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257명
[소자보] 행사·알림·후기 - 행사 알림글 말고도 행사 후기를 올려주시면 궁금한 분들을 위해 도움이 되겠습니다. 동포공익단체인 한인회/한글학교/유학생회 등은 무료로 이용하시면 됩니다. 비영리 교민단체가 아닌 기업 혹은 특정종교의 행사/알림글은 상단광고영역에서만 허용되며 한달 게재료는 50유로입니다.

일본 내 상영 금지 위기에 처했던 영화 주전장, 독일에 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코리아협의회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조회 591회 작성일 22-10-19 12:58

본문

4c2d403abec641d4f1c9fd289fa71f03_1666176987_63.jpg
*베를린 영화표 온라인 구매 주소: 

 https://citykinowedding.de/shusenjo-the-main-battleground-of-comfort-women-issue-guest/

*카셀, 함부르크 상영료: 무료 (별도의 등록 절차 없음)

 

2019년 개봉한 영화 주전장, 독일 3개 도시에 찾아옵니다!

일본계 미국인이 제작한 영화 주전장은 일본 내 저명한 학자나 영향력 있는 정치인사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어떻게 바라보는 지 인터뷰를 통해 조명합니다.

 

카셀, 베를린, 함부르크 상영회 현장에 영화 감독 미키 데자키가 방문해 영화를 보러 오실 분들의 궁금증과 의문을 해소하실 수 있도록 상영 후 대화와 토론의 시간도 가집니다. ‘일본계 미국인으로 왜 일본 극우를 조명한 영화를 만들게 되었을까?’, ‘영화 제작 후 일본 극우 단체 등으로부터 압박이나 협박은 없었을까?’ 등 미키 데자키가 영화에서 다루지 않은 생생한 이야기도 직접 들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지니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상영 정보

-          상영 시간: 120

-          자막: 한국어, 영어

-          영화 예고편 https://www.youtube.com/watch?v=DXQemwLJlnA

 

주최: 코리아협의회, 카셀대학교 총학생회 (Asta), die Hamburger Initiative Justice for Comfort Women (http://justiceforcomfortwomen.eu/), die AG Krieg und Geschlecht und der Arbeitskreis Distomo (https://de-de.facebook.com/AkDistomo/). Mit freundlicher Unterstützung der Hamburger Stiftung zur Förderung von Wissenschaft und Kultur.

관람 문의: mail@koreaverband.de

 

*영화 상세 정보:

영화 감독 미키 데자키에 따르면, 일본군 '위안부' 역사는 여전히 일본 외교에 있어 가장 많은 논쟁을 불러일으키는 문제다. ‘위안부역사가 온 일본을 이념적 노선에 따라 나눌 정도라고 하니 말이다. '위안부' 피해자를 지지하는 이들과 피해자를 폄하하는 이들은 여전히 경험적 증거, 구두 증언의 타당성, 피해자의 수, 성노예의 의미, 강제 모집의 정의 등 끊임없는 논쟁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논쟁의 주요 전장은 이제 일본을 넘어 전 세계의 다양한 국가 및 비국가 기관이 참여하는 국제 무대로 옮겨갔다.

 

무엇보다도 영화는 일본인과 한국인에게 가장 중요한 몇 가지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다: “'위안부'는 매춘부였는가, 성노예인가?”, “그들은 강제로 모집 되었는가?”, “일본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과할 법적 책임이 있는가?”, 등 영화는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지지자들과 폄혜세력들 간 논쟁을 다루며 이들의 의도와 목적을 수면에 드러낸다..

 

상영회 후 관람객과 자리를 함께 할 영화 주전장 감독, 미키 데자키는 2018년 도쿄 소피아 대학교의 대학원 프로그램 글로벌학을 졸업했다. JET프로그램 (일본 교류 및 영어 프로그램)을 통해 야마나시와 오키나와에서 영어 교사로 일한 후 태국의 불교 수도원에서 승려로 일 년 동안 살았다. "Medamasensei"라는 유투브 채널을 통해 자이니치(일본의 네 번째 세대까지의 한국인)와 부라쿠민*을 다룬 "일본의 인종 차별주의" 영상을 만들었다. 영상 공개 후 그가 지적한 사회적 차별을 부인하는 일본 신민족주의자들에 의해 협박을 받았음에도 멈추지 않고 영화 주전장 제작을 했다.

*부라쿠: 역사적으로 천민으로 분류되어 차별받던 이들이 살던 지역이나 마을이 바로 부라쿠다. 부라쿠란 우리말로부락에 해당하는 한자어를 일본식으로 읽은 말이다. (한국일보 기사, 2022 3 19)


추천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자보] 행사·알림·후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66 사단법인해로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4 02-27
365
국외 한국어 교원의 역량 강화를 위한 K-티처 프…
 - 2023년은 한글학교 교사만을 대상으로 운영
735 02-22
364 이겔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9 02-22
363 346 02-21
362 papagena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7 02-09
361 베리지기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02-06
360 코리아협의회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9 02-06
359 플라스틱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8 02-03
358 카운셀링베를린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5 02-02
357 483 02-02
356 사무엘윤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9 01-20
355 kschmuc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0 01-19
354 크레타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2 01-13
353 브루스리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0 01-03
352 Beichen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0 01-01
351 크레타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2 12-19
350 크레타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2 12-08
349 베를린공대한인학생회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2 12-03
348 441 12-02
347 베를린평화문화제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4 11-24
게시물 검색
이용약관 | 운영진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비밀번호분실/재발급 | 입금계좌/통보방법 | 관리자문의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