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69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metoo #베를린 2차 모임 후기   

안녕하세요. 3월 29일 베를린에서 미투 2차 모임이 있었습니다.
3월 10일에 있었던 1차 모임 때는 독일 내 한인 사회에서 일어난 사건들을 통해, 미투 운동에 대한 각자의 입장과 생각을 나누었습니다. 1차 모임에 대해 후기가 궁금하시다면 이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http://berlinreport.com/bbs/board.php?bo_table=forum&wr_id=100235#

2차 모임은 '왜 미투 운동이 계속되어야 하는가? 그리고 앞으로 우리는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가'에 대해 고민해보는 자리였습니다. 세 시간 동안 진행된 모임에는 총 6명이 참여했으며, 한국의 주요 예능 프로그램 중 몇 개의 클립들을 보며 토론을 진행했습니다. 우리가 일상 속에서 얼마나 쉽게 성차별을 접하고 성희롱에 무뎌질 수 있는지를 새삼 알게 되었는데요. 이처럼 우리가 우리도 모르게 무뎌졌던 순간들 때문에 지금의 미투 운동이 시작된 것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베를린 미투 모임은 앞으로도 계속 진행될 예정입니다. 관심이 있으신 분은 언제든지 저희와 함께하실 수 있습니다. 공식 메일 주소로 메일을 보내주시거나 페이스북 페이지를 들려주세요.
메일 주소 metoo.koreanerinnen@gmail.com
페이스북 페이지 주소 www.facebook.com/metookoreanerinnen

참가자 중 한 분인 '티거' 님이 쓴 베를린 미투 2차 모임의 후기를 공유합니다.
감사합니다.


베를린 미투 2차 모임 (29.03.2018)
글쓴이 티거

분명 내가 깔깔거리며 보던 프로들이었다. 못생기고 뚱뚱한 한쪽과 아름답고 늘씬한 한쪽을 비교하며 웃음거리로 만드는 것이 재밌었고, 신체접촉이 아슬아슬한 놀이를 한다거나 벌칙으로 강제 뽀뽀를 시키는 장면이 더 스릴있었다. 게스트로 나온 연예인들에게 귀여움과 섹시함을 요구하는 호스트들의 진행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드라마에서 상대의 동의 없이 갑작스레 뽀뽀를 하는게 참 로멘틱했고, 저항하는 여성을 벽에 밀어부치고 강제로 입맞춤을 하는 게 박력있어 보였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이 모든 것이 불편해지기 시작했다. 왜 이렇게 됐지.

TV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례들이 우리 일상에도 늘 있었다. 여자애가 애교가 없다며 아빠에게 꾸중을 받아야 했던 일, 대학에 들어가 동아리 오티에서 남자들이 대부분이었던 선배들 앞에서 걸그룹 섹시춤을 춰야했던 일, 동아리 방에서 잠이 든 여자후배의 가슴을 만진 남자선배, 결국 동아리를 나갈 수 밖에 없었던 것은 피해자 여성, 너는 가슴이 작아서 시집을 어떻게 갈래? 라고 서슴없이 이야기 하던 선배, 싫다는 것을 자꾸 강요하던 남자친구, 거절하면 너는 나를 사랑하지 않는거냐며 나를 몰아세웠던 괴로운 시간들.
지난 3월 29일 있었던 베를린 미투 2차 모임은 언제부턴가 보기에 불편해진 방송들의 일부분을 함께 보면서, 각자가 느낀 불편한 지점들을 이야기 나누는 시간이었다. 서로 다른 사람들이 모인 만큼 불편한 여부, 정도, 지점들이 달랐다.

싫다는 것을 집요하게 강요해서 결국은 여성 출연자를 울리게 한 영상을 보고는 다들 불편함을 감추지 못했다. 애교를 강요했던 것 또한 문제가 되었다. 능력도 장기도 아닌 조금만 더 생각해보면 성적 매력 어필이 될수 있는, 다른 문화권에서는 그런 단어가 존재하지도 않는 애교라는 것을 남자들이 집단적으로 여성에게 강요한다는 것이 아주아주 불편한 지점이었다. 남성들 앞에서, 전 국민을 앞에서 행해지는 여성연애인들의 외모와 몸매에 대한 품평 또한 우리를 불편하게 했다.

영상들을 매개로 더 나아가 우리 사회에 만연한 외모지상주의, 고정된 성역할에 대한 기대 또는 사회적 성 강요, 가부장제의 문제, 성에 대한 잘못된 이해와 표현, 그리고 제대로 된 성교육의 부재 등 다양한 이야기들을 나누었다. 시간이 모자라 준비한 영상을 다 못 볼 정도였다.

이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대가 올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그동안 불쾌했지만 꾸역꾸역 참아왔던 일들을 이야기할 수 있다는게 시작이다. 가끔은 내가 그때 NO 라고 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당신이 하는 짓은 희롱이고 폭력이다 라고 이야기 할 수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당신은 잘못하고 있다고 이야기 했다면 그는 정말 그때 멈췄을까? 생각한다. 그래도 늦지 않았다. 지금 우리가 이야기 하기 시작했으니까.
 
 
슈메터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10 (화) 23:57 7개월전 추천추천 3 반대 0
대단히 용기가 되고, 힘이 됩니다!!! 멀리서 지지와 연대의 손잡음을!

 
 
슈메터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4-10 (화) 23:57 7개월전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대단히 용기가 되고, 힘이 됩니다!!! 멀리서 지지와 연대의 손잡음을!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노동매뉴얼 배포> 9 과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16 1727
13993 5베를린리포트 회원가입 인증제도 도입에 관해서 6 ADJI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2 94
13992 3다 같이 걷자 동네 한바퀴 - 베를린 미테 1 무진무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1 346
13991 -9크리스마스 마켓 위생상태 2 17 학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0 803
13990 베를린 전시 "돌아온 거장 겸재 정선- 전통회… Sternennach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10 176
13989 -8왜 ....피카소는 알면서 겸재정선은 모르는가… 12 Sternennach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06 864
13988 5독일어가 어려운 이유, 그 원흉! 독일어 관사… alpsfisch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02 1965
13987 -9크리스마스 장터 위생상태 이대로 괜찮은가?? 36 학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29 3582
13986 -19독일 정부의 노숙자 관리에 대해서.. 7 학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23 1940
13985 1N26 쓰시는, 쓰실 분들 주의하시길 22 알루미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21 3765
13984 밑에 개발자 연봉이야기가 나오길래 저도 문의좀… 10 Mini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20 2367
13983 -33한국에서 오늘 수능쳤는데 너무 망했네요ㅠㅠㅠ 8 Ddd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15 2472
13982 [세월호를 기억하는 베를린행동 모금행사] 세월… 6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13 800
13981 -16천하삼분지계 4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12 941
13980 2독일어 빨리 느는법을 공유합니다. 4 alpsfisch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11 3328
13979 1개발자 연봉.. 14 순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07 3577
13978 7독일어 단어 암기의 정석 (이렇게 단어를 외워… 6 alpsfisch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28 4318
13977 6독일 겨울철 집순이들을 위한 상식과 필수템 5 DAMS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27 3600
13976 2이 뉴스의 주인공이 누굴까요 ? 3 짜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26 2003
13975 -6"이탈리아 난민들, 십대소녀 집단성폭행•살해" 20 푸름이처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25 2985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