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35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위안없는 위안부 전시에 찾아온 정범구대사님_쿤스트페어라인64   















위안없는 위안부 전시와 행사

쿤스트페어라인 64입니다.

5월 8일 있었던 전시오픈행사에 참여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위안부의 존재는 한.일간에 있어서 가장 불편하고 해결하기 어려운 과거사입니다.
현재 28명의 위안부 할머니께서 생존해 계시지만, 90세가 넘는 고령들이십니다.
이번 전시와 행사는 위안부의 존재와 전범국으로서 일본의 위안부에 대한 참상을 유럽과 독일사회에 알리고, 한일간의 국부적인 갈등차원을 넘어 인륜차원에서 인류의 공동문제로 확산시키는데 있습니다.
역사는 왜곡할 수 없고, 돌이킬 수 없지만 전쟁의 참상은 절대 반복되어서는 안되는 궁극의 목표입니다.
고통과 희생으로 돌아가신 위안부 할머니들의 넋을 달래주면서, 아직 살아계신 할머니들의 편을 지켜드리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의무이며, 확장하여 현재에도 계속되는 전쟁지역 여성과 노약자의 인권을 지키기 위해 평화의 메세지를 공유하는 것은 함께 살아갈 미래공동체의 필수적 가치입니다.

정범구대사께서 전시장을 찾아주신데에는 상징적 의미가 있습니다.
지난 정권 때 일본정부는 위안부 합의를 빌미로 레겐스브르크의 소녀상 설치에 깊이 방해를 했습니다.
최근에는 본에 설치될 소녀상에도 압력을 넣으려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앞으로 위안부의 국제적 입지와 상징은 우리가 만들어가는 평화의 의지로 제대로 씌여져야 합니다.
이 전시는 일본을 비난하기 보다는 일본정부과 국민들이 용기를 내어 생존해 계신 할머니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진심에서 우러난 사과를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데 일조할 것입니다.

사진: 미하엘 구른스트, 베를린 리히텐베르크 시장
        실비아 에쉬리히, rK 갤러리 대표
        정범구, 대한민국 특명대사
        이광, 쿤스트페어라인64 대표
사진 촬영:한동령

"위안없는 위안부" 전시는 베를린시의 전폭적 지원과 쿤스트페어라인 64의 기획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전시는 6월 29일까지 계속됩니다. 많은 발걸음으로 할머니들의 곁을 지켜주시길 바랍니다.

장소: 베를린 리히텐베르크 현대미술 Rk 커뮤날레 갤러리
 Möllendorffstraße 6, 10367 Berlin- Lichtenberg, Tel: 030/ 902963712

5월 25일 19시 한국문화의 밤_현대무용, 전통음악과 전통춤 그리고 가수 차민씨의 공연이 있습니다.

                              강요찬, 윤송일, 김보성, 박명현, 두들소리, 차민

6월 7일 19시 : 위안부의 과거와 현재 강연회

www.kunstverein64.com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954 9유학생분들 메쎄에서 돈 뜯기지 마세요 21 김마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18 1794
13953 5북한에서 열린 제3차 남북 정상회담! 2 Anerkennu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18 255
13952 -16미투코리아너린넨과 함께 하는 “글쓰기로 응급처… 14 soomny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15 850
13951 음주관련법규 1 소쨩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08 718
13950 -1[코리아 마당] 북한의 일상 – 무엇이 궁금한… 4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23 739
13949 3’적(敵)대화로 인한 사회 양극화 : 독일과 … 1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20 499
13948 1'평화로 가는 길' 이야기 모임 장소 변경 -… 피앙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9 602
13947 1<제6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베를…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7 369
13946 5독일 정부 오픈하우스 행사 8/25-26 토일… 1 소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4 1037
13945 -9최저임금이라는 떡밥에 걸린 대한민국 13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3 1741
13944 4'평화로 가는 길' 이야기 모임 주권회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2 364
13943 -6고수와 하수 그의 의식세계 1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2 587
13942 -2맹주성 교수가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쓴 글입니다… 18 아이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1 1526
13941 1"두 개의 기억"과 "보따리" 2 초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9 717
13940 독일 임명직 장관/ 직업공무원 차관 간의 갈등… 4 GENESIS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9 716
13939 -3고영주 최후의 진술.... 25 아이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7 1333
13938 3오늘 밤 개기월식 있어요 소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7 553
13937 5헬기사고로 순직하신 장병여러분의 명복을 빕니다… 2 아이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7 267
13936 62013년 7월 22일 1 김진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6 421
13935 3프랑크푸르트 세월호 4주기 추모행사 후원금 정… 가아닌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6 225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