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23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metoo #베를린 2차 모임 후기   

안녕하세요. 3월 29일 베를린에서 미투 2차 모임이 있었습니다.
3월 10일에 있었던 1차 모임 때는 독일 내 한인 사회에서 일어난 사건들을 통해, 미투 운동에 대한 각자의 입장과 생각을 나누었습니다. 1차 모임에 대해 후기가 궁금하시다면 이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http://berlinreport.com/bbs/board.php?bo_table=forum&wr_id=100235#

2차 모임은 '왜 미투 운동이 계속되어야 하는가? 그리고 앞으로 우리는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가'에 대해 고민해보는 자리였습니다. 세 시간 동안 진행된 모임에는 총 6명이 참여했으며, 한국의 주요 예능 프로그램 중 몇 개의 클립들을 보며 토론을 진행했습니다. 우리가 일상 속에서 얼마나 쉽게 성차별을 접하고 성희롱에 무뎌질 수 있는지를 새삼 알게 되었는데요. 이처럼 우리가 우리도 모르게 무뎌졌던 순간들 때문에 지금의 미투 운동이 시작된 것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베를린 미투 모임은 앞으로도 계속 진행될 예정입니다. 관심이 있으신 분은 언제든지 저희와 함께하실 수 있습니다. 공식 메일 주소로 메일을 보내주시거나 페이스북 페이지를 들려주세요.
메일 주소 metoo.koreanerinnen@gmail.com
페이스북 페이지 주소 www.facebook.com/metookoreanerinnen

참가자 중 한 분인 '티거' 님이 쓴 베를린 미투 2차 모임의 후기를 공유합니다.
감사합니다.


베를린 미투 2차 모임 (29.03.2018)
글쓴이 티거

분명 내가 깔깔거리며 보던 프로들이었다. 못생기고 뚱뚱한 한쪽과 아름답고 늘씬한 한쪽을 비교하며 웃음거리로 만드는 것이 재밌었고, 신체접촉이 아슬아슬한 놀이를 한다거나 벌칙으로 강제 뽀뽀를 시키는 장면이 더 스릴있었다. 게스트로 나온 연예인들에게 귀여움과 섹시함을 요구하는 호스트들의 진행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드라마에서 상대의 동의 없이 갑작스레 뽀뽀를 하는게 참 로멘틱했고, 저항하는 여성을 벽에 밀어부치고 강제로 입맞춤을 하는 게 박력있어 보였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이 모든 것이 불편해지기 시작했다. 왜 이렇게 됐지.

TV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례들이 우리 일상에도 늘 있었다. 여자애가 애교가 없다며 아빠에게 꾸중을 받아야 했던 일, 대학에 들어가 동아리 오티에서 남자들이 대부분이었던 선배들 앞에서 걸그룹 섹시춤을 춰야했던 일, 동아리 방에서 잠이 든 여자후배의 가슴을 만진 남자선배, 결국 동아리를 나갈 수 밖에 없었던 것은 피해자 여성, 너는 가슴이 작아서 시집을 어떻게 갈래? 라고 서슴없이 이야기 하던 선배, 싫다는 것을 자꾸 강요하던 남자친구, 거절하면 너는 나를 사랑하지 않는거냐며 나를 몰아세웠던 괴로운 시간들.
지난 3월 29일 있었던 베를린 미투 2차 모임은 언제부턴가 보기에 불편해진 방송들의 일부분을 함께 보면서, 각자가 느낀 불편한 지점들을 이야기 나누는 시간이었다. 서로 다른 사람들이 모인 만큼 불편한 여부, 정도, 지점들이 달랐다.

싫다는 것을 집요하게 강요해서 결국은 여성 출연자를 울리게 한 영상을 보고는 다들 불편함을 감추지 못했다. 애교를 강요했던 것 또한 문제가 되었다. 능력도 장기도 아닌 조금만 더 생각해보면 성적 매력 어필이 될수 있는, 다른 문화권에서는 그런 단어가 존재하지도 않는 애교라는 것을 남자들이 집단적으로 여성에게 강요한다는 것이 아주아주 불편한 지점이었다. 남성들 앞에서, 전 국민을 앞에서 행해지는 여성연애인들의 외모와 몸매에 대한 품평 또한 우리를 불편하게 했다.

영상들을 매개로 더 나아가 우리 사회에 만연한 외모지상주의, 고정된 성역할에 대한 기대 또는 사회적 성 강요, 가부장제의 문제, 성에 대한 잘못된 이해와 표현, 그리고 제대로 된 성교육의 부재 등 다양한 이야기들을 나누었다. 시간이 모자라 준비한 영상을 다 못 볼 정도였다.

이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대가 올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그동안 불쾌했지만 꾸역꾸역 참아왔던 일들을 이야기할 수 있다는게 시작이다. 가끔은 내가 그때 NO 라고 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당신이 하는 짓은 희롱이고 폭력이다 라고 이야기 할 수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당신은 잘못하고 있다고 이야기 했다면 그는 정말 그때 멈췄을까? 생각한다. 그래도 늦지 않았다. 지금 우리가 이야기 하기 시작했으니까.
 
 
슈메터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10 (화) 23:57 11개월전 추천추천 3 반대 0
대단히 용기가 되고, 힘이 됩니다!!! 멀리서 지지와 연대의 손잡음을!

 
 
슈메터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10 (화) 23:57 11개월전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대단히 용기가 되고, 힘이 됩니다!!! 멀리서 지지와 연대의 손잡음을!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045 4국민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7 초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24 433
14044 4세월호 참사 5주기 뮌헨 작은 음악회 3 초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24 207
14043 1한국에 들어왔습니다. 미세먼지 장난아니네요 9 플랑스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20 2192
14042 4(알림)슈투트가르트 세월호 추모회 2019.4… 1 보리마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19 227
14041 2베를린, 세월호 5주기 합창 참여자 모집 1 yessou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17 301
14040 -8한국 뉴스를 접하면 떠오르는 다섯글자!! 4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16 836
14039 23월 23-24일 베를린에서 댄스워크샵이 있어… 1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15 373
14038 53/23(토) 17시 이미륵 강연회에 초대합니… 1 yeet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09 598
14037 21<’2019 독일알바-이 정도는 알고 하자’ … 6 과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07 2428
14036 독일에 있는 한국회사 안 가는 편이 나은가요? 24 llleeew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02 6440
14035 3유관순, 그리고 8호실의 기억 1 류호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02 329
14034 -6100주년 기미독립운동 4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3-01 432
14033 전시/공연/참여자 모집 – 세월호 5주기를 기… 2 평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27 610
14032 54.16세월호참사 5주기 뮌헨 '작은 음악회'… 3 Bruce 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27 761
14031 1워킹홀리데이로 왔는데 거주등록 몇 개월 이상 … 7 듐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26 1163
14030 -13나라이름 ≫대한민국≪에 대한 소네트 19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22 774
14029 -9기억, 망각과 왜곡 3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7 593
14028 -9잘못된 선택 4 - 안중근 의사 3 로고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5 653
14027 11독일 형법 130조 3항과 역사왜곡 13 가아닌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4 769
14026 1518관련해서 국가유공자 명단공개하라고 하는데 14 무삭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2-13 884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