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214명
[소자보]행사·알림 - 동포공익단체인 한인회/한글학교/유학생회 등은 무료로 이용하시면 됩니다. 영리목적의 기업/단체, 혹은 특정종교의 알림/홍보글은 상단광고영역에서만 허용되며 한달 게재료는 80유로입니다.

(베를린) 독일 농인단체와 함께하는 이길보라 영화 상영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171.203) 조회 765회 작성일 20-02-17 11:01

본문

청각장애 부모를 청인 감독, 이길보라의 영화 상영 관객과의 대화시간  

 

영화 『반짝이는 박수소리』(이길보라, 80, 2014) 청각장애 부모를 건청인 감독이 농인인 부모님과 남동생 가족의 이야기를 다뤘다. 개봉 당시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다큐멘터리부문 옥랑문화상을 수상하고 장애인영화제에서도 대상을 받았다.
 

농인 부부의 너무나 평범하고도 특별한 사랑이야기, 청인들이 모르는 수화의 풍부함, 침묵의 세계와 소리의 세계에 있는 코다(CODA, Children of Deaf Adults)들의 , 반짝이는 장면이  마음을 울린다. 이 행사는 특별히 독일 농인 단체인  jubel³ mit Gebärdensprache e.V. 와 코리아협의회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청각장애
부모에게서 태어난 것이 이야기꾼의 선천적 자질이라고 믿고, 글을 쓰고 다큐멘터리 영화를 찍는다는 이길보라감독은 18살에 다니던 고등학교를 그만두고 동남아시아를 홀로 여행하며 경험한 이야기로 『길은 학교다』(2009) 『로드스쿨러』(2009) 발간했다. 근작으로는 책『우리는 코다입니다』(2019) 베트남전쟁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기억의 전쟁』(2018) 있다.


#


-: 2 20 목요일 저녁 6

-: 코리아협의회 Quitzowstr. 103, 10551 Berlin
-
관람료: 5유로 이상 자유 기부
-언어: 한국어, 한국수화
-
자막: 독일어, 영어, 한국어
-
문의: mail@koreaverband.de

*
상영 감독과의 대화 시간이 이어집니다. 대화 시 독일어 및 독일어수화 통역 제공

------------------------
 

Der Korea Verband und jubel³ mit Gebärdensprache e.V. freuen sich euch zu einer besonderen Filmvorstellung einladen zu können. Die südkoreanische Regisseurin 이길보라 (Bora Lee-Kil) zeigt mit ihrem Film „Glittering Hands“ die stille Welt ihrer Eltern sowie ihre hörende Welt.

ÜBER DEN FILM:

Obwohl Sang-Kuk taub ist, vergisst er nie zu Lächeln, während er Möbel für seinen Lebensunterhalt macht. Auch Kyung-Hee kann nichts hören, aber mit ihrer natürlichen Schönheit und ihrer extrovertierten Persönlichkeit genießt sie ihren Job als Dolmetscher in Gebärdensprache. Sie haben eine Tochter, Bora, die hören kann und Filmregisseurin ist, und einen Sohn namens Kwang-Hee. Seit ihrer Hochzeit sind die Eheleute schon acht Mal umgezogen, aber Sang-Kuk möchte noch ein weiteres Mal umziehen, was Kyung-Hee wiederstrebt. Beim Filmen der stillen Welt ihrer Eltern entdeckt die Regisseurin auch Neues über sich und ihren Bruder, während sie immer wieder von der Welt des Hörens in die Welt der Stille, und zurück, wandert.

VERSTEHEN: Der Film wird mit deutschen sowie englischen Untertiteln gezeigt.

WANN: am 20. Februar 2020 um 18 Uhr

WO: Im Korea Verband e.V., Quitzowstr. 103, 10551 Berlin

EMPFOHLENE SPENDE: 5-10 Euro

DANACH: Danach findet eine Diskussionsrunde mit der Regisseurin statt, wo ihr auch gerne Fragen stellen könnt und herzlich dazu eingeladen seid. Die Diskussion wird in Deutsche Gebärdensprache gedolmetscht.

PROGRAMM:

18:00 – Ice Breaking (mit ein wenig Gebärdensprache)
19:00 – Filmvorführung (80 Minuten)
20:20 – Pause
20:30 – Gespräch mit der Regisseurin und Diskussion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자보] 행사·알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1 MetooKore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2 05-24
50 548 05-22
49 이사건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2 05-18
48 hsooch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3 05-15
47 KAnK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4 05-04
46 KAnK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0 05-01
45 엘로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3 04-15
44 하늘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4 04-13
43 앙가지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6 04-12
42 StV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15 04-08
41 브루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7 03-31
40 XX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3 03-16
39 학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9 03-13
38 학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3 03-12
37 앙가지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5 03-09
36
1(베를린) 티어가르텐 구청 앞 대형 유리진열장 ‚평… 1
 때 : 2020년 3월 6일 금요일 15:30 (문화프로그램은 16:30)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9 03-04
35 해로돌보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5 02-27
34 aira201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4 02-21
33 charis120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0 02-18
열람중 코리아협의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6 02-17
게시물 검색
약관 | 운영진 | 비번분실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입금통보규칙 및 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언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