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포럼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먹거리
비어가든
자유투고
갤러리
연재칼럼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현재접속
134명
[자유포럼] 토론게시판 -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으니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한국 진보세력. 그들의 화장발 속에 숨어있는 민낯   





이 영상의 많은 내용중에 2가지만 정리하자면,

1. 위안부 문제는 정대협(정신대대책위원회)의 정파적 힘을 유지하는 것이 지고의 선이다.
  위안부 할머니들의 문제는 그들의 조직과 권력을 유지하는 도구일 뿐이다.  26:30초 부터


2. 운동과 권력과 조직을 유지하는 것이 그 어떤 것보다 선이다. (진보정치의 실상)
  이 연관선상에서 여성주의자들이 자신의 이권(여성할당제)을 위해서 남녀대결의 구도로 사회를 몰 고 갈수 있다는 생각됩니다.(나의 해석). 그런 의미에서 왜 한국사회가 미투운동이나 페미니즘이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지 연관이 될 것입니다.  소위 작전세력이 한국의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는 것이지요.
 
 
Archisti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11 (일) 03:42 6개월전 추천추천 7 반대 2
돼지발정제 써서 강간모의 하려던 사람
대통령 해외순방 따라가서 여직원 성폭행 하려다 들켜서 서둘러 귀국해서 잠적했던 사람
최근에 한 여기자를 강간하려했던 빨간색야당의 친일파와 비슷한 이름을 가진 어떤 사람
이미 애국보수를 자처하던 자들의 민낯도 오래전에 드러났지요.

과연 이게 좌우대립의 이념/진영 문제일까요? 아니면 성폭력범죄자들의 문제일까요?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11 (일) 02:08 6개월전
30분 정도 되는 분량을 다 들어보시면 한국 진보 정치사의 흐름을 잘 이해가 되실 것입니다.

어처구니가 없다는 것이 저의 관전평입니다.

이 연장선상에서 여성주의 운동을 바라보면 결론은 권력싸움입니다.
 
 
Archisti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11 (일) 03:42 6개월전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돼지발정제 써서 강간모의 하려던 사람
대통령 해외순방 따라가서 여직원 성폭행 하려다 들켜서 서둘러 귀국해서 잠적했던 사람
최근에 한 여기자를 강간하려했던 빨간색야당의 친일파와 비슷한 이름을 가진 어떤 사람
이미 애국보수를 자처하던 자들의 민낯도 오래전에 드러났지요.

과연 이게 좌우대립의 이념/진영 문제일까요? 아니면 성폭력범죄자들의 문제일까요?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11 (일) 11:06 6개월전
지금 위의 두개의 영상은 자기성찰의 이야기입니다.
유재일씨라고 20여년간 진보세력에 몸 담고 있었던 자신의 경험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노무현과 문재인을 좋아하는 유재일 씨는 진보좌파와 친노/친문을 대립관계로 봅니다.

그 연장관계에서 본다면 진보 좌파에 대항하는 정파싸움에서 이겨야 문재인 정부가 성공할 수 있다는 인식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1TM8Sv6oojg
4분짜리 영상인데요. 여성계에 대한 인식이 잘 나와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FLt7zi5W7rU
          
          
 
 
크리스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11 (일) 22:46 6개월전
ㅇㅈㅇ 좀 알거든여....ㄲ이죠. 이런거 보시는 분이셨군요....더 할말없음...ㅎㅎㅎ 이런거 빠져 지내는 사람들한테는 답도 없습니다. 무관심합시다...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11 (일) 22:52 6개월전
그렇게 말하면 자신이 유식한 것 같죠? 딱히 반박은 못하겠고 기분은  나쁘고 뭐 그런거죠?
                    
                    
 
 
크리스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12 (월) 10:55 6개월전
말귀는 알아듣는 분 같으신데...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12 (월) 11:08 6개월전
보통 내용에  딱히 문제 삼을 것이 없으면, 포인트를 인신으로 들어가는 것이 전형적이지요. 배우신 분이라 무슨 말인지는 아시죠.
                         
                         
 
 
크리스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12 (월) 12:33 6개월전
배벙님, 저는 님글은 읽어보지도 않고 패싱입니다.ㅎㅎ 딱히 문제삼을게 없어서가 아니라 문제만 만들어내고 공감은 없는 글쓰기...어그로라고 하죠. 다 자기 하고싶은대로 생긴대로 사는 인생, 마음대로 배설하십시요. 그래야 오래 살죠. 관심없음요^^
 
