이 걷자 동네 한바퀴 - 베를린 그뤼네발… 1 무진무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1-29 347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