 
하늘빛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11 (일) 17:14 6개월전
이걸 진보진영의 문제로 보기에는 그동안 친일세력 (저는 개인적으로 그들을 보수라고 보지않기에..) 의 민낯이 너무 드러나다 못해 익숙하기까지 했드랬죠..
박정희의 여자연예인들 상납, 강간에 이혼 종용까지. 여자에게 돼지발정제 먹이시고 자랑스럽게 자서전에 떠벌리신분, 국민의 혈세로 비아그라 구입하신분 등등..
여기서 진보진영의 민낯을 논의하기에는 너무 낯부끄러운일 아닐까요? 물론 진보진영에게 바라는 도덕적잣대가 더 높은것은 이해할수있고 저또한 충격을 받기는 했지만 요점을 흐리는 실수를 해서는 안되죠. 여성이든 남성이든 어느 정치적 성향을 지녔던 더이상 타인을 자신의 권력 내지는 힘으로 유린해서는 안된다는게 요점입니다. 혼동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정치적 이용은 더더욱 안될 노릇이죠.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11 (일) 17:29 6개월전
코멘트를 하시려면 한번 동영상 보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제가 개념정리 해보죠.

세상을 보수와 진보로 구분하고 나는 진보라고 생각하는 프레임 안에 계시는 분은 중2병에 계십니다. 또한 나는 그 반대편에 있는 보수라고 생각하시는 분도 마찬가지구요.
이 분들이 박사모. 열성 문위병에 해당 되십니다.

유재일의 동영상을 잘 보면 한국 진보세력의 최근 역사와 그 폐단을 적어놨습니다.
그리고 그의 주장은 진보 좌파와 문재인 정부를 구분하라는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진보좌파를 쳐 내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 같은 상황판단을 하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부류입니다.
이 지형에 계시는 분들은 대2병에 계십니다.

마찬가지로 이명박의 국정농단과 보수라고 불리는 자들의 탐욕을 미워하지만 자신이 보수라고 느끼는 부류도 대2병에 있는 것입니다.

문제가 있다는 것을 느끼고 그 해결책을 찾아 고민하는 세력이 바로 대2병에 계십니다.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8-03-11 (일) 22:43 6개월전
아래와 같은 견해는 진보입니까?  아니면 보수입니까?

나는 사회가 정의롭고 진보적인 사회가 좋아.

그렇지만 난 동성애가 법적으로나 학교과정을 통해 정당성을 획득한다는 데 동의하지 않아.
난 관용이 필요하다고 봐. 하지만 난민이나 불법외노자, 다문화로 바뀌는 사회분위기가 부담이야.
여성들은 우리의 자매들이지. 하지만 여성계가 벌이는 성대결의 방식. 성인지정책. 패미니즘의 방식이 싫어.
.............................................................................................................................

나는 진보적인 정치색깔이라고 말하는 것은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을 이야기 해야 합니다. 단지 나는 진보야 라는 정치적 지형 선택은 그 안에 숨어있는 위험한 생각들에 먹이를 주는 행위가 됩니다.

나는 진보야 라고 단순히 자신을 규정한다면 이 안에 있는 모든 진보로 범주화된  모든견해들도  한꺼번에 지지하게 되는 것이 됩니다.  다양한 견해안에는 진보속에서도 보수안에게도 치명적인 독이 함유된 생각들이 많습니다.

세상을 단순한 이분법으로 나눈다면은 그 안에 있는 위험한 생각들이 살아서 우리에게 다가오게 됩니다.
Home  > 자유포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956 7돈 뜯기지 마세요 21 breesly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2 2029
13955 자유총연맹과 재향군인회가 새로워졌습니다. 4 새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20 452
13954 7유학생분들 메쎄에서 돈 뜯기지 마세요 41 김마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18 4154
13953 4북한에서 열린 제3차 남북 정상회담! 2 Anerkennu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18 368
13952 -18미투코리아너린넨과 함께 하는 “글쓰기로 응급처… 21 soomny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15 1143
13951 음주관련법규 1 소쨩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08 813
13950 -1[코리아 마당] 북한의 일상 – 무엇이 궁금한… 4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23 774
13949 3’적(敵)대화로 인한 사회 양극화 : 독일과 … 1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20 527
13948 1'평화로 가는 길' 이야기 모임 장소 변경 -… 피앙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9 611
13947 1<제6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베를…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7 371
13946 5독일 정부 오픈하우스 행사 8/25-26 토일… 1 소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4 1053
13945 -9최저임금이라는 떡밥에 걸린 대한민국 13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3 1790
13944 4'평화로 가는 길' 이야기 모임 주권회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2 370
13943 -6고수와 하수 그의 의식세계 1 베를린벙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2 603
13942 -2맹주성 교수가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쓴 글입니다… 18 아이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8-01 1559
13941 1"두 개의 기억"과 "보따리" 2 초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9 732
13940 독일 임명직 장관/ 직업공무원 차관 간의 갈등… 4 GENESIS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9 737
13939 -3고영주 최후의 진술.... 25 아이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7 1352
13938 3오늘 밤 개기월식 있어요 소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7 570
13937 5헬기사고로 순직하신 장병여러분의 명복을 빕니다… 2 아이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7-27 272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